비행실험 앵무새도 안전제일…고글 쓰고 레이저속 비행

레이저 빛 쏘아 날개짓이 만드는 공기흐름 관찰


00parrot1.jpg » 시력보호 안전고글 쓴 앵무새. 출처/ 스탠포드대학교


무새의 비행실험도 ‘안전제일’!

새의 날개짓이 몸을 공중에 뜨게 하는 ‘양력(lift)’을 어떻게 얼마나 만드는지를 직접 관찰하기 위한 새의 비행실험에서, 비행을 시연하는 앵무새가 시력보호용 안전 고글까지 쓰고서 비행에 나섰다. 미국 스탠포드대학 연구진은 ‘양력’을 계산하는 데 쓰이는 몇몇 방정식들이 실제 상황에 얼마나 들어맞는지를 검증하고자 앵무새의 날개짓 관찰실험을 설계했다.


먼저, 앵무새가 이쪽 횃대에서 저쪽 횃대로 비행하는 동안에 새의 퍼덕이는 날개짓을 초고속으로 촬영하는 카메라들을 이곳저곳에 설치했다. 날개짓을 할 때 일어나는 역동적인 공기의 흐름, 특히 소용돌이를 시각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눈에 보이는 안개입자를 허공에 뿌려두었으며, 또한 안개입자의 흐름이 보이도록 레이저를 비행 구간에 비추었다 (<사이언스> 보도, <사이언스 뉴스> 보도).


실험의 주인공은 연구진이 비행실험을 위해 오랜 동안 훈련시켜온 태평양앵무새 '오비(Obi)'다. 연구진은 레이저의 위험이 걱정됐는지 안전한 비행을 위해서 '오비'한테 시력보호용 안전 고글을 3D프린터로 제작해 씌어주었다. 본래 제것인 것처럼 자연스럽게 안전 고글을 쓴 오비는 멋진 비행을 선보였다. 비행의 짧은 순간은 초고속 카메라들에 의해 여러 각도의 수많은 장면들로 기록됐다.


[ https://youtu.be/OSAdkAI3hgc ]


관찰과 분석을 거쳐 연구진은 날개짓 때 생기는 공기 소용돌이가 이전에 예측하던 것보다 매우 짧은 순간에, 대략 0.1초만에, 사라진다는 새로운 사실을 확인했다. 이런 관찰 결과는 이전에 양력 계산에 쓰이는 방정식들의 결과와는 달랐다. 연구진은 앵무새 비행실험의 결과가 비행 로봇을 개발하는 데 새롭게 활용될 수 있으리라고 전했다. 이 연구결과는 <생체영감과 생체모방(Bioinspiration and Biomimetics)>에 실릴 예정이라고 한다.


오철우 기자 cheolwoo@hani.co.kr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  



   [사이언스온의 길목]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scienceon

트위터   https://twitter.com/SciON_hani

한겨레 스페셜 http://special.hani.co.kr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오철우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기자, 사이언스온 운영
1990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해 편집부, 사회부, 문화부, 생활과학부 등을 거쳤으며 주로 과학담당 기자로 일했다. <과학의 수사학>, <과학의 언어>, <온도계의 철학> 등을 번역했으며, <갈릴레오의 두 우주체제에 관한 대화>를 썼다.
이메일 : cheolwoo@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미생물이 지닌 유전자가위, 생명현상 보는 또다른 ‘창’미생물이 지닌 유전자가위, 생명현상 보는 또다른 ‘창’

    뉴스오철우 | 2017. 05. 24

    ※ 이 글은 한겨레 5월24일치 ‘사이언스온’ 지면에 실렸습니다. 온라인 사이언스온에도 옮겨 싣습니다. 이 기사는 몇몇 해외매체들에 실린 자료들과 국내 연구자들의 도움말을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미생물이 지닌 유전자가위생명현상 보는 ...

  • “연구현장 소수자 보호하고 사회논란 합리적 의사소통을”“연구현장 소수자 보호하고 사회논란 합리적 의사소통을”

    뉴스오철우 | 2017. 05. 11

    과학기술단체 ESC ‘새정부에 바란다’ 성명“4차 산업혁명 구호의 환상과 과장은 경계” 새 정부에서 과학기술정책의 합리적인 변화가 이뤄지길 바라는 과학기술인들의 기대도 자못 큰 듯하다.과학기술인단체인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

  • “간은 바쁘다, 날마다 커졌다 작아졌다” -쥐에서 관찰“간은 바쁘다, 날마다 커졌다 작아졌다” -쥐에서 관찰

    뉴스오철우 | 2017. 05. 10

    스위스 제네바대학 연구진, 야행성 쥐의 하루주기 변화 관찰활동시간대 음식 먹으니 간 크기 1.5배 커져 왕성한 간 기능“우리 몸 안에서 가장 큰 장기, 바로 간입니다. 무게 약 1.2kg의 간은 커다란 생김새만큼이나 하는 일도 참 많습니다. ‘인...

  • 스스로 빛 내는 버섯의 ‘자체발광 매커니즘’ 밝혀스스로 빛 내는 버섯의 ‘자체발광 매커니즘’ 밝혀

    뉴스오철우 | 2017. 05. 02

    ‘루시퍼라제’ 효소가 생물발광 과정 출발점 역할효소 변형하면 파란색-오렌지색 등 여러 빛 발광  어둠이 깔린 숲속에서도 저홀로 빛을 내기에, 일명 ‘귀신버섯’이라는 무시무시한 대중적인 별명을 얻었을까? 어둠 속에서 연한 녹색 빛을 내는 생...

  • “면역세포는 심장박동의 숨은 도우미”“면역세포는 심장박동의 숨은 도우미”

    뉴스오철우 | 2017. 04. 28

    미국 연구진 ‘심장 수축 일으키는 전기전도에 중요역할’ 밝혀심장박동 불규칙 치료에 쓰는 ‘면역세포 조절’ 약물 등장할까  “면역세포와 심장 박동은 깊은 연관이 있다.”몸에 침입한 세균이나 손상된 세포들을 잡아먹어 몸의 건강을 지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