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파리의 사회적 행동"..경쟁 노출 수컷, 더 오래 짝짓기

'경쟁자 수컷 존재' 시각자극 때 “사회환경 인지 행동 조절”

제1저자 김우재 박사 참여 미국대학 연구팀 신경유전학 연구


00DrosophilaM.jpg » 초파리(Drosophila melanogaster) 수컷. 출처/ Wikimedia Commons


파리도 남들의 존재를 의식해 반응하는 사회적 행동을 할까?

‘그럴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초파리 행동유전학 연구에서 제시됐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의 유넝젠(Yhh Nung Jan) 연구팀은 지난해 5월 ‘수컷 초파리는 경쟁자의 시각 정보를 감지할 때 더 오랜 시간 교미한다’는 연구결과를 <네이처 뉴로사이언스>에 낸 데 이어, 최근 이런 행동에 관여하는 주요한 신경회로 일부를 찾아내 '셀'의 자매저널 <뉴런(Neuron)> 이달치에 발표했다. 두 논문의 제1저자는 국내 여러 매체에 글을 쓰며 '초파리 박사'로 알려진 김우재 연구원이다.


연구팀은 지난 5월 논문에서 ‘짝짓기의 잠재적 경쟁자들한테 둘러싸인 초파리 수컷은 그렇지 않은 수컷보다 더 오래 교미를 한다’는 독특한 행동양식을 찾아내고 그런 행동이 오로지 시각 자극만으로도 유발될 수 있음을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어 ‘더 오랜 교미(LMD)’ 행동이 시각적 기억에서 중요한 기능을 하는 특정 신경회로와 연관돼 있으며, 경쟁에 노출돼 있다는 기억이 이런 행동에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보인다는 결론을 제시했다.


<뉴런> 이달치에 실린 논문에선 초파리 수컷의 이런 교미 행동을 조절하는 최소 단위의 신경회로를 밝히는 데까지 나아갔다. 김 연구원은 “연구진은 신경세포에서 분비되는 뉴로펩티드라는 단백질 조각과 그 수용체들의 조합에 의해 복잡한 행동양식이 조절될 수 있다는 아이디어를 내고, (다양한 확인 방법을 거쳐) 두 종류의 뉴로펩티드(PDF, NPF)와 그 수용체들의 조합에 의해 ‘더 오랜 교미’ 행동이 조절됨을 밝혀냈다”고 전했다.


김 연구원은 “이번 연구의 의미는 하등동물이라고만 생각하던 초파리가 자신이 처한 사회적 환경을 인지하고 행동을 조절한다는 것”이라며 “이는 초파리를 이용해 사회성 행동양식에 대한 연구를 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논문 초록(일부)


“많은 생물종들에서 수컷의 주된 기능은 번식을 위해 암컷과 짝짓기를 하는 일과 관련돼 있다. 초파리(Drosophila melanogaster) 수컷은 다른 수컷들이 있을 때에 자신의 유전자를 전달할 기회를 증진하기 위해 교미 시간을 늘리는 방식으로 반응한다. 이런 복잡한 행동의 기초를 이해하기 위해서, 우리는 경쟁이 유도하는 더 오랜 교미(LMD, Longer-Mating-Duration) 행동을 조절할 만한 유전자 연결망과 신경회로를 살폈다. 이번에 우리 연구팀은 수컷 초파리의 뇌에서 뉴로펩티아드 신호를 통해서 LMD를 조절하는 시계 뉴런(clock neurons)의 작은 부분(subset)을 찾아냈다.……”


오철우 기자 cheolwoo@hani.co.kr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오철우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기자, 사이언스온 운영
1990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해 편집부, 사회부, 문화부, 생활과학부 등을 거쳤으며 주로 과학담당 기자로 일했다. <과학의 수사학>, <과학의 언어>, <온도계의 철학> 등을 번역했으며, <갈릴레오의 두 우주체제에 관한 대화>를 썼다.
이메일 : cheolwoo@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행동 차이 설명해주는 유전자 차이를 찾아서 -선충과 개미 연구행동 차이 설명해주는 유전자 차이를 찾아서 -선충과 개미 연구

    뉴스오철우 | 2017. 08. 21

    ‘히치하이킹’ 꼬마선충 춤사위 습성 관련 유전인자 밝혀‘사회성 곤충’ 개미 후각 유전자 변이 때 사회행동 변화  +   일문일답 이준호 서울대 교수 삶이 팍팍해지면 작은 벌레 ‘예쁜꼬마선충’의 알은 성장하다가 독특한 애벌레 단계...

  • ‘박기영 혁신본부장 반대’ 서명 확산‘박기영 혁신본부장 반대’ 서명 확산

    뉴스오철우 | 2017. 08. 10

    과학기술인단체 ESC의 성명서에 동참 1851명으로 늘어 ‘황우석 논문 조작 사태’와 관련해 연구윤리 등 논란을 일으켰던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의 임명에 반대해, 과학기술인단체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가 시작한 온라인 서명에...

  • ‘개미가 개미지옥 못 빠져나오는 이유는?’ -물리실험의 설명‘개미가 개미지옥 못 빠져나오는 이유는?’ -물리실험의 설명

    뉴스오철우 | 2017. 08. 09

    “모래 경사면 변형과 마찰계수의 영향” 물리학술지에 발표너무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무게일때 빠져나오기 힘들어 ‘개미귀신’으로 불리는 명주잠자리의 애벌레는 모래에다 쉽게 쏟아져 내리는 미끄러운 구멍을 파놓고서 곤충 먹잇감을 기다린다. 아...

  • ‘황 사태’ 관련 박기영 혁신본부장에 비판·반대 잇따라‘황 사태’ 관련 박기영 혁신본부장에 비판·반대 잇따라

    뉴스오철우 | 2017. 08. 08

    공공연구노조, 과학기술·시민단체 등 반대 목소리* 과학기술인단체 ‘ESC’의 9일 성명을 기사에 추가했습니다. -2017.8.9. 오전 10시 ‘황우석 논문 조작 사태’와 관련해 연구윤리 논란을 일으켰던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인 박기영...

  • “성평등이 과학 발전 밑돌” 이공계에 페미니즘 바람“성평등이 과학 발전 밑돌” 이공계에 페미니즘 바람

    뉴스오철우 | 2017. 08. 07

    ※ 이 글은 한겨레 8월7치 <한겨레>의 “미래&과학” 지면에 실렸습니다. 취재 중에 이뤄진 이메일 일문일답들 중 일부를 덧붙여서 웹진용 기사로 사이언스온에도 옮겨 싣습니다. 지면 편집 과정에서 달라진 부분이 있습니다. 전문성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