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석의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

만화 그리기를 즐기는 해부학자 정민석 교수가 과학의 농담과 정담, 진담을 담은 과학만평을 그려 연재한다.

남녀를 차별하지 않는다 -만평

정민석 2012. 10. 13
추천수 0

꽉 선생의 일기 (138)






K138.jpg

□ 과학에는 남성이 잘 하는 것도 있고, 여성이 잘 하는 것도 있다. 남성은 과감하게 일을 잘 저지르고, 여성을 꼼꼼하게 일을 잘 처리한다. 남성과 여성은 서로 모자란 것을 채우는 관계라고도 볼 수 있다. 똑똑한 젊은 여성이 과학에 더 많이 도전하고 이바지하기를 바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정민석 아주대학교 교수, 의과대학 해부학
안철수씨처럼 의과대학을 졸업한 다음에 의사를 포기하고 과학인이 된 해부학 선생. 과학인은 의사보다 돈을 덜 벌지만, 훨씬 즐겁기 때문이다. 영상해부학의 연구 결과를 논문으로 쓰는 것도 즐기고, 과학인의 속사정을 만화로 그리는 것도 즐긴다.
이메일 : dissect@ajou.ac.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과학 용어를 외운 방법  -만평과학 용어를 외운 방법 -만평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정민석 | 2015. 01. 24

    꽉 선생의 일기 (257) ■ 나는 외우는 것이 싫다. 그래서 어릴 때부터 함께 외우는 방법을 개발하였다. 만화처럼 밀물과 썰물을 외우는 방법은 개발하였지만, 만조(밀물)와 간조(썰물)는 개발하지 않았다. 만조와 간조를 초등학교에서 배우지 않았기 ...

  • 미안하지 않고, 괜찮다고?  -만평미안하지 않고, 괜찮다고? -만평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정민석 | 2015. 01. 17

    꽉 선생의 일기 (256) ■ 내 잘못인지, 다른 사람 잘못인지 헷갈릴 때가 있다. 이 때에는 무턱대고 내가 미안하다고 말하는 것이 좋다. 내가 어디에서 강연할 때, 마이크가 되풀이해서 망가진 적이 있었다. 마이크가 망가진 것은 내 잘못이 아니...

  • 먹고 나서 회의하기  -만평먹고 나서 회의하기 -만평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정민석 | 2015. 01. 10

    꽉 선생의 일기 (255) ■ 나는 식당에서 모였을 때 먹지 않고 기다린 적이 있었다. 그랬더니 늦게 온 사람이 미안하다는 말도 없이 앉아서 먹기 시작하였다. 마침내 나는 실리도 명분도 잃었다. 그 다음부터는 약속 시각에 밥을 먹기 시작하였다...

  • 과학 지식의 반감기  -만평과학 지식의 반감기 -만평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정민석 | 2015. 01. 03

    꽉 선생의 일기 (254) ■ 나는 학생일 때, 새 과학 지식이 쏟아진다는 말을 지나치게 들었다. 과학 선생님은 과학 교과서가 훨씬 두꺼워질 것이라고 경고하였다. 그런데 지금 생각하니까 겁먹을 필요가 없다. 보기를 들어 컴퓨터가 발전한 덕분에...

  • 깔때기 같은 과학인  -만평깔때기 같은 과학인 -만평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정민석 | 2014. 12. 27

    꽉 선생의 일기 (253) ■ ‘꽉 선생의 일기’를 그리는 까닭의 하나는 과학인이 다른 사람과 어울리는 데 도움 주는 것이다. 과학인은 만화에서 웃긴 이야기를 종이에 적어서 모임에 가기 바란다. 그러면 다른 사람과 깔깔 웃을 수 있고, 깔때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