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석의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

만화 그리기를 즐기는 해부학자 정민석 교수가 과학의 농담과 정담, 진담을 담은 과학만평을 그려 연재한다.

남녀를 차별하지 않는다 -만평

꽉 선생의 일기 (138)






K138.jpg

□ 과학에는 남성이 잘 하는 것도 있고, 여성이 잘 하는 것도 있다. 남성은 과감하게 일을 잘 저지르고, 여성을 꼼꼼하게 일을 잘 처리한다. 남성과 여성은 서로 모자란 것을 채우는 관계라고도 볼 수 있다. 똑똑한 젊은 여성이 과학에 더 많이 도전하고 이바지하기를 바란다.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정민석 아주대학교 교수, 의과대학 해부학
안철수씨처럼 의과대학을 졸업한 다음에 의사를 포기하고 과학인이 된 해부학 선생. 과학인은 의사보다 돈을 덜 벌지만, 훨씬 즐겁기 때문이다. 영상해부학의 연구 결과를 논문으로 쓰는 것도 즐기고, 과학인의 속사정을 만화로 그리는 것도 즐긴다.
이메일 : dissect@ajou.ac.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실적과 실력  -만평실적과 실력 -만평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정민석 | 2016. 09. 24

    꽉 선생의 일기 (344) ■ 나는 대학원 학생일 때에는 논문 쓰는 솜씨를 쌓느라고 시간이 오래 걸렸다. 지도 교수한테 혼나면서 첫 논문을 쓰는 데 반 년이 걸릴 정도였다. 그 탓에 논문을 많이 만들지 못했다. 그런데 논문 쓰는 솜씨는 나중...

  • 깨달음  -만평깨달음 -만평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정민석 | 2016. 09. 17

    꽉 선생의 일기 (343) ■ 혀에서 단맛, 쓴맛, 짠맛, 신맛을 느끼는 부위가 다르다고 배웠는데, 실제로는 다르지 않다. 이렇게 틀린 과학 지식을 오랫동안 초등, 중, 고등학교에서 가르쳤다는 것이 놀랍다.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과학 교과서...

  • novel  -만평novel -만평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정민석 | 2016. 09. 10

    꽉 선생의 일기 (342) ■ 연구는 가설을 검증하는 과정이다. 검증하는 과정에 재료 및 방법, 결과가 포함된다. 이처럼 가설과 결과는 다르다. 그런데 둘을 헷갈리게 쓰면, 즉 가설을 결과인 것처럼 쓰면, 논문이 소설로 바뀐다. 과학인이 사기꾼...

  • 내 울타리 안, 밖  -만평내 울타리 안, 밖 -만평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정민석 | 2016. 09. 03

    꽉 선생의 일기 (341) ■ 내가 연구비 계획서와 논문을 대충 써서 기대하지 않았는데, 선정될 때가 있다. 이 때에는 ‘기7 운3’이라고 말한다. 거꾸로 정성껏 써서 기대하였는데, 떨어질 때가 있다. 이 때에는 ‘운7 기3’이라고 말한다. ‘기...

  • 과학인과 월급쟁이  -만평과학인과 월급쟁이 -만평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정민석 | 2016. 08. 27

    꽉 선생의 일기 (340) ■ 관련된 말장난이다. 공부할 때 좋은 데에서 놀면, 나중에 추울 때 추운 데에서 일하고, 더울 때 더운 데에서 일한다. 남극에서 일하는 과학인은 이 말장난이 와 닿지 않을 것이다. 공부할 때 좋은 데에서 놀지도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