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석의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

만화 그리기를 즐기는 해부학자 정민석 교수가 과학의 농담과 정담, 진담을 담은 과학만평을 그려 연재한다.

남녀를 차별하지 않는다 -만평

정민석 2012. 10. 13
추천수 0

꽉 선생의 일기 (138)






K138.jpg

□ 과학에는 남성이 잘 하는 것도 있고, 여성이 잘 하는 것도 있다. 남성은 과감하게 일을 잘 저지르고, 여성을 꼼꼼하게 일을 잘 처리한다. 남성과 여성은 서로 모자란 것을 채우는 관계라고도 볼 수 있다. 똑똑한 젊은 여성이 과학에 더 많이 도전하고 이바지하기를 바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정민석 아주대학교 교수, 의과대학 해부학
안철수씨처럼 의과대학을 졸업한 다음에 의사를 포기하고 과학인이 된 해부학 선생. 과학인은 의사보다 돈을 덜 벌지만, 훨씬 즐겁기 때문이다. 영상해부학의 연구 결과를 논문으로 쓰는 것도 즐기고, 과학인의 속사정을 만화로 그리는 것도 즐긴다.
이메일 : dissect@ajou.ac.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솜씨가 늘어야 재미있다  -만평솜씨가 늘어야 재미있다 -만평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정민석 | 2014. 11. 22

    꽉 선생의 일기 (248) ■ 체육관에 가면 걸거나 뛰는 기계가 있다. 이 기계의 성능은 등산보다 나쁘지 않다. 그래도 나는 체육관에 가지 않고 산에 간다. 기계에 달린 티브이를 보는 것보다 산에서 숲을 보는 것이 즐겁다. 산은 길마다 경치가...

  • 내 소속과 분야를 알리기  -만평내 소속과 분야를 알리기 -만평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정민석 | 2014. 11. 15

    꽉 선생의 일기 (247)  ■ 이 만화의 내용은 전화로 내 소속과 이름을 알릴 때에도 마찬가지이다. 다른 대학교 사람한테는 아주대학교의 누구라고 알리고, 같은 대학교, 다른 단과대학 사람한테는 의과대학의 누구라고 알린다. 지역을 알릴 때...

  • 학위가 담보  -만평학위가 담보 -만평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정민석 | 2014. 11. 08

    꽉 선생의 일기 (246)   ■ 채권자, 채무자 관계는 건전한 것이고, 그 사이에 담보가 필요하다. 꼭 돈이 아니라도 그렇다. 내가 잘 해 줬는데 상대가 못 해 줄 때가 있으며, 이 때 꺼낼 담보가 있으면 마음이 놓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만...

  • 바뀌지 않거나, 바뀌거나  -만평바뀌지 않거나, 바뀌거나 -만평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정민석 | 2014. 11. 01

    꽉 선생의 일기 (245) ■ 이탈리아 피렌체는 문예부흥(르네상스)의 고향이다. 문예부흥 때 구도시의 길과 건물을 완성하였고, 그 후로 지금까지 바꾸지 않았다. 문예부흥 때 구도시 전체를 그린 그림이 있는데, 놀랍게도 지금과 똑같다. 그 탓에 길...

  • 보이지 않는 손  -만평보이지 않는 손 -만평

    과학만평 - 꽉 선생의 일기정민석 | 2014. 10. 25

    꽉 선생의 일기 (244) ■ 본래 보이지 않는 손은 경영자, 직원, 소비자 사이에서 월급, 물건 값이 자동으로 결정되는 것을 뜻한다. 자본주의의 중요한 이론이다. 하여튼 만화 내용대로, 돈과 논문이 많은 교수는 대학원 학생을 느긋하게 기다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