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과 이솔의 "만화: 과학 책갈피"

젊은 부부인 윤진과 이솔이 짝을 이뤄 과학책들을 읽고 느낀, 수채화 같은 감상을 담은 만화를 연재합니다. 둘은 어린이한테 ‘설명하’는’ 만화가 아니라 과학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즐기며 느끼는’ 만화를 그리고 싶어 합니다.

"여러분은 양자론을 이해 못할 겁니다. 왜냐면.." -파인만

[5] '일반인을 위한 파인만의 QED 강의'



ASB_05_01.jpg ASB_05_02.jpg



   그림 작업을 마치고

파인만은 강의에 앞서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내가 여러분에게 말하게 될 내용은 대학원에서 3~4년 정도 공부한 박사 과정 학생들에게 강의하던 내용과 별로 다를 것이 없다. 이것을 여러분이 이해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아니다. 여러분은 결코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그 다음 이어지는 파인만의 한 문장은 양자역학을 배우려는 사람들에게 많은 위안을 주었습니다.


왜냐하면 나 자신도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해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사실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은 이론이 불확실하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단지 양자역학이 상식적이지 못하다는 것입니다. 양자전기역학이 터무니없는 방법으로 자연을 서술하고 있다는 것이죠. 그러나 이론과 실험이 정확하게 일치합니다. 그럴 땐 어떻게 해야 할까요? 파인만의 답은 이렇습니다.


그러니까 여러분도 자연 자체가 터무니없는 존재라는 사실을 받아들이는 게 좋을 것이다.”


윤진 & 이솔 | 도시계획가/일러스트레이터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윤진 & 이솔 도시계획가/일러스트레이터
윤진은 농촌에 살고 싶어하는 도시계획가. 여행과 글쓰기를 즐기며 과학에 관심이 많다. 이솔은 인도를 시작으로 파키스탄, 티벳 등 20여 나라를 여행했다. 6년 동안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일러스트에 전념하고 있다.
이메일 : laoyoon@gmail.com      
블로그 : http://nangane.tistory.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확률과 선택의 셈법 쉽잖네확률과 선택의 셈법 쉽잖네

    만화: 과학 책갈피윤진 & 이솔 | 2015. 05. 28

    [12] '춤추는 술고래의 수학 이야기'      +   그림 작업을 마치고이란성 쌍둥이를 임신했을 때 두 명중 최소 한 명은 딸일 확률은 얼마일까요? 75%입니다. (딸, 아들), (딸, 딸), (아들, 딸) / (아들, 아들)이란성 쌍...

  • Y염색체로 보니 “수천만명 후손 남긴 ‘미스터X’는 칭기스칸”Y염색체로 보니 “수천만명 후손 남긴 ‘미스터X’는 칭기스칸”

    만화: 과학 책갈피윤진 & 이솔 | 2015. 04. 16

    [11] '모자란 남자들' (2)◐ 첫번째 이야기 먼저 보기    그림 작업을 마치고이솔의 말 : 잔인한 4월입니다. 1년이 지났습니다. 지금 이 글을 쓰는 동안에도 엄마의 배를 차는 생명체를 느끼며, 차디찬 물 속으로 가라앉은 소중한 생...

  • Y염색체로 먼 부계 조상을 찾는 방법Y염색체로 먼 부계 조상을 찾는 방법

    만화: 과학 책갈피윤진 & 이솔 | 2015. 02. 03

    [10] '모자란 남자들' (1) ☞ 다음 화 보기           +  그림 작업을 마치고전에 사이언스온에 올라온 '족보 빅데이터 연구' 소식( http://scienceon.hani.co.kr/206375 )을 재미있게 봤습...

  • 볼 수 없는 블랙홀, 그 신호를 찾아서볼 수 없는 블랙홀, 그 신호를 찾아서

    만화: 과학 책갈피윤진 & 이솔 | 2014. 12. 08

    [9] '마지막 3분'     +  그림 작업을 마치고1974년 스티븐 호킹(Stephen Hawking)이 키프 손(Kip Thorne)과 ‘X-1’이 블랙홀인지 아닌지를 두고 내기를 했다고 합니다. 블랙홀 박사 호킹이 건 쪽은 X-1이 블랙홀이라는 쪽이었을까요?...

  • '수학 실력은 끈기에서 나오는거래''수학 실력은 끈기에서 나오는거래'

    만화: 과학 책갈피윤진 & 이솔 | 2014. 10. 22

    [8] '아웃라이어'     +  이번 화를 그리며저는 말콤 글래드웰의 책들 중에 후속작인 <What the Dog Saw>를 먼저 알게 되었습니다. 괴상한 제목이 눈길을 끌었던 거죠. 그로부터 얼마 뒤, 어떤 이야기를 하다가 아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