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2020 과학'의 길을 묻다 -과학자 61인의 예측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한국과총-브릭 공동기획

 

"새로운 10년의 가장 큰 변화, 생명과학에서 나올 것"

유전체공학, 줄기세포, 미생물합성, 뇌, 에너지, 컴퓨터, 우주 등 열쇳말로 꼽아

 

     

과학기술의 변화가 가팔라지고 있다.  기초과학과 원천기술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연구개발 예산과 전문 연구인력이 크게 늘고, 더 많고 더 정밀한 데이터를 생산하는 관측·분석 장비의 혁신과 대량의 데이터를 더 빠르게 분석하는 컴퓨터공학 기술 덕분에 과학 연구는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과학특집1면_2020 » '2020 과학'의 길을 묻다. 한겨레 특집 인쇄판


‘새로운 성격의 과학’이 등장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4년 전 세계적 정보기술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가 세계 석학과 전문가들을 한 자리에 모아 토론을 벌여 얻은 결과를 정리한 보고서 <2020년 과학을 향해>는 ‘컴퓨터가 과학을 바꾸고 있다’고 진단했다. 컴퓨터가 대량의 연구용 1차 데이터를 만들어내고, 이를 빠르게 비교·분석해 불확실한 자연현상을 규명하는 여러 과학 활동에서 중요한 구실을 하면서 과학 연구 방식도 크게 달라지고 있으며, 이 때문에 ‘컴퓨팅’이 더 중요해지는 ‘새로운 종류의 과학‘이 등장할 것이라고 예견했다.  


이런 진단이 아니더라도, 흔히 ‘수물화생’(수학·물리학·화학·생물학)으로 불리는 기초과학 전반에선 지난 10년 동안 여러 변화들이 등장했다. 이전엔 생각하기 힘든 방식으로 분자·원자를 조립해 갖가지 나노 신물질을 만들어내고 있으며, 생물 유전체(게놈)를 단시간에 모두 해독하는 데 이어 이제는 유전자는 물론이고 유전체까지 합성하는 시대에 이르렀다. 컴퓨터로 수행하는 ‘가상실험’(in silico)은 더 잦아졌다. 우주 개발과 탐사의 규모도 빠르게 거대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 과학은 연구논문 건수에서 세계 12위를 차지해 이제 ‘추격’이 아니라 ‘혁신’의 비전을 갖추려고 노력 중이다.  


이런 시대에 새로운 10년의 과학을 미리 그려보는 일은 너무나 섣부른 일이지만, 한겨레신문사의 새로운 온라인 과학웹진 <사이언스 온>(scienceon.hani.co.kr)은 오픈 기념 특집으로 우리 과학자들이 전해주는 미래의 과학과 사회를 잠시 들여다봤다. 한겨레는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과총), 생물학연구정보센터(브릭)와 함께 국내외에 있는 한국인 과학자들을 대상으로 ‘다음 10년 동안 나타날 가장 큰 과학의 변화는 무엇일지’ ‘우리 생활과 생각을 바꿀 큰 변화는 무엇일지’ 묻는 설문조사를 벌였다. 과학기술인연합이 일부 도움을 주었다.  


모두 61명의 과학자들이 응답한 설문조사는 과학기술의 여러 영역을 고르게 다루지는 못했으며 주관식 답변이 저마다 달랐지만, 거기에서는 몇 가지 굵직한 흐름의 예측들도 나타났다 ('응답 주신 분' 명단은 맨아래에). 많은 이들은 “유전체공학, 줄기세포 연구 분야에서 큰 진전이 이뤄지고 맞춤형 의료가 더 확산해 인간 수명이 늘어날 것”이라고 낙관했고, 상당수는 “생명체를 합성하는 일이 실현되면서 ‘생명이란 무엇이냐’를 두고 생명의 정의에 변화가 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뇌 영상 장비가 발전하고 신경과학 연구가 진전해 뇌질환과 마음에 관한 새로운 이해가 등장할 것이라는 예견들도 있었으며, 기후변화 위기에 직면한 지구촌의 여러 나라들이 신재생 에너지 기술 개발에 박차를 더욱 가하는 10년이 되리라는 전망도 나왔다. 연구 규모가 커지고 첨단화하고 있는 우주와 물질의 기원 연구 등에서도 새로운 단계의 진전이 예상됐다.  


설문조사 과정에서 한 미래학 연구자가 “미래 연구는 결국 오늘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고자 하는 것”(송종국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박사)이라고 말했듯이, 과학자들의 미래 예측은 과학자들의 기대와 믿음을 반영하는 것이기도 하다. 과학자들이 미래 사회를 어떤 시선으로 바라보며 어느 분야에 더 큰 관심을 기울이는지 보여준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이언스 온 오픈 기념 특집 구성

 

 

특집1- "2020 과학의 길을 묻다- 과학자 61인의 예측"

[해설1] 게놈 해독, 줄기세포, 뇌 연구 진전…"인간수명, 생명관 등 변화 온다"

[해설2] "수물화생의 울타리 낮아진다"…융합, 복합 연구 흐름 더 커질 듯

[상자1] 한국과학의 최대 장점과 약점은?…열정, 도전 갖춘 '사람이 희망"'

[상자2] '과학문화 어떻게 바뀔까?' 창의재단 9대 흐름 전망

 

 
특집2- '2020 과학'을 내다보는 2020년의 열 가지 시선 (9~12일 연재)

1.생명과학 |  DNA 읽기 시대에서  DNA. 작문 시대로 (김진수 서울대 교수)

2. 과학과 사회 | '왕자'와 '잠자는 미녀'의 관계 벗어나기 (이영희 가톨릭대 교수)

3. 과학문화 | 새로운 과학, 새로운 스토리텔링의 등장 (김용석 영산대 교수)

4.인지과학 |  뇌, 몸, 환경은 하나라는 강한 외침이… (이정모 성균관대 교수)

5. 나노기술 | 들뜬 기대 접고 현실의 혁신에 도전 (현택환 서울대 교수)

6. 우주와 물질 | 지상최대의 실험…물리학은 수능시험 중 (이종필 고등과학원 연구원)

7. 과학정책 |열쇳말,  '성장'에서 '삶의 질'로 (박상욱 과학기술정책학 박사)

8. 지구환경 | 지구공학의 '플랜B'가 지구 살릴 대안이 될 것인가? (오재호 부경대 교수)

9. 두 문화 | 과학과 인문학, 더 넓은 세상에서 자연스런 만남을 (홍성욱 서울대 교수)

10. 기초과학 | 한국과학 '창조적 기초체력'은 갖췄나? (민경찬 연세대 교수)

 

 

[축하] 사이언스 온 오픈 축하의 한마디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창간특집응답자들 » 한겨레 디자인 조현희  

'2020 과학' 설문조사 응답 주신 분 (61명, 가나다 순)

△고규영 카이스트 생명과학과 교수(혈관생물학)

△고승덕 한국보건교육건강증진학회장, 협성대 보건관리학과 교수

△국양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나노기억매체)

△김경진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신경생물학)

△김도한 대한수학회장, 서울대 수학과 교수

△김동욱 연세대 의대 교수, 세포응용연구사업단장

△김선영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유전체의학연구센터 책임연구원

△김우재 미국 캘리포니아대학(UCSF) 연구원(행동유전학)

△김재홍 한국가금학회장, 서울대 수의대 교수

△김정범 독일 막스플랑크연구회 분자생물의학연구소 연구원(발생생물학)

△김지현 생명공학연구원 바이오화학·에너지연구센터 책임연구원

△김진수 서울대 화학부 교수(생화학)

△김창환 미국 퍼듀대학 암센터 석좌교수(면역학)

△김홍기 한국균학회장 △남형송 미국 코넬대학교 박사

△박상욱 과학기술인연합 운영위원(이학, 과학기술정책학 박사)

△박한일 한국해양대 교수, 한국해양공학회장

△박형주 포스텍 수학과 교수

△박홍석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책임연구원(유전체학)

△서정선 서울대 의대 교수, 마크로젠 회장

△심준완 미국 하버드대 연구원(의공학)

△오세정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광전자분광학)

△오영국 국가핵융합연구소 공동실험연구부장

△오재호 부경대 환경대기과학 교수

△유룡 카이스트 화학과 특훈교수. 국가과학자

△이경상 미국 국립보건원(NIH) 암연구소 선임연구원(세포생물학)

△이대열 미국 예일대 교수(신경과학)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 교수

△이명식 성균관대 의대 교수(내분비대사)

△이명현 연세대 천문대 책임연구원

△이민구 연세대 의대 교수(약리학)

△이상엽 카이스트 생명과학기술대학장, 특훈교수-LG화학석좌교수

△이영욱 연세대 천문우주학과 교수

△이윤성 한국의학교육학회장, 서울대 의대 교수

△이재우 세종대 천문우주학과 교수(천체물리학)

△이정모 성균관대 심리학과·인지과학협동과정 교수

△이정은 미국 하버드의대 교수(영양역학)

△이종필 고등과학원 연구원(물리학)

△이주영 고등과학원 계산과학부 교수

△이준호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발생유전학)

△이형목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천체물리학)

△이호윤 캐나다 북부온타리오의대 교수(세포생물학)

△전방욱 한국생명윤리학회장, 강릉원주대 생물학과 교수

△전상용 광주과학기술원 생명과학과 교수

△전승준 고려대 화학과 교수

△정우성 포스텍 연구조교수(물리학)

△정진하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장,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생화학)

△정혁 생명공학연구원 책임연구원, 자생식물연구사업단장

△지선하 연세대 보건대학원 교수

△천종식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미생물유전체)

△최무영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통계물리학)

△최선심 강원대 의생명공학부 교수

△최희규 창원대 나노신소재공학부 연구교수(분체재료공학)

△한호규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박사(유기화학)

△허민 지구환경과학부 전남대 교수(고생물학)

△허성회 부경대 해양학과 교수(유영생물생태학)

△익명(과학기술 학회장 1·2·3, 동국대 교수, 한국해양연구원 박사)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오철우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기자, 사이언스온 운영
1990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해 편집부, 사회부, 문화부, 생활과학부 등을 거쳤으며 주로 과학담당 기자로 일했다. <과학의 수사학>, <과학의 언어>, <온도계의 철학> 등을 번역했으며, <갈릴레오의 두 우주체제에 관한 대화>를 썼다.
이메일 : cheolwoo@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수고했구나 2·0·1·2…, 어서 와 2·0·1·3수고했구나 2·0·1·2…, 어서 와 2·0·1·3

    특집사이언스온 | 2012. 12. 28

      사이언스온 필진의 송구영신 한마디   모두 수고했습니다, ...그리고 모두 고맙습니다, 2013년 다시 달립시다2012년 한 해를 보내며 지난 한 해 동안 수고한 우리 모두를 향해 따뜻한 마음을 전합니다. 2012년 한 해에 벅찬 희열도...

  • [GMO결산] 좌담: 21C 육종의 꽃인가, 판도라 씨앗인가[GMO결산] 좌담: 21C 육종의 꽃인가, 판도라 씨앗인가

    특집오철우 | 2010. 08. 18

      HaniTV 동영상 바로 보기 ▶▶▶ 1부, ▶▶▶ 2부                 오철우 한겨레 과학담당 기자 ‘사이언스 온’의 “지엠오 논쟁상자를 다시 열다” 특집에 실린 전문가 글들에서도 다시...

  • [GMO결산] 온라인 특집을 마치며, 오프라인 특집을 내며[GMO결산] 온라인 특집을 마치며, 오프라인 특집을 내며

    특집오철우 | 2010. 08. 18

    사이언스온 'GMO 논쟁상자를 다시 열다' 결산, 인쇄판 특집섹션 발행 좌담 "21세기 육종의 꽃인가, 판도라 씨앗인가" HaniTV 동영상 ▶▶▶ 1부, ▶▶▶ 2부        GMO 상업화한 지 15년째 식탁엔 왕성, 논쟁은 시들 유전...

  • [GMO결산] 아줌마들, GMO를 '수다의 식탁'에 올리다[GMO결산] 아줌마들, GMO를 '수다의 식탁'에 올리다

    특집과학수다팀 | 2010. 08. 18

            위험-선택-필수? 어느 장단에 춤출까      만약에 딸기에 넙치 유전자 섞는다면?  그런데 그 놈의 표시, 도무지 모르겠다  그래도 덕에 싸게 먹을 수 있지만  어쨌든 알아야 찬성도 반대도 하지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 온에...

  • [GMO결산] 쟁점4- 시민참여 소통 필수...정보 투명공개도[GMO결산] 쟁점4- 시민참여 소통 필수...정보 투명공개도

    특집사이언스온 | 2010. 08. 18

    소통 어떻게 할까             ▶ 김환석 국민대 교수·과학사회학 공공 논쟁 통한 사회적 합의에 해답지엠오(GMO)가 안전한가 위험한가 하는 논쟁은 지엠오가 처음 상품으로 시장에 나타나기 시작한 1990년대 중반부터 지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