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다각형 그리기

조회수 35676 추천수 0 2016.11.16 18:51:09



(2016.12.10 추가 멘트: 정확도를 따진다면 항상 "원주율>뭔주율"로 뭔주율은 원주율에 수렴됩니다. 그러나 원주율은 직선이 아닌 곡선이고 원주율 자체가 초월수이기 때문에 연산시 불편함이 있으며 선의 어느 부분을 특정 지을 수 없어 원의 특정 위치를 좌표로 삼을 수 없지만 뭔주율은 비록 원주율보다 조금 부정확해도 직선과 직선의 연결이기 때문에 그 세밀한 직선의 연결점 자체가 각형의 특정한 좌표가 되면서 기하학적 연산에서 유리합니다. 무한대에서 "원주율 = 뭔주율"입니다.)



(2016.12.24 추가 멘트: 뭔주율을 이용하는 방식에서 타원형의 경우, 곡선을 이루고 있는 점과 점 사이의 좌표를 일일이 다 표기할 수 있게 만든 방식이어서, 원의 외곽을 벗어나는 바깥 곡선 부분에도 모두 좌표를 찍을 수 있게 됨.)



제목:인간한계에서 무한에 가까운 완벽한 원(圓)을 그릴 수 있는 방법



헤아릴 수 없이 거대한 우주 공간에 가장 큰 원을 그렸을 때,

현재의 원주율 3.1415926535897932384626433832... 로는 오차가 나기 때문에 

결국 완벽한 원을 그릴 수 없게 됩니다.



 
http://vixra.org/pdf/1101.0093v1.pdf

(위 링크 크릭하면 pdf 논문을 볼 수 있습니다.)


위에 올려진 링크(또는 첨부파일)의 논문은 비록 제목에 오타가 있고 계산상 단순오류도 있었으나 그 유도 방식에 오류가 없다면 약간의 생각을 더 연장하여 다음과 같은 유익함이 있습니다.
 

제목 없음.png


위 사진은 논문의 결말 부분에 해당되는 수식을 캡쳐한 화면으로 원주율의 근사값이 육각형에서 시작한 다각형에서 각형의 2배 분할로 인한 더 많은 각의 수를 갖는 다각형으로 무한하게 연장될 수록 원주율의 수치와 가까와지는 현상을 발견하게 됩니다. 이러한 현상은 너무나 당연한 현상이고 누구나 생각할 수도 있는 경우가 되겠지만 아직까지 무한에 가까운 각형을 구할 수 있는 공식을 이렇게 수식화한 경우는 없다고 판단 됩니다.



이러한 무한수식은 현재 인간한계의 컴퓨터가 구현할 수 있는 정도에서 더 나아가 미래에 양자컴퓨터나 그 이상의 컴퓨터가 발전됨에 따라서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공식으로 원(圓)과 면(面)의 경계가 구분할 수 없을 정도의 주율을 예상할 수 있기 때문에 이 공식에서 원주율만을 사용한 경우와 상관 없이 무한다각형의 면주율을 새롭게하여 원도 되고 면도 된다라는 뜻의 "뭔주율"이라 이름 하겠습니다.



이것은 이미 발표한 시간의정의(시간은 물체의 이동거리에 대한 인간인식의 길이)와 함께 초정밀 계측에서의 진법변환으로 수학에 의한 완전한 구(球)와 진정한 차원의 길 - http://blog.naver.com/mindbank/memo/100103724107 - 로 가기 위한 첫번째 단계로 완전한 원(圓)에 대한 방법론이 되겠습니다. 또한 그 보다 더욱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차원의 길에서 인간인식의 시간에 대한 구분을 12진법 60진법 등의 사용에서 무한하게 가상의 공간에 그러한 눈금을 두어 표현할 수 있는 방식의 일환이 되겠습니다. 나노초의 세계 보다 더욱 세밀한 시간의 표기를 컴퓨터로 구현하는 시계의 눈금입니다.
 


(유전:초월수인 원주율은 3.1415926535897932384626433832... 이렇게 정해진 숫자의 1개만이 해당 되겠지만 뭔주율은 다각형의 각형에 따라 그 값이 다르게 나오며, 비록 각형의 숫자가 많아지면 많아질 수록 원주율과 더 가까운 근사값을 갖게 되기는 하겠지만 이것으로 가상의 원을 상상할 수는 있어도 정확한 원에 대해서 정의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항상 원주율과는 다른 값을 갖게 된다. 뭔주율은 원주율과 같은 값으로는 절대 표기될 수 없지만 그 둘의 오차값이 적어지면 적어질 수록 더욱 원에 가까운 다각형의 주율값 이라고 할 수 있다. 원주율은 기존에 정해진 1개 그러나 뭔주율은 수 없이 다른 값으로 무한하게 존재한다.2011.02.03 05:56:20)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 중단 안내 사이언스온 2020-09-15 236401
53 언제까지 청소로봇만... 로봇들 '천사' 돼주오 imagefile 사이언스온 2012-08-08 33967
52 서울대 박사도 '취업은 넘사벽' jjangia7 2012-08-07 31809
51 10억 광년 우주서 42번 줌인하면 쿼크다 imagefile 사이언스온 2012-08-06 37900
50 [알림] 타운미팅 포스터 널리 알려주세요 imagefile 사이언스온 2012-08-06 47109
49 수박과의 한판 승부^^ imagefile [3] ph1942 2012-08-01 31367
48 그런 쓰레기같은 수학으로 [1] gber20 2012-08-01 30810
47 [공지] '개편 축하축하 댓글' 이벤트 발표 사이언스온 2012-07-25 43434
46 이번 방학엔 온 가족이 동네 매미탐사 해요~ imagefile 사이언스온 2012-07-16 31813
45 빛보다 빠른 물질 진실을 은폐하기로 결정 [2] gber20 2012-06-04 34448
44 '양자역학의 관찰자 효과', 그 근거를 제안합니다. [3] uniontera6 2012-06-03 61022
43 인류 최초의 지식이 도데체 무엇이었을지 추정해봅니다. uniontera6 2012-05-28 32354
42 힐베르트 6번 문제의 해결 uniontera6 2012-05-27 34762
41 빛보다 빠른 물질과 빛보다 빠른 효과 [1] gber20 2012-05-22 32790
40 힉스입자가 빛보다 빠른 물질을 예곈 한것이다 [1] gber20 2012-04-01 34566
39 빛보다 빠른 효과 뉴턴의 중력(만유인력)법칙에 숨겨져 있었다 gber20 2012-02-23 37222
38 중력에 대한 충격적인 발견을 했다 [1] gber20 2012-02-22 35091
37 힉스입자 있는것도 아니고 없는것도 아니다 [4] gber20 2012-02-15 37881
36 [올해의 과학책 이벤트] 당첨자 발표합니다 hanispecial 2012-02-01 29169
35 [올해의 과학책 이벤트 응모]공기위를 걷는 사람들/가브리엘워커 sciosori 2012-01-31 33353
34 [올해의 과학책 이벤트 응모] 한반도 자연사 기행 imagefile sasevery 2012-01-30 29447
자유게시판 너른마당

인기글

최근댓글

트위터 팔로우

sub2 untit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