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력자 없는 중력의 실체

조회수 42381 추천수 0 2015.06.22 09:04:02

중력의 실체


중력자 [ graviton, 重力子 ]


중력적 상호작용에서 교환하는 가상적인 입자 또는 에너지 양자이다. 광속도로 움직이고 정지질량과 전하는 없으며 스핀은 2라고 예측하고 있으나 아직 관측된 바는 없다.
중력장(重力場)의 양자로서 도입된 입자이며 중력양자라고도 한다. 질량을 가진 모든 물체 사이에서는 중력자를 교환함으로써 중력이 작용한다. 그러나 소립자 세계에서 이 힘은 무시되어도 좋을 만큼 작으며 또 이러한 입자가 실제로 관측된 적도 없다.
다만 중력적 상호작용을 양자역학에 적용시키기 위해 가정되었을 뿐이다. 광속도로 움직이고 정지질량(靜止質量)과 전하(電荷)는 없으며 스핀(spin)은 2가 된다고 예측된다. (두산백과)


--


유전:


위와 같이 중력은 아직까지 그 누구도 그 실체를 확인 할 수 없었기 때문에 모든 과학자들은 오늘날 까지 그 실체를 찾기 위하여 끝 없는 실험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중력자는 발견할 수 없었고 그 원인도 알지 못하지만 우리가 일상에서 느끼고 있는 중력현상이라고 하는 원인이 있는 것은 틀림 없습니다.


이제 기존의 학설과는 완전히 180도 다른 법칙을 설명하려 합니다.


기존의 중력이론은 "질량의 크기에 따라 큰 물체가 작은 물체를 끌어 당기는 인력을 발휘한다."라고 하는 중력과 질량의 비례법칙이 있습니다.


이러한 법칙 대신에 나는 "질량의 크기에 따라 큰 물체가 작은 물체를 더 많이 밀어내는 척력을 발휘한다." 라고 정의 하겠습니다. (질량과 부피로 결정되는 밀도 그리고 형질에 따라 물체마다 다소 차이는 있음)


이러한 법칙의 이유로는 어떤 물체의 최소 구성입자인 원자와 전자의 예를 들어 설명 했을 때 안정화 상태로 놓인 원자가 전자 보다 상대적으로 질량이 크고 전자가 원자 보다 상대적으로 질량이 작아서, 기존의 중력이론 대로라면 질량이 큰 원자의 힘에 의하여 전자는 원자에 달라 붙어야 하며 또한 " + " 전하의 원자와 " - " 전하의 전자가 발휘하는 원칙에 따라서도 서로 달라 붙어 있어야만 하는데 전자는 원자의 일정한 궤도만을 돌고 있을 뿐입니다.


다른 요인이 없을 때 " + " 전하의 원자와 " - " 전하의 전자가 서로 달라 붙지 못하게 일정 궤도만 돌게 하는 현상을 나는 "중성부력 상태" 라고 표현 해 왔습니다.


그러면 이 둘은 왜 서로 붙지 않고 일정 궤도로 떨어져서 돌게 하는 중성부력 상태인가? 그 힘은 무엇인가? 나는 이것을 원자 전자 스스로 진동하는 원자와 전자의 운동에너지에 의한 여파로 판단합니다. 각각의 원자와 전자는 전하와 상관 없을 때 그 질량에 따라서 진동과 회전을 하는 정도의 운동에너지 만큼 비례하여 척력을 가질 수 밖에 없습니다.


물질을 구성하고 있는 원자와 전자에 열을 가했을 때 원자와 전자는 이러한 운동에너지를 더욱 활발히 하게 되며 일정 궤도에만 머물던 상태에서 벗어나 상대적으로 가벼운 입자인 전자가 궤도를 이탈하는 상태 즉 이온화 현상이 진행 됩니다. 운동에너지의 증폭에 따라 서로 밀어내는 힘이 더욱 커진 것으로 보아야 합니다.


이렇게 서로 밀어내려고 하는 힘을 나는 "만유척력(Chuk-lyuk)"이라고 하겠습니다.


이제는 기존에 사용하고 있던 단어인 만유인력에 대해서 그러나 그 법칙과는 완전히 다른 만유인력(In-lyuk)에 대해서 설명해 보겠습니다.


열역학 제2법칙 "고립계에서 총 엔트로피(무질서도)의 변화는 항상 증가하거나 일정하며 절대로 감소하지 않는다." (두산백과)


위 법칙에서 가장 많은 예를 드는 것이 "물이 가득 담긴 컵에 잉크 한 방울을 떨어뜨리면 잉크가 고르게 퍼져서 평형 상태에 이르게 되며 그 평형 상태에서 더 이상 다른 변화는 생겨날 수 없다"는 엔트로피 증가의 법칙만이 있습니다.


만약 같은 진공 상태에서라도 가득 담긴 컵에 잉크 한 방울을 떨어뜨렸을 때 고르게 퍼져서 평형상태가 이루어졌다가 다시 물과 잉크 한방울로 환원 되는 비가역변화 즉 엔트로피 감소의 현상이 된다면 열역학 제2법칙은 깨지게 됩니다.


자, 이제 이 물 속에 잉크가 고르게 퍼져 있는 상태의 외부가 진공 상태로 되어 있다는 가정을 한다 하여도 그것이 2억년이 지나게 된다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사실 이 우주에 완벽한 "절대 없음(무 無)"의 공간은 절대로 없습니다.


그리고 전자기력을 무시한 상태의 같은 형질 또는 성질을 가진 원소는 "고체가 아닌" 유체 상태로 이루어진 공간 장(場 fiels)에서 "엔트로피의 힘(페를린더 교수)"이라고 하는 현상에 따라 서로 모이려고 하는 성질이 있다고 하겠습니다.


이것은 인위적 현상의 힘에 의한 것이 아닌 자연적 현상의 엔트로피 감소로 보아야 합니다. 이러한 자연적 엔트로피 감소가 이루어지게 하는 "유체 공간 상태에서의 끌어당김" 을 "만유인력" 이라고 하겠습니다.


이 만유인력의 현상은 유체 상태의 공간에서 너무나 잘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일단 바다(sea)라고 하는 거대한 물에서의 유체상태 공간에서 그리고 지구 대기권 안에서도 그 구성 성분이 같은 종들 끼리 동일한 층을 이루면서 겹겹이 층층으로 쌓여 고르게 분포되어 일종의 중성부력과 같은 균형 상태에 머물게 되는 유체들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고체 보다 유체에 가까워질 수록 더 작용을 하는데 얼음 보다는 물, 물 보다는 구름이라는 수증기 상태에 있을 때 만유인력의 작용이 더욱 활발하게 이루어집니다.


수증기인 구름이 서로 모여서 가장 무거워졌을 때 중성부력 상태에서의 임계치를 넘기는 변화의 조건이 되면 다시 비가 되어 지상으로 내려 오게 됩니다.


그렇다면 다시 지구 대기권에서의 대기 구성분포는 무엇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게 되는 것인가에 대해서 살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원소의 물질에 대한 형태와 성질이 극명하게 드러나는 분자 상태에서 분자의 장(field) 그 분자를 나누었을 때 양자 상태에서 양자의 장(field) 그리고 다시 그 양자 상태 보다 더 작아서 현재까지 도저히 밝힐 수 없으나 그 상태가 있다고 판단되는 암흑물질의 암흑에너지 장(field)은 그 각각의 장(field)에서의 유체적 엔트로피의 힘에 따라 서로 끌어 당기려고 하는 인력이 작용하게 됩니다.


인력이 거대한 공간을 형성하게 되면, 그 거대해진 공간 장(field)의 유체적 힘이 합해져 컵 속의 잉크가 비가역성 변화인 엔트로피 감소 효과로 2억년과 같은 세월을 필요로 하는 것이 아니라, 그 중중무진의 압력과 힘에 따라 매우 짧은 시간에 이루어질 수 있으며 시간만의 단축이 아닌 블랙홀과 같은 거대한 작용을 하게 됩니다.


블랙홀은 태풍의 눈과 같이 일정 규모 이상에서 거대한 공간 장의 유동적 작용에 의하여 형성 될 수 있으며 입자의 크기가 작게 쪼개진 상태로 진행 될 수록 더욱 활발하게 인력이 작용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깊은 바다(sea) 물속에서의 전체 유동적 압력의 합이 잠수함을 부술 수 있을 정도의 힘으로 작용할 수 있는 것과 같이 그 보다는 약한 대기 전체의 유동적 압력 작용을 두고 인간이 현재까지 중력현상이라고 말하고 있으며 이러한 중력은 우주 공간에 나갔을 때 무중력 현상을 일으키는 이유가 되기도 합니다.


입자가 쪼개지면 질량에 따라 쪼개진 무게는 감소 하겠지만 유동성은 커져서 그 유동성의 끌어 당기는 거리가 비례하여 분자 상태 보다 양자 상태의 작용하는 거리가 더욱 먼 범위까지 확대 되며 다시 암흑물질의 암흑에너지장은 이 우주 공간 전체에 작용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아래는 이미 과거에 발표했던 내용 참조.

---

유전 (2014-03-01 15:44)

원자/전자 에서 전자가 일정 반경(궤도) 내에서만 유동하는 중성부력

항성/행성 에서 행성이 일정 반경 내에서만 유동하는 중성부력

행성/위성 에서 위성이 일정 반경 내에서만 유동하는 중성부력

물 표면이 아닌 수중에서 조건의 변화없이 항상 같은 깊이(궤도)에서만 유영하는 중성부력

초전도체의 반중력이 마이스너 상태일 때 일정 거리만큼 전방위적 반경을 유지하는 중성부력

우주에서 전체 암흑에너지의 중성부력 균형이 깨졌을 때의 블랙홀 발생 가능성.

- 지구 성층권(아래는 대류권) 밑에서 발생하는 태풍(Typhoon)이나 토네이도 등의 각종 소용돌이

- 대기는 같은 분자들끼리 층을 이루는데, 가장 높은 곳이 수소층. 층을 이루는 자체가 부력이 중성상태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임. 질량의 크기뿐이 아니라 때로는 원소의 부피가 더 중요하기도 함. 쇠를 낙하시키는 것과 같은 무게의 부피가 큰 종이를 낙하시키는 것에 따라 차이가 나듯이 부력도 부피가 중요함.

아래 제목의 기사 보기 http://blog.naver.com/mindbank/memo/100104603374

(뉴욕타임스) 중력개념 틀렸다. (파퓰러 사이언스) 중력이론의 몰락. (과학동아) 중력은 없다?

(위 과학동아 중력은 없다? 기사내용 중에서) - 네덜란드 암스테를담 대학교 에릭 벌린데(페를린더) 교수 논문 관련

"벌린데의 연구는 이 문제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을 제공해준다. “나는 중력이 시공간의 기본적인 특성으로부터 발생하는 현상이라는 것을 이제 확신한다.”라고 그는 말한다. 벌린데의 제안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물의 유동성 개념을 이해해야 한다. 개별적인 분자들은 유동성이 없지만, 집단적으로는 유동성을 가진다. (유전:집단적 유동성은 바다 속의 흐름(유동 流動)과 대기권 흐름의 집단적 움직임을 뜻함) 이와 비슷하게, 중력은 물질 자체에 들어 있는 무언가가 아니다. 중력은 질량과 시간 및 공간의 상호작용으로부터 발생하는 특별한 물리학적 효과라고 벌린데는 말한다. 중력이 ‘엔트로피 힘’이라는 그의 생각은 열역학 제1법칙을 기반으로 하고 있지만, 홀로그래피(holography)라고 불리는 시공간에 대한 색다른 설명 속에서만 들어맞는다."

유전: "질량의 크기에 따라 서로 끌어당기고 있지 않습니다. 단지 공기의 무게에 의하여 그 전체 합의 힘에 눌려 물체가 낙하 할 뿐입니다."

- 본인의 2007년 저서 "사람이 살아가다" 출판물의 page 18 만유인력(universal gravitation) 설명 중 일부 ISBN 89-88108-19-1)

http://weekly.chosun.com/client/news/viw.asp?nNewsNumb=002280100018&ctcd=C05
(주간조선) 물리학자들은 왜 중력에 목숨을 거나

---

 

---

유전 2015.06.23. 13:57


위 본문 내용 중에서 만유인력과 만유척력 중의 하나를 "전체 엔트로피의 힘"으로 인식하면 오류입니다. 전체 엔트로피의 힘은 모든 중첩된 공간장을 포함하여 인력과 척력이 함께 만들어내는 "과정" 속에서만 인식 되어야 합니다.

---


제  목: 초음파 무중력 구현 동영상
글쓴이: 유전    2015-07-05 11:23:38

 
초음파 공중부양 기술은 약10년 전 즈음에 많이 연구 되었는데 공중부양 상태에서 이동하는 기술이 없어 실용화가 어려웠음.

작년에 일본인이 이 기술을 개발함. 동영상 참조.


http://youtu.be/odJxJRAxdFU


초저온에서의 무중력
초음파에서의 무중력
초전자파에서의 무중력 (ufo 기술)


우주 공간에서의 무중력 등


지구에서의 중력 현상은 질량에 따라 생기는 것이 아닌 공기 전체의 무게 압력이고 이 공기 전체의 연결구조를 끊으면 무중력 상태가 된다는 것이 가장 진실에 가까운 이론임.


---


제  목: 양자장 공간 형성이 무중력
글쓴이: 유전    2015-07-05 13:11:33


지구 대기의 연결 고리를 끊어 공기의 전체 무게 압력이 사라진 음성부력(중력 현상) 작용이 작동하지 않을 때 양성부력이 될 수 있는 양자장의 공간을 만들어 주면 그 양자장 범위 만큼의 중성부력 상태가 되어 공중부양 상태 즉 무중력 상태가 된다.


http://gall.dcinside.com/physicalscience/63964


지난번 중력의 실체 글 참조.


---



제  목: 원소의 성질에 따라 파생되는 에너지의 분류
글쓴이: 유전     2015-07-02 22:46:00


원자 주위를 전자가 한정된 공간의 궤도로 유지하는 것과 항성 주위를 행성이 궤도로 돌게 되는 중성부력이라는 개념에서 원소가 일정 정도의 평형상태에 있다가 내적 외적 요인에 의하여 이온화 되는 과정의 결과치로 발생하는 에너지의 종류를 대표적으로 몇가지 꼽는다면 다음과 같다.


빛 에너지
전자기 에너지
열 에너지
소리 에너지


등등 이외에도 아직 드러나지 않은 여러 에너지가 있을 수 있겠으나 다음의 한가지는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생물 에너지


이것은 일반적인 생체(생명)와 에너지 라는 각각의 의미가 물리적 의미 없이 그저 막연한 합성어 정도로 사용해 왔던 유사 이름에 대하여 그 뜻을 명확하게 하면서 중성부력의 평형상태와 그 평형이 깨졌을 때에 파생되는 물리적 에너지로 정확히 규정 하고자 함이다.


---


유전: 이것도 노벨상 감이다. 내 이론 중성부력을 빼더라도 기존 과학계의 분류에서 이온화 과정의 또 다른 힘이자 에너지로 기존의 물리적 편입이 없었던 것과 달리 생명 또한 에너지의 한 종류로 표현 될 수 있다는 논리적 증명이 가능하다. 이것은 별다른 실험 증명이 없더라도 물리 분야의 영역을 완전히 새롭게 인식하도록 과학계 전체의 위상을 올려줄 수 있는 공헌이 된다.  2015.07.02 23:12:51


---


유전: 생명에서 명은 종교적 의미로 쓰인다. 생체는 생물의 종합적인 체의 의미기 크기 때문에 미생물 또는 원소의 미시세계관에서 에너지로 나타날 때 물리학적 이름으로 사용 되기에는 생물 에너지가 가장 적당하다.  2015.07.02 23:50:16 


---


유전: 공간이 없으면 시간도 없다. 시간이란 물체의 이동거리에 대한 인간인식의 길이(유전). 공간이 없다는 것은 다른 제2의 요인이 없다는 것이고 점.선.면에 모두 공간이 있기 때문에 그 공간 저 편에 다른 인자와의 반응이 생길 때만 변화라는 것이 가능하다. 홀로 혼자만의 공간에 있는 자체의 절대 공간은 존재로서 그 가치를 상실한다. 따라서 우주의 모든 물질은 항상성이 없어 제행무상 이라 말하며 그렇기 때문에 만물은 생멸변화 한다.  2015-07-02 15:58:17


---

 

제  목: 관성 법칙의 오해
글쓴이: 유전  2015-07-12 01:06:43
http://gall.dcinside.com/physicalscience/64680
 


현재 관성으로 이야기 되고 있는 성질은 정확히 말해서 내가 지구 대기의 총체적 무게 압력이 중력이라고 주장하는 힘에 대한 역작용에서 기인한다.


즉 차 안에서 물건을 위로 던질 때 공간이 막혀 있는 차 안이라면 그대로 떨어지겠지만 창문을 열어 놓고 던지면 바람의 영향을 받아 뒤로 떨어지는 것과 같다.


그러나 그 달리는 차의 바깥에서는 전혀 공기의 이동이 없는 무풍 지대에서의 실험도 마찬가지인데 이것은 바람이 불지 않았을 때 바람개비를 돌리기 위해서 바람개비를 들고 뛰면 바람개비가 돌아가는 현상과 같다.


또한 창문을 닫은 상태인 어느 정도 닫힌 계인 상태라도 차가 달린다는 것은 전체 공기 무게 압력을 이겨내고 그 무게 압력 전체를 끌고 가는 상태에 있다가 갑자기 급정거를 했을 때 전체 공기 무게가 끌려가던 상태의 힘을 받아 생기는 현상이다.


운동법칙


F=Ma 가 아니고
힘 = 밀도 ( + , - ) 바람의 세기


뉴튼의 운동법칙 1. 2. 3 다 하나의 원리로 설명 된 거다.
 

---


유전: 운동을 하는 물체는 계속 운동 하려고 한다는 기존 관성의 법칙은 한마디로 헛소리다. 연료 떨어지면 멈추어야 하는 것이 만고의 진리. 지구 대기가 모두 날아가서 우주 정도 상태의 진공이 되면 그때나 가능한 소리인데 내가 아끼는 지구에 그런 불행한 일은 일어나지 않을 확률이 높고, 하여튼 어떠한 상황 변화가 없는 지구에서 힘이 떨어지면 운동도 멈추는게 진리. 2015.07.12 01:21:29
 

---


유전: "관성(사전) 물체에 가해지는 외부힘의 합력이 0일 때 자신의 운동상태를 지속하는 성질."/// 유전: 외부힘의 합력이 0 일때가 이 세상에 어디있냐고. 꼭 있지도 발생 할 수도 없는 상황을 가정해서 기준을 잡는다니까. 외부힘의 합력이 0인 공간을 나에게 보여줘 봐라. 그러면 내가 믿을 테니까. 니들이 무슨 창조주야 절대공간을 만들게? 미친 것들이지.  2015.07.12 01:25:25


---
 

유전: 지금껏 내가 주장한 원칙대로 이 세상의 모든 현상들에 대해서 미시세계든 거시세계든 다 설명이 되고 있으면서도 오류가 없잖아. 이런 걸 진짜 통일장 이론이라고 하는거다.  2015.07.12 01:30:26 
 

---
 

유전: 멈추어 있는 바람개비를 들고 뛴다고 할 때, 멈추어진 상태의 바람개비가 그대로 멈춰진 상태로 있어야 기존의 관성 법칙이 맞다. 하지만 바람이라는 현상 때문에 그 관성은 깨진 것이고 나는 그 바람이 관성이라고 주장하는 것이지. 중력은 공기 전체의 무게 압력. 관성은 공기 전체 무게 압력의 변화 즉 바람의 세기다. 정말 훌륭한 이론이야.  2015.07.12 02:07:46 

 

---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 중단 안내 사이언스온 2020-09-15 117139
152 만능세포 비밀 완전공개 - 프리모(Primo) 세포의 역분화 [4] 유전 2014-03-18 99227
151 과학자도 모르는 생체전기이야기 cjh198 2017-07-14 90000
150 불가지론에 대한 해답 유전 2017-07-25 80060
149 '양자역학의 관찰자 효과', 그 근거를 제안합니다. [3] uniontera6 2012-06-03 56317
148 브릭이 뽑은 '국내 의생물학 분야 2013년 올해의 뉴스' image 사이언스온 2013-12-20 54519
147 초전도체 반중력 마이스너 상태일 때의 중성부력 (아래 내용에서 보강함) imagefile 유전 2014-02-28 51267
146 최근 5년 논문 추이를 주제어 검색으로 본다 imagefile water77 2012-09-25 49441
145 만화 '꽉 선생/닥터 사이펀' 소개 에세이, 과학편집인저널에 실려 imagefile water77 2015-09-11 48603
144 (증명) 리만 가설 imagefile [6] 유전 2017-03-03 48118
143 힉스 괴현상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자면 gber20 2013-09-06 46216
142 중력(질량)의 근원은 관측행위이다 [3] gber20 2016-06-05 43218
141 중력과 질량의 정의. 우주의 중심 [3] 유전 2016-01-09 43070
140 [알림] 타운미팅 포스터 널리 알려주세요 imagefile 사이언스온 2012-08-06 42500
» 중력자 없는 중력의 실체 [2] 유전 2015-06-22 42381
138 중력 암흑물질 비밀 다 풀렸다 gber20 2014-03-01 41311
137 정월 대보름 둥근달은 다음날(25일) 뜬다 imagefile water77 2013-02-21 41311
136 과학 강연기부 '10월의 하늘' 27일 개최 imagefile water77 2012-10-19 39156
135 빛보다 빠른물질 왜 이해할수 없는 것일까 gber20 2014-01-15 38677
134 [공지] '개편 축하축하 댓글' 이벤트 발표 사이언스온 2012-07-25 38631
자유게시판 너른마당

인기글

최근댓글

트위터 팔로우

sub2 untit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