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와 함께]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사람에겐 서로 다른 체향이 있다고 하던데 무슨 향인 거죠? 그 향은 몸에서 나는 향(냄새)인가요, 아니면 옷이나 기타 습관으로 생긴 향인가요?(독자 imseven7@naver.com)


 

a20121022.JPG » 뉴시스 이 칼럼에 질문하는 독자들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이 있었습니다. ‘답은, 어쩌면, 이미 우리 앞에 와 있다’는 것이지요. ‘아이엠세븐’님의 질문 답변은 고개만 돌리면 코를 댈 수 있는 겨드랑이에 있는지도 모른다는 겁니다.

 

크게 숨을 내쉰 뒤 오른팔을 들어 겨드랑이에 깊이 코를 담그시기 바랍니다. 그러고 나서 천천히, 코로 숨을 들이쉬시지요. 아이디대로 7살이라면 아직 젖내가 다 빠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큽니다. 성별 변수도 있습니다. 제 여자 조카 가율이는 아이엠세븐님처럼 딱 7살입니다. 굉장한 새침데기라 점수 따기 어렵습니다. 저는 목말 태워 말처럼 달리기, 이불 가운데 가율이를 놓고 양끝을 손으로 잡고 들어올려 ‘이불 그네’ 만들어주기 등 주로 육체노동으로 환심을 삽니다. 그래서 가율이 냄새를 간혹 맡습니다. 혹시 녀석이 방귀를 뀌지 않는다면 두부(?) 같은 약간 차가운, 밋밋한 냄새라는 기억입니다.^^

간혹 비누 냄새가 날 때도 있지만. 그럼 가율이 냄새와 지금 지하철에서 제 옆자리에 앉은 운동복을 입은 남자 중학생의 역겹고 더러운, 기분 나쁜 기름 냄새의 차이는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요? 몸일까요, 옷일까요, 기타 습관일까요.

 

과학실험의 방법 중 하나는 ‘환경을 통제한 상태에서 제한적으로 변수를 준다’는 것입니다. 제가 지금부터 시키는 대로 하면 아이엠세븐님의 체취의 몇 가지 핵심을 찾아낼 수 있을 겁니다. 일단 지금 입고 있는 옷을 다 제거하는 변수를 줍니다. 부끄럽게 생각하지 마시고 전부 다. 그리고 샤워를 합니다. 조용히 물기만 닦고 새로 마트에서 막 사온 새하얀 요를 깔고 다 벗은 상태에서 주무세요. 그 상태로 이틀 동안 내리 주무세요. (변수를 제한하기 위해 변은 참아야 합니다.) 이틀 뒤 무엇보다 새하얀 요에 얼굴과 머리가 닿았던 부분이, 마치 기름종이처럼 노란색으로 변색한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겁니다. 그리고 아주 오래된 책 냄새 같은 기름내가 나겠지요.


사람마다 다른 냄새가 옷에서 생긴 향 때문이라고 생각하시는 독자님의 사고력은 7살스러운 자연발생설입니다. 옷 자체는 고유한 냄새를 생산하지 않습니다. 의심스러우면 당장 백화점에 가세요. 아무 옷이나 한 벌 사세요. 그걸 그냥 방에 일주일 걸어놓으세요. 냄새, 다르지 않습니다. 다만 습관은 중요합니다. 발씻기는 발 냄새에 바로 영향을 줍니다. 음식과 체취의 관계는 여러 요리사의 언급에 비춰보건대 사실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냄새, 그 은밀한 유혹-냄새의 문화적, 과학적 연구>(피트 브론 지음, 까치 펴냄)에 일부 답이 나와 있군요. 체액냄새설입니다. 남성 페로몬 안드로스테론과 여성 페로몬 쿠뮬린이 체취에 영향을 준답니다. 여성들은 이 두 가지를 다 갖고 있다는군요. 소변, 남자들의 겨드랑이에서 안드로스테론이 발견됩니다. 여자들이 사과를 반으로 잘라 양쪽 겨드랑이에 끼고 춤을 추다가 파트너에게 권했더니 성적 충동을 느꼈다는군요. 그러나 아이엠세븐님이 커서 20살이 되면 페로몬으로 유혹하기보다, ‘조르지요 어머니’ 등의 향수를 쓰시길 권합니다. 고나무 기자 dokko@hani.co.kr

*출처 한겨레21 http://h21.hani.co.kr/arti/reader/together/33136.html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 중단 안내 사이언스온 2020-09-15 163428
113 (정보) 대용량의 우주전파 자료 처리 한-일 센터 imagefile water77 2011-07-21 34713
112 '신경윤리' 워크숍이 처음으로 열리네요! 오철우 2011-08-09 34311
111 AIDS 바이러스 등 각종 바이러스 치유법 유전 2014-03-14 33856
110 소셜네트워크 여름학교 벌써 마감, 청강은 가능할수도 imagefile 오철우 2011-08-02 33500
109 극대수에서 한번에 소수 찾기 imagefile [24] 유전 2017-03-16 33338
108 힉스 초딩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할 방법을 찻았다 [4] gber20 2013-08-23 33209
107 원자/전자 와 항성/행성 과의 공통점 - 중성부력 imagefile [1] 유전 2014-02-26 33042
106 의식의지 충격적 비밀풀어 너무나 충격적 gber20 2013-10-07 32948
105 우주탄생전 중력의 비밀 풀어 gber20 2014-05-05 32608
104 (증명) 무한각형은 완벽한 원(서클)이다. imagefile [2] 유전 2017-02-11 32479
103 "양자역학, 그거 먹는건가요?" image [1] heshetory 2014-01-10 32434
102 뇌과학과 양자역학을 엮으며 gber20 2013-08-10 32330
101 아인 슈타인 왜 한 마디 말이 없소 [2] gber20 2014-04-08 32297
100 무한다각형 그리기 imagefile [2] 유전 2016-11-16 32279
99 중력에 대한 충격적인 발견을 했다 [1] gber20 2012-02-22 32103
» 사람마다 고유한 체취가 있다? 없다? imagefile ph1942 2012-10-25 32099
97 송유근 표절이 아닌 이유 [1] 유전 2016-05-11 32047
96 [과학책 이벤트 응모] 기생충 제국 , 저자 칼 짐머 imagefile 사이언스온 2012-01-30 32015
95 고사 성어와 4자 성어 어느것이 맞나요? mrgeem 2014-01-06 31950
94 초소형 인공위성 이용한 우주탐사 국내 첫 시도 imagefile water77 2012-09-03 31903
자유게시판 너른마당

인기글

최근댓글

트위터 팔로우

sub2 untit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