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단을 오르며 장애를 넘는 로봇 휠체어

■ 사이언스온 뉴스 플러스




바퀴를 사람의 다리처럼 움직여 계단을 오르내리고 장애물을 넘으며 방향도 바꿀 수 있는 로봇 휠체어가 일본 치바공대의 연구팀에 의해 개발되었습니다. 기존의 휠체어가 앞뒤 방향으로만 움직이며 장애물에 부딪치면 앞으로 더 나아갈 수 없는 단점을 극복한 것입니다. 이 로봇 휠체어에는 네 바퀴가 달려 있는데, 편평한 땅 위에서는 기존의 휠체어처럼 바퀴를 굴려서 움직이지만 계단이나 배수로 등을 만나면 바퀴를 사람 다리처럼 사용해 장애물을 무사히 넘어 지나갈 수 있습니다. 로봇 휠체어에 탄 사람은 조이스틱을 사용해 휠체어가 나갈 방향을 조정합니다.


연구팀을 이끈 슈로 나카지마 교수가 직접 로봇 휠체어를 타고 시연하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위 동영상)이 지난 15일 도쿄 디지인포 뉴스에 공개되었습니다. 로봇 휠체어에는 다양한 종류의 센서가 달려 있어 주변의 사물과 지형을 감지해 상황에 따라 적절히 움직일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휠체어 앞에 계단이 있으면 센서는 계단의 크기와 거리 등을 계산합니다. 울퉁불퉁하고 경사진 땅 위를 움직일 때에도 휠체어의 좌석이 자동으로 조정되므로 기우뚱하게 기울지 않고 늘 수평을 유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휠체어 바퀴를 한 줄로 세운 뒤 좌석을 회전해 좁은 곳에서도 방향을 바꿀 수 있습니다.


휠체어는 아니지만 계단이나 장애물을 넘을 수 있는 로봇은 이전에도 개발되었습니다. 최근에 발표된 것으로는 지난 2월3일 타이완 국립대학의 로봇 연구팀이 개발한 쿼트로페드(Quattroped)가 대표적입니다(아래 동영상). 이 로봇은 평지에서는 바퀴를 굴려 움직이지만, 거친 지형에서는 매우 독특하게도 바퀴를 반으로 접어 알파벳 ‘C‘자 모양으로 만든 뒤 울퉁불퉁한 장애물을 넘습니다. 그러나 치바공대 연구팀이 이번에 개발한 로봇 휠체어는 로봇이 사람을 태우고 안정적으로 움직일 수 있다는 점에서 새로운 것입니다. 이제 로봇 휠체어를 상용화하는 과제가 남았습니다. 연구팀의 슈로 나카지마 교수는 다양한 사람들을 상대로 시험해 사용자가 더욱 편하게 느낄 수 있도록 로봇 휠체어를 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성은과 수현의 플러스 채팅



성은 : 얼마 전 지하철에서 휠체어를 타고 이동하는 사람을 보았는데 무척이나 힘들고 불편해 보이더라고.

수현 : 맞아. 지하철에서 휠체어 이동 기계를 작동시키다가 기계에 이상이 생기는 바람에 계단 위로 떨어져 안타까운 사고를 당한 장애인도 있었잖아.

성은 : 휠체어를 타야 하는 사람들을 배려해서 만든 건물의 경사로도 때로는 너무 가팔라서 위험하게 느껴질 때가 있어.

수현 : 이 로봇 휠체어가 실용화되면 장애인들이 거리에서 지금보다 더 자유롭고 안전하게 다닐 수 있겠지?

00dot.jpg

• '뉴스플러스'는 사이언스온의 과학저널리즘 동아리 '과감(과학으로 세상의 감을 잡다)'의 회원인 김수현, 김성은 님이 주로 운영하는 뉴스룸 코너입니다.

00dot.jpg 


"2012 대선, 과학기술인 말하다: 현장의 목소리로 채우는 과기정책 제안 3차 타운미팅"이 10월27일 대전 카이스트 강당에서 열립니다.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행사 내용과 참가 신청 안내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최근기사 목록

  • [알림] 사이언스온이 미래&과학으로 바뀝니다[알림] 사이언스온이 미래&과학으로 바뀝니다

    뉴스사이언스온 | 2017. 12. 11

    미래/과학/기술/환경 뉴스와 비평, 연재물 서비스사이언스온 옛 글들은 지금처럼 접근 가능합니다 독자님들께안녕하세요. 그동안 작은 도전이었던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의 필자들을 격려해주시고 또 웹진을 사랑해주신 모든 독자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

  • “언어사용 패턴은, 몸의 스트레스 보여주는 지표”“언어사용 패턴은, 몸의 스트레스 보여주는 지표”

    뉴스오철우 | 2017. 11. 07

    특정 언어사용패턴과 스트레스 관련 유전자발현 사이에 ‘상관성’“무의식적 언어패턴이 의식적 자가보고보다 측정정확도 더 높아” 일상언어 사용의 패턴이 말하는 이 자신도 잘 모르는 몸의 스트레스 반응을 알려주는 지표로 사용될 수 있다는 연구결...

  • 정교해진 유전자가위…‘염기’ 하나만 바꾼다정교해진 유전자가위…‘염기’ 하나만 바꾼다

    뉴스오철우 | 2017. 11. 07

    ※ 이 글은 한겨레 11월6치 '미래&과학' 섹션 지면에 실렸습니다. 지면 편집 과정에서 분량을 줄이기 이전 원고를 사이언스온에 올립니다. 편집 과정에서 달라진 부분이 있습니다.정교해진 유전자가위염기 하나만 바꿔치기[미래&과학] 주목받는...

  • ‘노화는 불가피하다 -논리적으로, 수학적으로’‘노화는 불가피하다 -논리적으로, 수학적으로’

    뉴스오철우 | 2017. 11. 03

    수학적 모형 분석 논문 ‘눈길’세포간 경쟁과 선택, 노화와 암의 ‘딜레마’ 같은 상호관계 다뤄‘노화는 불가피하다. 논리적으로도, 이론적으로도, 수학적으로도 노화를 멈추는 것은 불가능하다.’노화를 일정 정도 늦출 순 있어도 멈출 순 없다는 ...

  • 염기 하나만 바꾸는 단일염기 수정기법의 '확장'염기 하나만 바꾸는 단일염기 수정기법의 '확장'

    뉴스오철우 | 2017. 10. 26

    시토신-구아닌 쌍을 티민-아데닌 쌍으로 ‘점 수정’ 이어아데닌-티민 쌍을 구아닌-시토닌 쌍으로 수정기법 개발하버드대학 리우 교수와 MIT 펑 장 교수 각각 성과 발표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기법의 기본 원리를 이용하되 디엔에이(DNA) 두 가닥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