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년 전 아기새 품은 호박 화석 발견

미얀마 북부서 발견한 작은 주먹 크기

멸종한 ‘역조’, 갓 부화해 호박에 갇혀


00amberBird4.jpg » 아기 새가 갇힌 채로 발견된, 1억 년 된 호박 화석, 그리고 아기 새의 모습을 묘사한 그림.. 출처/ Lida Xing & Gondwana Research (변형)


석으로 분류되는 ‘호박(琥珀, amber)’은 송진 같은 나무의 진이 덩어리로 뭉쳐 수천만 년 동안 딱딱해진 화석이다. 나무 송진에는 간혹 숲속에 살던 곤충들이나 식물, 때로는 동물 몸 일부가 담겨, 멀게는 공룡이 살던 시절의 생물 모습을 전해주기도 한다.


최근에는 부화한 지 얼마 안 된 아기 새가 상당히 온전한 모습으로 담긴 1억 년 전의 호박 화석이 발견됐다. 중국지구과학대학(China University of Geoscience) 소속 고생물학자 리다 싱(Lida Xing)의 연구진은 미얀마 북부에서 수집돼 중국의 한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던 대략 86 × 30 × 57 ㎜크기(무게 78.16g)의 호박에서 매우 온전한 모습으로 보존된 아기 새를 발견했다며 호박 화석 속의 새를 관찰, 분석한 논문을 발표했다. 이 논문은 지구과학 분야 국제저널인 <곤드와나 리서치(Gondwana Research)>의 최근호에 실렸다.(‘곤드와나’는 고생대 말에 남반구에 있었다고 여겨지는 가설적인 초대륙)


00amberBird3.jpg » 1억 년 된 호박 속에 있는 아기 새의 모습을 복원한 그림. 갓 부화했다가 호박에 갇혔을 텐데도 어린 새의 날개 쪽 깃털은 상당히 발달해 있다. 출처/ New Scientist, 복원도 Cheung Chung Tat


연구진이 밝힌 호박 속의 아기 새 모습을 보면, 새는 머리, 목, 날개, 꼬리, 발톱, 깃털 등이 상당히 온전한 상태로 보존되어 있다. 부화한 지 며칠 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됐다. 이 새는 어깨의 관절 구조가 현생 조류의 것과는 상반되어 멸종해 지금은 없는 이른바 ‘역조(opposite bird)’의 일종인 것으로 분류됐다. 현생 조류와는 달리 부화할 때 날개 깃털은 발달되어 있으나 몸의 깃털은 많지 않은 것으로 관찰됐다.


호박 속에서는 아기 새의 날카로운 발톱 모습이 선명하게 드러났다.

00amberBird22.jpg » 호박 속에서 발견된 아기 새의 발톱. 출처/ Lida Xing

 

영화 <쥐라기공원>에서는 호박에 갇힌 공룡시대 모기에서 디엔에이로 뽑아내어 공룡을 복원했다고 하지만, 이번에 발견된 호박 속의 아기 새에서는 보존된 디엔에이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과학매체 <뉴사이언티스트>는 보도했다.


고생물학자 리다 싱의 연구진은 호박 화석 분야에서 최근 들어 흥미로운 발견을 잇따라 보고하고 있다. 지난해 6월에는 새 깃털 날개가 보존된 9900만 년 전 호박 화석을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보고했으며, 지난해 12월엔 깃털 달린 공룡 꼬리가 담긴 9900만 년 전 호박 화석의 연구 결과를 <커런트 바이올로지>에 발표하기도 했다.


  논문 요점(Highlight)

- 우리는 호박 안에서 두개골과 목 대부분, 날개와 뒷날개 일부, 그리고 꼬리의 연조직을 담고 있는, 지금까지 발견된 것 중에서 매우 완벽하게 보존된 새를 보고한다. 그 형태는 이 표본이 에난티오르니테스(Enantiornithes)임을 말해준다.
- 새 몸체의 비율과 깃털의 형태는 이것이 아주 어린 개체임을 보여준다. 또한 에난티오르니테스가 부화 뒤 곧 상당히 독립된 활동을 할 수 있으며(highly precocial), 그러나 몸 깃털이 적다는 점은 부화 직후 독립 활동을 하는 현생 조류와는 차별점을 보여주는 데이터를 제공해준다. [...]

오철우 기자 cheolwoo@hani.co.kr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     


   [사이언스온의 길목]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scienceon

트위터   https://twitter.com/SciON_hani

한겨레 스페셜   http://special.hani.co.kr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태그 : 호박, 역조, 화석,
오철우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기자, 사이언스온 운영
1990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해 편집부, 사회부, 문화부, 생활과학부 등을 거쳤으며 주로 과학담당 기자로 일했다. <과학의 수사학>, <과학의 언어>, <온도계의 철학> 등을 번역했으며, <갈릴레오의 두 우주체제에 관한 대화>를 썼다.
이메일 : cheolwoo@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행동 차이 설명해주는 유전자 차이를 찾아서 -선충과 개미 연구행동 차이 설명해주는 유전자 차이를 찾아서 -선충과 개미 연구

    뉴스오철우 | 2017. 08. 21

    ‘히치하이킹’ 꼬마선충 춤사위 습성 관련 유전인자 밝혀‘사회성 곤충’ 개미 후각 유전자 변이 때 사회행동 변화  +   일문일답 이준호 서울대 교수 삶이 팍팍해지면 작은 벌레 ‘예쁜꼬마선충’의 알은 성장하다가 독특한 애벌레 단계...

  • ‘박기영 혁신본부장 반대’ 서명 확산‘박기영 혁신본부장 반대’ 서명 확산

    뉴스오철우 | 2017. 08. 10

    과학기술인단체 ESC의 성명서에 동참 1851명으로 늘어 ‘황우석 논문 조작 사태’와 관련해 연구윤리 등 논란을 일으켰던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의 임명에 반대해, 과학기술인단체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가 시작한 온라인 서명에...

  • ‘개미가 개미지옥 못 빠져나오는 이유는?’ -물리실험의 설명‘개미가 개미지옥 못 빠져나오는 이유는?’ -물리실험의 설명

    뉴스오철우 | 2017. 08. 09

    “모래 경사면 변형과 마찰계수의 영향” 물리학술지에 발표너무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무게일때 빠져나오기 힘들어 ‘개미귀신’으로 불리는 명주잠자리의 애벌레는 모래에다 쉽게 쏟아져 내리는 미끄러운 구멍을 파놓고서 곤충 먹잇감을 기다린다. 아...

  • ‘황 사태’ 관련 박기영 혁신본부장에 비판·반대 잇따라‘황 사태’ 관련 박기영 혁신본부장에 비판·반대 잇따라

    뉴스오철우 | 2017. 08. 08

    공공연구노조, 과학기술·시민단체 등 반대 목소리* 과학기술인단체 ‘ESC’의 9일 성명을 기사에 추가했습니다. -2017.8.9. 오전 10시 ‘황우석 논문 조작 사태’와 관련해 연구윤리 논란을 일으켰던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인 박기영...

  • “성평등이 과학 발전 밑돌” 이공계에 페미니즘 바람“성평등이 과학 발전 밑돌” 이공계에 페미니즘 바람

    뉴스오철우 | 2017. 08. 07

    ※ 이 글은 한겨레 8월7치 <한겨레>의 “미래&과학” 지면에 실렸습니다. 취재 중에 이뤄진 이메일 일문일답들 중 일부를 덧붙여서 웹진용 기사로 사이언스온에도 옮겨 싣습니다. 지면 편집 과정에서 달라진 부분이 있습니다. 전문성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