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이 된 천문학자 ‘7행성 발견’ 자작시로 전해

네이처 논문 저자, 블로그에 ‘일곱 궤도에 부치는 송시’ 올려


00TRAPPIST-1.jpg » 39광년 떨어진 왜성 트라피스트-1과 그 둘레를 도는 일곱 행성들을 보여주는 상상도. 출처/ Wikimedia Commons, NASA/JPL-Caltech


두 비슷하게 지구만한 크기를 지니고서 항성의 둘레를 나란히 도는 일곱 외계행성을 발견한 공동연구진의 천문학자가 그 발견의 과정과 그 의미를 담은 자작시를 냈다.


지난 2월23일 과학저널 <네이처>에 39광년 떨어진 왜성 ‘트라피스트-1’에 딸린 일곱 행성의 발견 소식을 논문으로 발표한 국제 공동연구진의 프랑스 보르도대학 소속 천문학자 숀 레이먼드(Sean Raymond)가 그 시인 천문학자이다. 논문이 발표되는 날 자신의 블로그에다 올린 “일곱 궤도에 부치는 송시”라는 제목의 자작시에서, 그는 “사람들을 깨우세, 내게 큰 소식 있다”는 첫 행으로 시작해 일곱 행성의 특징과 발견 과정, 그리고 그 의미를 차근차근 노래했다.


이 일곱 행성들은 표면 온도가 낮은 왜성 트라피스트-1에서 적당한 거리로 떨어져 공전하기에 이 가운데 4개의 행성들엔 물이 액체 상태로 존재할 것으로 추정된다. 목성과 비슷한 크기의 트라피스트- 항성과 그 둘레를 1.51~20일의 공전주기로 도는 행성들은 목성과 그 주변을 도는 위성들에 비견됐다. 시인 천문학자는 이런 비슷함을 말하며 목성 위성들을 발견한 갈릴레오를 떠올렸다. “내가 정말로 말해야 할 마지막 한 가지 있지/ 트래피스트-1 별이 갈릴레오와도 연결되네! /갈릴레오 그는 목성 하늘을 도는 커다란 위성 넷을 발견했지 / 그런데 그 트래피스트-1 별이 목성과 비슷한 크기이네.”


연구진은 행성들이 트라피스트-1 항성 앞을 지나칠 때 항성의 빛이 갑자기 줄어드는 현상을 세밀히 관측해 일곱 행성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한다. 그는 시에서 이런 과정을 이렇게 노래했다. “밝기 하강, 그것은 행성이 방금 지나치고 있다는 신호, / 별을 가려 앞쪽으로 말이지. 그것이 우리 시선에서 빛을 조금 가로막으니까. / 우리가 측정하는 별 밝기가 하강할 때마다 /그것은 행성들이 별 둘레를 돌고 있음을 말해주지.”


시인 천문학자는 외계행성을 찾으려는 노력이 결국에는 ‘우리는 우주에서 혼자인가’, ‘또다른 지적 생명체가 존재하는가’라는 근본적인 호기심과 물음에 답하려는 탐구의 과정이라고 말한다. “새 행성 발견은 커다란 수수께끼를 풀어줄 수 있다네. / 우리 모두 혼자일까? 다른 똑똑한 생명체 또 있을까? / […] / 우리에겐 지금 망원경과 도구와 기술이 있지 / 그걸 이용해 다른 행성들 찾을 수 있지, 우리는 맛뵈기 같은 일을 할 뿐 / 지구 같은 행성이 유일한지 알아내려 노력하면서.”


숀 레이먼드의 자작시를 우리말로 옮겨보았다. 영어 원문은 그의 블로그에서 볼 수 있다.  

[* 주의: 번역하기 어려운 몇 곳이 있고, 따라서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일곱 궤도에 부치는 송시

(Ode to 7 orbs)


- 숀 레이먼드(Sean Raymond) 지음




자 사람들을 깨우세, 내게 큰 소식 있소!

그대들 이 소식 놓치고 싶지 않으리. 꾸벅꾸벅 졸고 있지 않으리.

우리가 별들을 응시하다 몇몇 행성 막 발견했소
모여봐 들어봐. 이거 놀라운 놈들이라오!


그런데 하나가 아니오. 무려 일곱!
저 하늘 저곳에 별 하나 그 둘레를 돌고들 있지

이 행성계에 특별한 게 있소, 우린 놀라 소리 지를 수밖에 없소

일곱이 모두 지구 크기. 자 대단하잖소!

그리고 행성 넷엔 액체 물도 있을 만하네

그런 조건 가지고 있지 (행성들의 궤도 지점으로 보면 그렇다네)


사람들이 묻지 “어떻게 이 새 행성들을 발견했소?”
글쎄, 이것부터 말해야겠어, 이게 쉬운 일 아니라고
처음 우리는 별들의 긴 목록 만들었지.

그러고 나서 말야
우린 별들의 밝기를 측정하고 그리고 또 측정했지

 

대부분 별들은 너무 따분할 뿐이야.

별들은 늘 같은 밝기로 빛나고. 별들은 더 탐구할 가치도 없지.

우리가 찾던 별들의 밝기엔 거의 변화가 없지.
밝기는 늘 똑같았고, 약간씩 밝기 신호 하강만 나타날 뿐이지.

 

밝기 하강, 그것은 행성이 방금 지나치고 있다는 신호,

별을 가려 앞쪽으로 말이지. 그것이 우리 시선에서 빛을 조금 가로막으니까.

우리가 측정하는 별 밝기가 하강할 때

그것은 행성들이 별 둘레를 돌고 있음을 말해주지. 그러고서 밝기는 다시 복원하지

(달리 생각해봐, 밝기 하강

 그것은 작은 일식현상과도 같지)


transit_anim.gif » 행성이 트라피스트-1 항성 앞을 지날 때에 항성의 밝기는 뚝 떨어진다. 이런 밝기 신호의 하강을 포착해 행성들의 존재가 밝혀졌다. 출처/ Sean Raymond의 블로그 



별 밝기 신호 그 도움을 받아, 우리는 측정하고 계산했지

그 행성들이 얼마나 큰지, 그 구성 어떻게 되어 있는지.

 

여러 행성을 거느린 새 별, 트라피스트-1(TRAPPIST-1)이라 이름 붙였어
우리 태양 같은 그런 별은 아니네

그건 훨씬 훨씬 훨씬 더 작지, 뜨겁기도 덜 하지.

우리 태양에 견줘 그 밝기는 이천 분의 일 (그 정도도 대단한 거지)

사람들은 그것을 “아주 차가운 왜소 항성”이라 부르네. 그런데 이봐

그건 겨우 40광년 떨어져 있다네.


00TRAPPIST-1_2.jpg » 트라피스트-1 행성계. 출처/ Wikimedia Commons, NASA/JPL-Caltech



행성 이름엔 알파벳을 붙이세. 자, 들어봐
바깥쪽부터 h, g, f, e, d,
그래 이제 눈치 챘을 걸 그 뒤로는 c와 b

(첫 번째가 b라네. 그러니 행성 a는 없는 거지

 ‘a’는 어쨌거나 별에 양보해야잖아).


모든 일곱 행성이 별에 가까이 놓여 있지.

행성들은 아주 먼 궤도를 돌지 않으니 정말 빠르게 궤도 운동 하지

행성 b의 일년, 그건 지구에서 하루 반나절.

그대가 만일 거기에 산다면 온갖 가지 생일들을 맞이하겠네!


트래피스트-1 행성계의 행성 하나에 가보세

오, 거기에서 바라보는 하늘의 행성들 -아마 그 모습을 잊지 못할 걸세!

행성들 궤도는 서로 너무 가깝고, 그래서 행성들은 서로

보름달처럼 크게 보일 거야! 행성들이 가까워질 땐 더욱 커질 테지.

(사람들이 무서워하는 늑대인간 문제를 머릿속에 그려봐!)


그 하늘의 태양은 늘 같은 곳에 머물테고
행성들은 늘 똑같은 면을 별한테 보여주겠지
행성들은 운동하고 때때로 초승달처럼 비추겠지
그 잠깐의 하늘 광경, 그건 항우울제와 같네!


두 개의 안쪽 행성, b와 c

바다가 있기엔 너무 뜨겁지. 물은 증기가 되고.

그렇지만 다음 네 행성, d, e, f, g

바다가 존재하기에 제격일 거야

그 행성들엔 액체 물이 있을 거야

H2나 O가 있는지 우리가 알 순 없겠지만.

저 멀리 우주엔 바짝 마른 행성들 많이 있지

지구 하늘에 있는 커다란 붉은 점 바라봐

그것은 화성. 거기에도 물은 있지만 그저 흔적뿐이네.

목성은 물론 뜨겁고 뜨거운 건조 지대이고

 

그 행성 궤도들은 우연히 정해지지 않았지

그것들은 시원한 우주 춤사위를 따르고 있는 듯하네

예를 들어 행성 d와 e를 봐

e가 두 궤도 도는 동안 d는 세 궤도 돌기를 끝내지.

둘은 아주 같은 곳에서 다시 만나지

이런 궤도 공명, 그것은 그 우주에서 흔히 일어나네

행성들 각 쌍은 공명 관계 이루네. 그러니까,

전체 행성계가 탱고를 추는 것 같지 않을까!


우리는 이렇게 생각하지, 공명 관계의 배치는

행성의 이동을 가리키는 표지판이라네

그것은 또 행성 궤도들이 변동했음을 보여준다네

행성들은 생겨나는 동안 안쪽으로 흘러들었을 것이라네.


00TRAPPIST-1_3.jpg » 트라피스트-1 항성의 크기는 태양계의 목성과 비슷한 것으로 비교된다. 출처/ Wikimedia Commons, ESO/O. Furtak



내가 정말로 말해야 할 마지막 한 가지 있지

트라피스트-1 별이 갈릴레오와도 연결된다네!

갈릴레오 그는 목성 하늘을 도는 커다란 위성 넷을 발견했지

그런데 그 트라피스트-1 별이 목성과 비슷한 크기이네.

 

자 이제 우리 노래 조금 더 보태고 마무리하세

그대가 행성을 안 좋아한다면 그런 그대 위해 쓴 거라네

 

그대 말하지 “행성들, 뭐 대단한 거 없네. 그런 거야 엄청 많잖아.

우리 태양계에 여덟 있고, 저 하늘에

다른 별 주변 궤도에 십억 개나 있어

이 작은 것에 왜 관심 가져야 해?”

 

나는 그대 물음에 역사를 돌아보며 답하지

새 행성 발견은 커다란 수수께끼를 풀어줄 수 있다네.

우리 모두 혼자일까? 다른 똑똑한 생명체 또 있을까?

(외계에 나의 도플갱어와 나의 아내도 있을까?)

 

중요하고 오래된 이 물음, 어떻게 답할 수 있을까?

결코 간단치 않네. 그렇지만 이런 견해 있지

거기에 있는 어떤 생명체도 그 자신이 살 행성 필요할 테고

그런 행성은 어쩌면 바다나 얼음덩이, 화강암으로 되어 있을 거라고.

우리에겐 이제 망원경과 도구와 기술이 있지

그걸 이용해 다른 행성들 찾을 수 있지, 우리는 맛뵈기 같은 일을 할 뿐

지구 같은 행성이 유일한지 알아내려 노력하면서.



오철우 기자 cheolwoo@hani.co.kr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  



  [사이언스온의 길목]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scienceon

트위터   https://twitter.com/SciON_hani

한겨레 스페셜   http://special.hani.co.kr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오철우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기자, 사이언스온 운영
1990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해 편집부, 사회부, 문화부, 생활과학부 등을 거쳤으며 주로 과학담당 기자로 일했다. <과학의 수사학>, <과학의 언어>, <온도계의 철학> 등을 번역했으며, <갈릴레오의 두 우주체제에 관한 대화>를 썼다.
이메일 : cheolwoo@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130년 된 공룡 계보도 다시 그려야” 새 가설 제시“130년 된 공룡 계보도 다시 그려야” 새 가설 제시

    뉴스오철우 | 2017. 03. 23

    영국 연구진, 초기 공룡 화석 74종 비교 분석해 새로운 진화갈래 제시티라노사우루스는 브론토사우루스보다 스테고사우루스에 가까운 갈래 “나는 공룡을 두 부류로 나눌 수 있음을 알고 있다. 하나는 도마뱀과 비슷한 골반을 지닌 용반목(lizar...

  • “온도습도 기후차이, 오랜 세월 거쳐 코 모양에 영향”“온도습도 기후차이, 오랜 세월 거쳐 코 모양에 영향”

    뉴스오철우 | 2017. 03. 21

    국제 연구진, 지역별 470명 코 측정해 온도-습도 공간분포 비교“무작위 유전자 변이보다 더 큰 차이… 기후적응 자연선택 영향” 높은 코, 낮은 코, 날렵한 코, 펑퍼짐한 코…. 사람마다 다른 개성 있는 코 모양을 두고서는 이것이 환경 적응의 ...

  • “우주초기 은하엔 보통물질 강세, 암흑물질 영향 적었다”“우주초기 은하엔 보통물질 강세, 암흑물질 영향 적었다”

    뉴스오철우 | 2017. 03. 16

    국제연구진, 100억 광년 떨어진 은하 6개의 회전속도 관측“우주 초기 은하에 암흑물질 영향력 적고 보통물질 지배적” 암흑물질의 존재는 은하의 회전운동과 깊은 인연을 맺고 있다. 현대 과학의 많은 관측과 이론에 의하면, 암흑물질은 우주에 널리...

  • 녹색 형광 내는 청개구리 발견녹색 형광 내는 청개구리 발견

    뉴스오철우 | 2017. 03. 15

    아르헨티나의 나무 개구리 종에 자외선 쪼이자 초록빛양서류 첫 사례...생태와 동물행동에서 어떤 역할 할까 ‘형광’ 물질은 일부 생물종의 몸에서도 생성된다. ‘녹색 형광 단백질(GFP)’은 1960년대에 해파리 종에서 처음 발견된 이래, 유전자나 단...

  • ‘균열에 강한 뼈’ 모방해 만든 ‘균열에 강한 강철’‘균열에 강한 뼈’ 모방해 만든 ‘균열에 강한 강철’

    뉴스오철우 | 2017. 03. 13

    일본·미국 등 연구진 뼈의 미시구조 특성에 착안균열 확산-성장 막는 다층 복합의 나노구조 구현 강철에도 약점은 있다. 강철 구조물에 주기적이거나 반복적인 하중이 스트레스로 가해지면 미세균열이 생길 수 있고, 그런 미세균열이 쌓이면 이른바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