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인 시력장애, 뇌척수액 증가탓…장기체류 때 증상

우주정거장 장기체류자 3분의 2가량 겪어

늘어난 뇌척수액, 안구뒤쪽 눌러 구조변형


00astronautImpairment_Alper.jpg » 우주인 시력장애 증상의 원인이 마이크로중력 환경에서 나타나는 뇌척수액 증가 때문이라고 밝힌 마이애미대학 의대 노엄 알페린(Noam Alperin) 교수. 출처/ 북미방사선학회(RSNA)
 
래에 우주 여행을 떠난다면, 마이크로중력의 우주 환경에서 겪을 신체 변화도 조심해야 한다.

우주 공간에서 오래 머문 우주인들이 겪는 건강문제들 중에서 두드러진 시력장애가 눈 주변에 뇌척수액이 증가하면서 안구 뒤쪽을 압박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미국 마이애미대학 의대 연구진(책임여구자 노엄 알페린, Noam Alperin)은 최근 북미방사선학회(RSNA) 학술대회에서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장기 체류한 우주인 7명과 우주비행선에 탔던 단기체류 우주인 9명을 대상으로 우주여행 전과 후의 시기에 안와(안구가 놓인 두개골의 빈 공간)와 뇌의 고해성도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해 변화를 비교, 분석해 그 결과를 발표했다.


00astronautImpairment2.jpg » 마이크로중력의 우주 공간에 오래 머문 우주인들 가운데 3분의 2가량이 지구로 돌아온 뒤 시력장애 증상을 보인다고 한다. 위쪽 오른 그림처럼 뇌척수액이 늘어나 안구 뒤쪽을 압박해(화살표) 안구 구조를 납작하게 하기 때문이라고 최근 조사에서 밝혀졌다. 이런 경우에 아래 그림처럼 시신경들에도 꺾인 모양(긴 화살표)의 구조 변형이 나타났다. 출처/ 북미방사선학회(RSNA) 북미방사선학회가 낸 발표 자료를 보면, 연구진은 우주정거장에 머문 장기체류 우주인들 가운데 3분의 2가량이 호소한 시력장애 증상이 뇌와 척수에서 영양소를 순환하거나 노폐물을 치우며 완충 구실을 하는 뇌척수액이 안구 주변에 증가하면서 그것이 안구 뒤쪽을 눌러 납작한 구조를 만드는 안구 변형 탓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런 원인은 장기체류 우주인 7명과 단기체류 우주인 9명의 뇌영상을 촬영해 컴퓨터 알고리즘으로 비교, 분석해 나왔는데, 이전까지 우주인 신체의 혈액과 같은 유체들이 마이크로중력 환경에서 신체 위쪽으로 향해 이런 증상이 생긴다고 여겨지던 추정과는 다소 다른 원인 진단으로 받아들여진다.


‘시력장애 두개내압(visual impairment intracranial pressure, VIIP)’이라는 증상을 호소하는 우주인들은 가까운 물체가 흐릿하게 ‘원시’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우주인 시력장애 증상의 원인으로 뇌척수액에 의한 안구 구조 변형 외에 시신경 구조 변형도 함께 관찰됐다.


우주인의 안구와 시신경 구조 변형은 우주인이 오래 머무는 마이크로중력(microgravity) 환경 때문인 것으로 연구진은 보고 있다. 보도자료를 게재하는 매체인 <사이언스데일리>에 실린 보도를 보면, 지상 중력 환경에서 뇌척수액 시스템이 사람이 누워 있다가 갑자기 일어날 때처럼 몸의 자세가 바뀌는 변화에 쉽게 적응할 수 있으나 마이크로중력 환경에선 몸의 자세 변화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 혼동을 일으켜 이런 증상이 나타난다고 여겨지는 것이다.


연구진은 이번 조사연구가 우주인 시력장애의 원인에 대한 첫 번째의 정량적 조사분석이라며 미국 항공우주국(NASA)도 우주인 시력장애 증상에 대해 시뮬레이션 연구를 수행하며 장기 우주여행의 신체 영향에 대한 대책도 찾고 있다고 전했다.


오철우 기자 cheolwoo@hani.co.kr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 



 [사이언스온의 길목]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scienceon
트위터   https://twitter.com/SciON_hani
한겨레 스페셜   http://special.hani.co.kr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오철우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기자, 사이언스온 운영
1990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해 편집부, 사회부, 문화부, 생활과학부 등을 거쳤으며 주로 과학담당 기자로 일했다. <과학의 수사학>, <과학의 언어>, <온도계의 철학> 등을 번역했으며, <갈릴레오의 두 우주체제에 관한 대화>를 썼다.
이메일 : cheolwoo@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장과 뇌의 직통 핫라인’ 분자메커니즘 연구‘장과 뇌의 직통 핫라인’ 분자메커니즘 연구

    뉴스오철우 | 2017. 06. 23

    화학센서 구실하며 세로토닌 분비하는 EC세포신경세포와 시냅스 이뤄 ‘장내 정보’ 뇌에 전달 ‘멀리 떨어진 장과 뇌 사이엔 정보를 전달하는 직통 핫라인이 있다.’그 핫라인의 시작점이 되는 독특한 장내 세포들의 기능이 이번에 비교적 자세히 규...

  • “땅속 마그마는 거의 고체 상태, 분출 전에야 녹는다”“땅속 마그마는 거의 고체 상태, 분출 전에야 녹는다”

    뉴스오철우 | 2017. 06. 21

    마그마 속에 있다가 분출된 광물 지르콘의 '열 이력' 분석“대부분 시간 거의 고체 상태, 분출전에 녹은 상태로 변화”  다이어몬드처럼 작고 단단한 광물 지르콘(zircon)은 쉽게 변성되거나 파괴되지 않아 때로는 멀고먼 초기 지구의 환경을 ...

  • 욕조 배수 소용돌이 이용한, 블랙홀 물리현상 모사욕조 배수 소용돌이 이용한, 블랙홀 물리현상 모사

    뉴스오철우 | 2017. 06. 20

    물결 흐르는 수로 한복판에 배수구멍 만들어 관측실험 회전체 지나는 물결, 에너지 더 얻는 초방사 현상 관찰 ‘이 모든 게 하찮은 데에서 시작했죠.’욕조 배수구로 물이 빠질 때에 생기는 소용돌이에 착안해, 회전체인 블랙홀의 사건지평선 접경에...

  • “목성, 가장 먼저 태어난 행성”…‘태양계의 듬직한 맏이’“목성, 가장 먼저 태어난 행성”…‘태양계의 듬직한 맏이’

    뉴스오철우 | 2017. 06. 14

    운석들의 금속 동위원소 분석 결과태양계 형성 뒤 100만년 만에 지구질량 20배 고체 형성‘중력 장벽’으로 목성 안쪽-바깥쪽 유성 무리 둘로 분리 태양계 행성 가족에서 듬직한 맏이는 역시 목성이었다.지구질량의 318배에 달할 정도로 거대한 행성인...

  • “포유류에도 12시간 생체리듬 따로 있다”“포유류에도 12시간 생체리듬 따로 있다”

    뉴스오철우 | 2017. 06. 14

    ※ 이 글은 한겨레 6월14일치 ‘사이언스온’ 지면에 실렸습니다. 온라인 사이언스온에도 옮겨 싣습니다. 우리 몸엔 낮과 밤의 24시간 주기에 맞춰 반응하는 생체리듬이 있다. 이런 주기와 관련된 유전자들은 생체시계 유전자로 불리는데 그동안 생체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