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생산성’ 문화, 기성연구자-젊은연구자에 다른 영향

1980-2013년 논문 낸 연구자 2800만 명의 학술정보 DB분석


기성연구자들은 많이 출판할수록 고인용 논문의 비율도 높아져

신진 젊은층에선 다른 패턴…다량출판 성과주의 좋지않은 영향

00researchpapers.jpg » 사진출처 / http://journals.plos.org/plosone/article?id=10.1371/journal.pone.0162709


로 연구자의 성과는 논문 출판으로 평가된다. 그래서 연구자사회에선 일찌감치 논문 출판을 독려하거나 그 흐름을 꿰뚫어보려는 여러 이야기가 많다. 그 중에 대표적인 게 “출판하라, 아니면 사라지리라(Publish, or Perish)”라는 말이 있다. 각고의 연구결과를 담아 논문으로 발표한 뒤에 그것이 연구자사회에서 많이 인용될수록 연구자는 높은 신용 또는 명성이라는 보상을 받을 수 있고, 그렇지 못할 때 신용 또는 명성은 위협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미 명성을 얻은 연구자는 명성의 효과로 더 자주 인용되고, 그렇지 못한 신진 연구자는 무명 탓에 덜 인용된다는 부익부 빈익빈의 “마태 효과”(Mattew Effect, ‘무릇 있는 자는 받아 풍족하게 되고 없는 자는 그 있는 것까지도 빼앗기리라’, 성경 마태복음 25장 29절)라는 말도 있다.


논문생산성이 클수록 논문이 많이 출판되어 좋은 논문도 많아지는 걸까? 최근 방대한 연구자 학술정보의 데이터베이스를 살펴 논문 출판 수와 인용 수의 관계를 분석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와 네덜란드 연구자는 과학저널 <플로스원(PLoS ONE)>에 발표한 논문에서, 1980-2013년에 논문을 낸 2807만여 명 연구자의 학술 정보 데이터를 분석해보니 연구 경력이 많은 연구자들에선 많이 출판할수록 많이 인용되는 논문의 출판비율도 높다는 패턴이 나타나며, 젊은 연구자들에선 이런 패턴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음은 논문의 초록 일부이다.


“1980-2013 기간에 걸친 연구자 28,078,476명의 방대한 데이터를 사용해서, 우리 논문은 평균적으로 개인 연구자가 출판한 논문 수가 많을수록 가장 많이 인용되는 그룹에 들어가는 논문의 비율이 더 커짐을 보여준다. 이런 연관성은 예전 연구자 집단에서 더 강하게 나타나며, 근래 연구자 집단에서는 그 규모가 줄어드는 현상이 관찰된다. 전반적으로 보아, 이런 결과는 기성 연구자한테선 될수록 많은 논문을 출판하는 전략이 높은 인용지수 논문의 출판 비율이 줄어드는 결과를 낳지 않았지만 그런 패턴이 젊은 학자들한테선 늘 관찰되는 게 아님을 보여준다.” (논문)


논문 출판 수와 인용 수의 패턴에 어떤 세대차가 있는 걸까? 논문을 보도한 <더 사이언티스트(The Scientist)>의 뉴스를 보면, 1980-1985년에 첫 논문을 냈던 나이 든 연구자 집단에서는 연구자가 출판한 논문 수가 늘수록 가장 많이 인용되는 상위 1% 논문의 출판비율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패턴은 의생물학 분야, 자연과학 분야, 법·예술·인문학 분야, 사회·행동과학 분야 가운데 의생물학 분야에서 가장 뚜렷하게 나타났다고 한다. 논문을 다량 생산할수록 주목받는 논문의 출판비율도 높다는 것이다.


그런데 독특한 점은, 이런 패턴이 젊은 연구자들의 연구활동에선 잘 나타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더 사이언티스트>의 보도를 보면, 2009-2013년 기간에 첫 논문을 낸 신진 연구자 그룹에선 30편 넘게 논문을 낸 경우에 상위 인용 논문의 출판비율이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물론 이번 조사 결과에서, 논문의 질과 인용지수를 동일한 것으로 여길 수는 없다. 이런 해석보다는, <더 사이언티스트>가 보도했듯이 덜 알려진 신진 연구자가 낸 논문의 가치가 발견되고 인용되는 데엔 많은 시간이 걸리는 데 비해, 다른 연구자들이 자기 논문의 출판 기회를 높이려는 전략적인 이유 때문에 이미 널리 알려진 저명 저자의 논문을 지속적으로 인용하는 경향을 보여주는 것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 일종의 마태효과와 연관된 해석으로 여겨진다. 다른 측면에서 보면, 논문을 많이 내지 못하는 연구자들은 학계를 떠나고 연구역량을 인정받은 나이 든 연구자들이 학계에 남아 지속적으로 많은 논문을 내는 게 현실이기에, 그런 나이 든 연구자의 논문이 더 자주 인용되는 것으로 풀이할 수도 있다.


이렇게 보면, 논문 다량 생산의 전략은 경륜 있는 연구자들한테 훨씬 더 유효한 것일 수 있다고 풀이할 수도 있다. 다른 측면에서는 신진 연구자들한테 무작정 다량의 논문을 발표하기를 요구하는 문화는 연구자사회에 좋은 논문을 양산하는 데에 큰 효과를 내기 어렵다는 해석도 가능할 것이다.


“출판하라, 아니면 사라지리라” 식으로 논문 다량 생산을 독려하는 문화는 학계 전반에 좋지 않은 요인이겠지만, 무엇보다 젊은 연구자들한테 더 해로울 수 있다고 이번 논문의 저자는 <더 사이언티스트> 보도에서 지적했다.


오철우 기자 cheolwoo@hani.co.kr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  



 [사이언스온의 길목]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scienceon
트위터   https://twitter.com/SciON_hani
한겨레 스페셜   http://special.hani.co.kr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오철우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기자, 사이언스온 운영
1990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해 편집부, 사회부, 문화부, 생활과학부 등을 거쳤으며 주로 과학담당 기자로 일했다. <과학의 수사학>, <과학의 언어>, <온도계의 철학> 등을 번역했으며, <갈릴레오의 두 우주체제에 관한 대화>를 썼다.
이메일 : cheolwoo@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과학기술인은 대선 후보들에게 무엇을 묻고 요구할까’‘과학기술인은 대선 후보들에게 무엇을 묻고 요구할까’

    뉴스오철우 | 2017. 02. 23

    BRIC설문조사 691명 응답…신진연구자, 비정규직, 연구환경 등 관심25일 같은 주제로 한겨레신문사 청암홀에서 ESC 주최 토론행사 열려 ‘대통령 후보님께 질문 드립니다. 전일제 대학원생도 다른 일반 노동자처럼 임금과 복지에서 같은 처우를 받아...

  • 의과학저널 BMJ ‘트럼프에 맞서 과학 지키기’ 사설의과학저널 BMJ ‘트럼프에 맞서 과학 지키기’ 사설

    뉴스오철우 | 2017. 02. 22

      …동 향…  행정부 정책 공중보건, 기후변화 등 과학증거기반 경시 우려 커진듯정부 과학자들 독립성 훼손에도 촉각…4월 22일 ‘과학을 위한 행진’ 정평 있는 학술저널 <사이언스>를 출간하는 미국과학진흥협회(AAAS)가 해마다 ...

  • “자연분만-제왕절개, 신생아 인체미생물 차이 크지 않아”“자연분만-제왕절개, 신생아 인체미생물 차이 크지 않아”

    뉴스오철우 | 2017. 02. 21

    자연분만때 엄마의 ‘질내미생물 세례’가 중요하다는 통설 반박“6주뒤 차이 거의 없어”…“임신중 태아에 미생물 전달” 가능성 인체 안팎에 사는 수많은 미생물은 인체 건강에 영향을 주는 주요 요인 중 하나이다. 그렇지만 인체미생물 연구자 사이...

  • ‘원자힘 현미경’이 작은 칩 속으로‘원자힘 현미경’이 작은 칩 속으로

    뉴스오철우 | 2017. 02. 20

    동전 만한 칩에 구현된 첨단 현미경칩-회로판 구성 신용카드 절반 크기 물질 표면의 형상을 나노미터(nm) 수준에서 매우 정밀히 관측해 3차원 영상으로 보여주는 장비인 ‘원자힘 현미경(AFM, 원자간력 현미경)’이 작디작은 10원짜리 동전 만한 칩 안...

  • 계급장 떼고 참여와 소통의 토론 -과학기술 타운미팅을 열며계급장 떼고 참여와 소통의 토론 -과학기술 타운미팅을 열며

    뉴스사이언스온 | 2017. 02. 17

      기 고   엇…, 저 분은? 나의 첫 직장이 될 뻔했던 회사 채용 면접 때 면접관이셨던 분이 아닌가? 무슨무슨 과학자인가 하는 엄청난 타이틀에다 회사까지 창업하셨던 원로 과학자. 그분이 테이블 건너편에 앉아계셨다. 직사각형 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