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태앙관측위성, 22개월 만에 교신 재개 -NASA

태양관측 쌍둥이위성 중 하나, 2014년 안전모드 시험중 연락두절

올해 본격 재개된 추적 ‘딥-스페이스 관측망’ 21일 오후 신호포착


00stereoB.jpg » 태양 관측 위성 '스테레오-B'의 상상도. 출처/ NASA


‘우주 미아, 22개월 만에 찾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나사)이 2014년 10월 이후에 교신이 끊겼던 태양관측 위성 ‘스테레오-비(STEREO-B)’의 신호를 22개월 만에 포착해 지상과 교신을 재개했다고 23일 밝혔다.


나사의 이날 발표 자료를 보면, 나사 위성팀은 스테레오-B의 위치와 신호를 추적하는 시도를 지속해오던 중에 8월21일 오후(현지시각) 우주탐사선의 데이터를 수신하는 시설 ‘딥 스페이스 네트워크(Deep Space Network)’에서 스테레오-B의 전파 신호를 포착했다. 위성팀은 22개월 동안 연락두절 상태에 있던 이 위성의 자세 제어를 복구하고 탑재된 시스템과 장비를 평가하며 위성의 상태를 살피는 회복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테레오-B는 쌍둥이 위성인 스테레오-A와 더불어 2006년 발사돼 태양 둘레를 도는 관측 궤도에 올려졌으며, 2008년에 이미 설계 수명을 다했으나 이후에도 계속 태양 표면 활동과 ‘우주 날씨’를 관측해 왔다.


00stereoB_orbit.jpg » 태양관측 쌍둥이 위성인 스테레오-A(붉은색)와 스테레오-B(파란색)의 궤도와 2016년 8월 현재 위치. 출처/ NASA


스테레오-B는 2014년 당시에 안전모드 시험을 하던 중에 실종됐다. 미국 천문월간지 <스카이 앤드 텔레스코프(Sky & Telescope)>의 보도를 보면, 당시에 나사는 지구를 향한 전파 안테나가 태양열에 과열되지 않도록 태양 궤도의 일정 구간에서 위성이 동면에 들어가도록 하는 안전모드 시험을 진행하던 중이었다. 위성팀은 스테레오-A의 안전모드 시험을 잘 마쳤으나 스테레오-B에선 예기치 못한 사태에 직면했다. 스테테오-B는 72시간의 안전모드에 들어간 뒤 다시 깨어나야 하는 날인 2014년 10월 1일 약한 신호를 잠깐 보내온 뒤에 더 이상 지상과 전파 교신을 하지 못한 채 연락두절 상태에 빠지고 만 것이다.


나사 쪽은 이후 스테레오-B의 정확한 위치를 추적하며 교신을 재개하려는 여러 시도를 벌였으나 그 노력은 실패했다. 2015년 말 이후에 스테레오-B가 태양의 신호 간섭이 심한 궤도 구간에서 벗어나 지상과 전파를 송수신 할 수 있는 위치에 놓이면서 나사쪽은 다시 본격적인 교신 시도를 재개했으며, 마침내 실종 22개월 만에 스테레오-B와 교신을 하는 데 성공했다.


00stereoB_sun.jpg » 2012년 7월 스테레오-B 위성이 관측한 태양의 모습. 출처/ NASA


스테레오-A 위성은 지구보다 태양에 좀더 가까운 궤도를 돌고 B 위성은 지구보다 먼 뒤쪽 궤도를 돌면서 태양 표면을 관측하는 활동을 계속해왔다. 쌍둥이 두 위성은 지구에서 바라볼 때 태양의 양쪽 두 지점에 각각 놓여 태양 표면 활동을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자료를 지상에 전송해왔다.


오철우 기자 cheolwoo@hani.co.kr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 



 [사이언스온의 길목]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scienceon
트위터   https://twitter.com/SciON_hani
한겨레 스페셜   http://special.hani.co.kr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오철우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기자, 사이언스온 운영
1990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해 편집부, 사회부, 문화부, 생활과학부 등을 거쳤으며 주로 과학담당 기자로 일했다. <과학의 수사학>, <과학의 언어>, <온도계의 철학> 등을 번역했으며, <갈릴레오의 두 우주체제에 관한 대화>를 썼다.
이메일 : cheolwoo@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행동 차이 설명해주는 유전자 차이를 찾아서 -선충과 개미 연구행동 차이 설명해주는 유전자 차이를 찾아서 -선충과 개미 연구

    뉴스오철우 | 2017. 08. 21

    ‘히치하이킹’ 꼬마선충 춤사위 습성 관련 유전인자 밝혀‘사회성 곤충’ 개미 후각 유전자 변이 때 사회행동 변화  +   일문일답 이준호 서울대 교수 삶이 팍팍해지면 작은 벌레 ‘예쁜꼬마선충’의 알은 성장하다가 독특한 애벌레 단계...

  • ‘박기영 혁신본부장 반대’ 서명 확산‘박기영 혁신본부장 반대’ 서명 확산

    뉴스오철우 | 2017. 08. 10

    과학기술인단체 ESC의 성명서에 동참 1851명으로 늘어 ‘황우석 논문 조작 사태’와 관련해 연구윤리 등 논란을 일으켰던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의 임명에 반대해, 과학기술인단체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가 시작한 온라인 서명에...

  • ‘개미가 개미지옥 못 빠져나오는 이유는?’ -물리실험의 설명‘개미가 개미지옥 못 빠져나오는 이유는?’ -물리실험의 설명

    뉴스오철우 | 2017. 08. 09

    “모래 경사면 변형과 마찰계수의 영향” 물리학술지에 발표너무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무게일때 빠져나오기 힘들어 ‘개미귀신’으로 불리는 명주잠자리의 애벌레는 모래에다 쉽게 쏟아져 내리는 미끄러운 구멍을 파놓고서 곤충 먹잇감을 기다린다. 아...

  • ‘황 사태’ 관련 박기영 혁신본부장에 비판·반대 잇따라‘황 사태’ 관련 박기영 혁신본부장에 비판·반대 잇따라

    뉴스오철우 | 2017. 08. 08

    공공연구노조, 과학기술·시민단체 등 반대 목소리* 과학기술인단체 ‘ESC’의 9일 성명을 기사에 추가했습니다. -2017.8.9. 오전 10시 ‘황우석 논문 조작 사태’와 관련해 연구윤리 논란을 일으켰던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인 박기영...

  • “성평등이 과학 발전 밑돌” 이공계에 페미니즘 바람“성평등이 과학 발전 밑돌” 이공계에 페미니즘 바람

    뉴스오철우 | 2017. 08. 07

    ※ 이 글은 한겨레 8월7치 <한겨레>의 “미래&과학” 지면에 실렸습니다. 취재 중에 이뤄진 이메일 일문일답들 중 일부를 덧붙여서 웹진용 기사로 사이언스온에도 옮겨 싣습니다. 지면 편집 과정에서 달라진 부분이 있습니다. 전문성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