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전 논문 공유 사이트 확산, 화학 분야도 개설

미국화학회(ACS) ‘ChemRxiv’ 출범 계획 밝혀..심리학 ‘PsyArXiv’도

물리(arXiv), 생물(bioRxiv)에 이어, 공개·공유 ‘열린 연구’ 문화 반영


00preprintserver.jpg


고를 보내고 심사와 수정, 보완, 편집을 거쳐 출판하는 통상의 학술지 출판 절차를 밟지 않고, 그 이전에 빠르고 폭넓게 논문 원고와 연구자료를 공개해 연구자들 사이에 공유하자는 출판전 논문의 온라인 저장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미 20여 년 전에 생긴, 물리·계산과학 중심의 논문 공유 저장소인 ‘아카이브’(arXiv) 외에 의생물학 중심의 ‘바이오 아카이브’(bioRxiv) 등에 이어, 화학 중심의 새로운 학술 논문 저장소가 곧 출범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화학회(ACS)는 화학 분야의 연구 논문과 자료를 정식 출판 전이라도 미리 공개하고 공유할 수 있게 하는 출판전 논문·자료 저장소(preprint server)인 ‘켐 아카이브(ChemRxiv)를 몇 달 안에 열겠다고 밝혔다. 이런 소식은 이 학회가 운영하는 화학·공학 잡지 <시앤이엔(C&EN)>이 온라인 뉴스를 통해 전했다.


<시앤이엔> 뉴스를 보면, ‘켐 아카이브’의 개설을 준비하는 이 학회의 관계자들은 앞으로 연구자들이 논문 초고뿐 아니라 예비적인 데이터까지도 온라인으로 공개, 공유할 수 있게 하며, 연구자들이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사이트의 설계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한다.


한편, 심리학 분야에서도 출판전 논문자료 저장소 ‘사이 아카이브(PsyAxive, osf.io/view/PsyArXiv)’가 최근 개설되었다고 생물학 전문매체 <더 사이언티스트>가 보도했다.


출판전 논문·자료 저장소로는, 미국 코넬대학에 마련돼 오랜 명성을 얻고 있는 물리·계산과학 분야 위주의 ‘아카이브’(arXiv.org)와 최근 몇 년 새에 생긴 의생물학 분야의 ‘바이오 아르카이브’(bioRxiv.org, 콜드스프링하버 연구소)’, 공학 분야의 ‘엔지 아카이브’(engrXiv, osf.io/view/engrxiv), 사회과학 분야의 ‘에스에스아르엔’(SSRN.com, 엘서비어)’ 등이 생겨났는데, 이번에 화학 분야의 ‘켐 아카이브’가 그 흐름에 합류하게 됐다. (출판전 논문자료 저장소의 더 많은 목록은, 위키피디어 참조)


출판전 논문·자료 저장소는, 통상 몇 달, 길게는 해를 넘기기도 하는 학술지의 정식 논문 출판 절차를 거치지 않더라도 최신 연구 논문의 초고나 연구자료를 관련 학계 내에서 빠르게 배포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디지털 온라인 시대에 확산하고 있다. 관련 학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빠르고 폭넓게 받아 논문의 정식 출판 전에 수정·보완할 기회를 얻을 수 있으며, 연구자들 간에 공동연구의 기회를 얻을 수도 있다. 출판전 논문·자료 저장소는 이에 더해, 학술지의 정식 논문으로 투고할 정도로 뚜렷한 연구결론을 얻기에는 아직 부족한 연구과정의 예비적인 데이터를 공유하거나 긍정적인 결과뿐 아니라 부정적인 결과까지 공개함으로써 학문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시앤이엔> 뉴스는, 출판전 논문자료 저장소에 먼저 공개한 논문을 나중에 정식 논문으로 학술지에 싣는 것을 꺼려 하는 분위기가 한동안 있었으나 이제는 <네이처>, <사이언스>를 비롯해 점점 많은 학술지들이 사전 공개 논문의 정식 투고와 게재를 받아들이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기에, 출판전 논문 저장소의 긍정적 기능은 더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오철우 기자 cheolwoo@hani.co.kr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 



 [사이언스온의 길목]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scienceon
트위터   https://twitter.com/SciON_hani
한겨레 스페셜   http://special.hani.co.kr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오철우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기자, 사이언스온 운영
1990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해 편집부, 사회부, 문화부, 생활과학부 등을 거쳤으며 주로 과학담당 기자로 일했다. <과학의 수사학>, <과학의 언어>, <온도계의 철학> 등을 번역했으며, <갈릴레오의 두 우주체제에 관한 대화>를 썼다.
이메일 : cheolwoo@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130년 된 공룡 계보도 다시 그려야” 새 가설 제시“130년 된 공룡 계보도 다시 그려야” 새 가설 제시

    뉴스오철우 | 2017. 03. 23

    영국 연구진, 초기 공룡 화석 74종 비교 분석해 새로운 진화갈래 제시티라노사우루스는 브론토사우루스보다 스테고사우루스에 가까운 갈래 “나는 공룡을 두 부류로 나눌 수 있음을 알고 있다. 하나는 도마뱀과 비슷한 골반을 지닌 용반목(lizar...

  • “온도습도 기후차이, 오랜 세월 거쳐 코 모양에 영향”“온도습도 기후차이, 오랜 세월 거쳐 코 모양에 영향”

    뉴스오철우 | 2017. 03. 21

    국제 연구진, 지역별 470명 코 측정해 온도-습도 공간분포 비교“무작위 유전자 변이보다 더 큰 차이… 기후적응 자연선택 영향” 높은 코, 낮은 코, 날렵한 코, 펑퍼짐한 코…. 사람마다 다른 개성 있는 코 모양을 두고서는 이것이 환경 적응의 ...

  • “우주초기 은하엔 보통물질 강세, 암흑물질 영향 적었다”“우주초기 은하엔 보통물질 강세, 암흑물질 영향 적었다”

    뉴스오철우 | 2017. 03. 16

    국제연구진, 100억 광년 떨어진 은하 6개의 회전속도 관측“우주 초기 은하에 암흑물질 영향력 적고 보통물질 지배적” 암흑물질의 존재는 은하의 회전운동과 깊은 인연을 맺고 있다. 현대 과학의 많은 관측과 이론에 의하면, 암흑물질은 우주에 널리...

  • 녹색 형광 내는 청개구리 발견녹색 형광 내는 청개구리 발견

    뉴스오철우 | 2017. 03. 15

    아르헨티나의 나무 개구리 종에 자외선 쪼이자 초록빛양서류 첫 사례...생태와 동물행동에서 어떤 역할 할까 ‘형광’ 물질은 일부 생물종의 몸에서도 생성된다. ‘녹색 형광 단백질(GFP)’은 1960년대에 해파리 종에서 처음 발견된 이래, 유전자나 단...

  • ‘균열에 강한 뼈’ 모방해 만든 ‘균열에 강한 강철’‘균열에 강한 뼈’ 모방해 만든 ‘균열에 강한 강철’

    뉴스오철우 | 2017. 03. 13

    일본·미국 등 연구진 뼈의 미시구조 특성에 착안균열 확산-성장 막는 다층 복합의 나노구조 구현 강철에도 약점은 있다. 강철 구조물에 주기적이거나 반복적인 하중이 스트레스로 가해지면 미세균열이 생길 수 있고, 그런 미세균열이 쌓이면 이른바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