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다중참여, 중성자별 중력파 신호 찾아나서

‘아인슈타인앳홈’, 라이고 관측소 데이터 분석참여

수많은 개별 컴퓨터 연결, 빅데이터에서 신호 찾기


00neutronstarNASA2.jpg » 거대 질량의 항성(별)이 붕괴할 때 생성될 수 있는 중성자 별의 이미지. 미항공우주국(NASA) 찬드라 엑스선 관측위성이 관측한 이미지. 출처/ NASA(2013)


계 각지에 흩어진 개인용 컴퓨터들이 연결망을 이루어 복잡하고 방대한 데이터를 분석하면서 어떤 과학적 결론을 얻는 데 기여하는 과정은 흔히 과학 연구의 집단지성 또는 다중참여(크라우드 소싱)라고 불린다. 이런 다중참여 방식으로 일반인들이 방대한 관측 데이터를 분석해 중력파 신호를 찾는 작업에 나선다.


과학저널 <네이처>의 최근 보도를 보면, 다중참여 프로젝트인 ‘아인슈타인앳홈’(Einstein@Home)의 참여 시민들이 개인용 컴퓨터의 연산능력 자원을 보태어 중력파 신호 관측소인 미국의 라이고(LIGO)가 지난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몇 달 동안 포착한 방대한 데이터를 분석해 중력파 신호를 찾아내는 작업에 나선다.


참여 시민들은 자신의 개인용 컴퓨터에 데이터를 자동으로 분석하는 프로그램을 화면보호기(스크린 세이버) 형태로 설치해두고서 이 컴퓨터가 다른 작업을 하지 않고 쉬는 동안에 라이고 데이터의 일부를 가져와 작업한 뒤에 그 결과를 중앙 서버로 보내준다. 수많은 컴퓨터들이 이런 분석에 참여해, 방대한 관측 데이터에서 잡음을 걸러내고 중력파 신호를 찾는 작업에 기여할 수 있다. 이미 아인슈타인앳홈 프로젝트의 네트워크는 2005년 창설 이래 중력파 신호 관측소인 미국의 라이고와 유럽의 버고(VIRGO)에서 포착한 신호들을 분석하는 작업을 해오고 있다고 한다.


검출 능력을 크게 향상한 덕분에 지난 2월 중력파의 첫 신호 검출 선언을 했던 라이고 관측소의 데이터에서 두 번째 중력파 신호는 이들 시민 참여자들의 협력에 의해 얻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네이처는 보도했다. 네이처는 이 프로젝트 연결망이 주로 분석하는 데이터는 지난 2월에 발표된 첫 중력파 신호처럼 거대 블랙홀의 충돌에서 비롯한 신호와는 달리 ‘중성자별’에서 나올 수 있는 비교적 약한 신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중성자별은 양성자나 전자가 따로 존재하지 못하고 합해져 중성자를 이룰 정도로 엄청나게 높은 밀도의 물질 상태에 이른 별을 의미한다. 이런 중성자별은 완벽한 공 모양을 지닌다고 여겨지지만 한편에선 그렇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돼 왔다. 아인슈타인의 이론에 의하면 ‘완벽한 대칭’을 이루지 못한 거대 천체가 회전할 때엔 회전축 둘레에 중력파가 생성돼 전파되기에 만일 중성자 별 고유의 중력파 신호가 검출된다면 중력파가 완벽한 공 모양의 대칭이 아닐 가능성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중성자 별이 낼 수 있는 약한 중력파 신호가 시민 참여 과학 프로젝트의 협력에 힘 입어 검출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오철우 기자 cheolwoo@hani.co.kr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 



   [사이언스온의 길목]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scienceon

트위터   https://twitter.com/SciON_hani

한겨레 스페셜   http://special.hani.co.kr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오철우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기자, 사이언스온 운영
1990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해 편집부, 사회부, 문화부, 생활과학부 등을 거쳤으며 주로 과학담당 기자로 일했다. <과학의 수사학>, <과학의 언어>, <온도계의 철학> 등을 번역했으며, <갈릴레오의 두 우주체제에 관한 대화>를 썼다.
이메일 : cheolwoo@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과학을 위한 행진’ 목소리, 지구촌에 울려퍼지다‘과학을 위한 행진’ 목소리, 지구촌에 울려퍼지다

    뉴스오철우 | 2017. 04. 24

    트럼프의 반환경·반과학 정책 비판국내 광화문에서도 800여 명 모여※ 이 글은 미국 워싱턴 집회를 중심으로 보도된 한겨레 4월24일치 기사에다 국내에서 열린 과학행진 소식을 추가하여 작성한 것입니다. ‘지구의 날’을 맞은 4월22일(현지시각) 미국...

  • 바다동물 넷 중 셋은 스스로 빛을 낸다바다동물 넷 중 셋은 스스로 빛을 낸다

    뉴스오철우 | 2017. 04. 19

    ※ 이 글은 한겨레 4월19일치 ‘사이언스온’ 지면에 실렸습니다. 온라인 사이언스온에도 옮겨 싣습니다. 지면 편집 과정에서 달라진 부분이 있습니다. 해파리는 스스로 빛을 내는 바다동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런데 최근 바다동물을 촬영한 대량의...

  • 광화문 등 지구촌 500곳, 과학이 행진한다광화문 등 지구촌 500곳, 과학이 행진한다

    뉴스오철우 | 2017. 04. 19

    ※ 이 글은 한겨레 4월19일치 ‘사이언스온’ 지면에 실렸습니다. 온라인 사이언스온에도 옮겨 싣습니다. 지면 편집 과정에서 달라진 부분이 있습니다. 증거 기반 정책 수립, 열린 과학 커뮤니케이션, 공익에 기여하는 과학 등을 옹호하며 지구촌 과학...

  • 세포 닮은 거대 바이러스, 제4생명인가? 유전자 도둑인가?세포 닮은 거대 바이러스, 제4생명인가? 유전자 도둑인가?

    뉴스오철우 | 2017. 04. 19

    ※ 이 글은 한겨레 4월19일치 ‘사이언스온’ 지면에 실렸습니다. 온라인 사이언스온에도 옮겨 싣습니다. 지면 편집 과정에서 달라진 부분이 있습니다. 세포 닮은 거대 바이러스제4생명? 유전자 도둑?   잇단 발견에 정체 수수께끼  ...

  • 4월22일 지구촌 ‘과학행진’…서울 광화문에서도 열려4월22일 지구촌 ‘과학행진’…서울 광화문에서도 열려

    뉴스오철우 | 2017. 04. 06

    ‘환경, 건강, 안전, 정책들에서 증거기반 과학 역할 지키자’트럼프 정책에 항의 워싱턴DC서 본집회, 세계 480곳 함께왜과학과 과학자, 그리고 증거 기반의 정책 결정이 공격 받고 있습니다. 예산 삭감, 연구자 검열, 데이터 실종, 그리고 정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