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개미들의 '싸우는 척' 행동...싸움 희생을 줄이다

■ 사이언스온 뉴스플러스


00ant

비디오 링크: http://video.sciencemag.org/VideoLab/antconflict/
논문 링크 : http://www.sciencemag.org/content/336/6083/838.summary




싸움에는 처절한 희생을 낳는 진짜 싸움도 있지만 싸우는 척하며 타협과 적응에 이르는 ‘의례적인 전투(ritual combat)’도 있습니다. 사람만이 그런 의례적 전투를 하는 건 아닙니다. 행동동물학자들은 동물 세계에도 그런 의례적인 전투가 나타난다고 보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마이클 횔도블러라는 과학자 연구팀은 미국 남서부에 사는 ’꿀단지개미(Myrmecocystus mimicus)‘라는 개미들 사이에서 집단끼리 부딪쳐 우열을 결정할 때 의례적 전투 의식이 행해진다고 과학저널 <사이언스> 5월18일치에 보고했습니다. 두 개미 집단에 부상이나 상처를 입히지 않으면서 서로 호전적인 메시지를 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롭기 때문에 이런 행동이 진화해온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자들은 풀이하고 있습니다.


개미들의 싸움 장면을 담은 동영상에서 두 집단의 꿀단지개미는 서로 마주치자 유심히 살펴보며 흥미로운 행동을 보입니다. 머리를 높이 들고, 배를 하늘을 향해 높이 들어 보이며 경계하는 두 개미는 다리와 더듬이로 상대방을 걷어차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같은 집단의 동료 개미들이 몰려와 다른 집단의 개미들과 맞붙어 걷어찹니다. 개미들은 상대를 바꿔가며 아무런 부상과 상처를 입지 않고 며칠에 걸쳐 전투를 반복합니다. 개미들은 상대 집단과 싸우며 어느 쪽이 더 수가 많은지를 가늠하죠. 대개는 작은 집단이 큰 집단에게 항복하게 됩니다. 만약 한 집단의 규모가 다른 집단에 비해 압도적으로 클 경우, 큰 집단은 작은 집단으로 쳐들어가 식량을 빼앗고 여왕개미를 죽이는 일도 서슴치 않습니다.

 

 

성은-수현의 플러스 채팅

00dotline

성은: 서로 엄포를 놓으면서 상대를 가늠하는 싸움이라고나 할까? 평화적인 전투 방식이네. 꿀단지개미 말고도 의례적 전투를 치르는 동물이 또 있나?

수현: 흠.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초록낫부리새(Phoeniculus purpureus)도 꿀단지개미와 마찬가지로 의례적 전투를 치른다고 알려져 있어.

성은: 인간에게서도 의례적 전투 방식이 행해진대. 뉴기니아의 부족끼리 치르는 전투에서 볼 수 있지. 무장한 용사들이 모여 서로 악을 지르고 겁을 준다나?

수현: 저녁에는 모두들 쉬기 위해 각자의 집으로 돌아간대. 그러고는 다음날 또 악을 버럭버럭 지르며 싸우는 거지. ㅋㅋㅋ

성은: ㅋㅋㅋ 좀 웃기긴 하다. 인간의 모든 전쟁이 이런 방식으로 치러진다면 문제를 평화롭게 해결할 수 있을 텐데.

수현: 우리가 살아 있는 동안 인간이 과연 그 정도로 진화할 수 있을까? ㅋㅋㅋ

 

[• '뉴스플러스'는 사이언스온의 과학저널리즘 동아리 '과감'의 회원인 김수현, 김성은 님이 주로 운영하는 뉴스룸 코너입니다.]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최근기사 목록

  • [알림] 사이언스온이 미래&과학으로 바뀝니다[알림] 사이언스온이 미래&과학으로 바뀝니다

    뉴스사이언스온 | 2017. 12. 11

    미래/과학/기술/환경 뉴스와 비평, 연재물 서비스사이언스온 옛 글들은 지금처럼 접근 가능합니다 독자님들께안녕하세요. 그동안 작은 도전이었던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의 필자들을 격려해주시고 또 웹진을 사랑해주신 모든 독자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

  • “언어사용 패턴은, 몸의 스트레스 보여주는 지표”“언어사용 패턴은, 몸의 스트레스 보여주는 지표”

    뉴스오철우 | 2017. 11. 07

    특정 언어사용패턴과 스트레스 관련 유전자발현 사이에 ‘상관성’“무의식적 언어패턴이 의식적 자가보고보다 측정정확도 더 높아” 일상언어 사용의 패턴이 말하는 이 자신도 잘 모르는 몸의 스트레스 반응을 알려주는 지표로 사용될 수 있다는 연구결...

  • 정교해진 유전자가위…‘염기’ 하나만 바꾼다정교해진 유전자가위…‘염기’ 하나만 바꾼다

    뉴스오철우 | 2017. 11. 07

    ※ 이 글은 한겨레 11월6치 '미래&과학' 섹션 지면에 실렸습니다. 지면 편집 과정에서 분량을 줄이기 이전 원고를 사이언스온에 올립니다. 편집 과정에서 달라진 부분이 있습니다.정교해진 유전자가위염기 하나만 바꿔치기[미래&과학] 주목받는...

  • ‘노화는 불가피하다 -논리적으로, 수학적으로’‘노화는 불가피하다 -논리적으로, 수학적으로’

    뉴스오철우 | 2017. 11. 03

    수학적 모형 분석 논문 ‘눈길’세포간 경쟁과 선택, 노화와 암의 ‘딜레마’ 같은 상호관계 다뤄‘노화는 불가피하다. 논리적으로도, 이론적으로도, 수학적으로도 노화를 멈추는 것은 불가능하다.’노화를 일정 정도 늦출 순 있어도 멈출 순 없다는 ...

  • 염기 하나만 바꾸는 단일염기 수정기법의 '확장'염기 하나만 바꾸는 단일염기 수정기법의 '확장'

    뉴스오철우 | 2017. 10. 26

    시토신-구아닌 쌍을 티민-아데닌 쌍으로 ‘점 수정’ 이어아데닌-티민 쌍을 구아닌-시토닌 쌍으로 수정기법 개발하버드대학 리우 교수와 MIT 펑 장 교수 각각 성과 발표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기법의 기본 원리를 이용하되 디엔에이(DNA) 두 가닥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