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멸종위기 코요테 복제? "홍보과정에 문제" 시인

경기도-황박사쪽, '멸종위기에 처한 코요테' 아니다 인정

'개과동물 이종간복제 세계최초' 주장에도 학계 이견 있어


00clonedcoyote



황우석 박사 연구팀(수암생명공학연구원)과 경기도가 최근 “멸종위기의 코요테 복제에 성공했으며 이는 개의 난자를 이용한 개과 동물의 이종간복제로는 세계 최초”라고 밝혔으나,연구성과의 의미를 부풀리는 과장 홍보를 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 코요테 복제가 개과 동물의 이종간복제로는 ‘세계 최초’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학계에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 17일 황 박사 연구팀과 맺은 ’멸종위기 동물 복제생산 협약’에 따라 황 박사팀이 복제한 새끼 코요테 8마리를 기증받았다. 다 자란 코요테의 피부 체세포를 같은 개과이지만 종은 다른 개의 난자에다 넣어 복제하는 ‘이종간 복제’ 방식을 썼다. 이 자리에서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공상과학 소설 같은 일이 일어났다”며 “매머드 복제도 머지 않았다”고 코요테 복제 성과를 극찬했다. 경기도는 더 나아가 “복제된 코요테를 원래 서식지인 북아메리카에 방사해 멸종 동물 보존에 기여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그러나 멸종위기종의 ‘보호등급’을 매기는 국제자연보호연맹(IUCN)의 자료를 보면, 코요테는 멸종 위험이 적은 ‘최소관심’(LC) 등급으로 분류된다. 같은 등급에는 들쥐나 인간도 들어 있다. 자연보호연맹은 코요테에 대해 “북아메리카 등에 폭넓게 많이 서식하며 분포지역도 늘고 있다”는 설명을 달았다. ‘멸종위기의 코요테 복제’ 소식이 전해지자, 미국 등지의 트위터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북미에서 코요테는 농작물에 해를 끼치며 골머리를 썩이는 흔한 동물인데 멸종위기라는 웬 말이냐”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내놓기도 했다 .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의 웹사이트 게시판인 ‘소리마당’에도 정식 논문 없이 연구성과를 대중 미디어에 먼저 발표한 것을 비판하는 의견과 함께 ‘멸종위기 코요테를 복제했다’는 발표를 비판하는 관련 댓글이 줄이어 올라왔다.


논란이 확산되자 경기도는 19일 부랴부랴 “코요테는 멸종위기종”이라며 맞섰다가 곧 “우리는 수암연구원 쪽 자료를 전달했을 뿐”이라며 물러섰다. 도 관계자는 “죄가 있다면 확인하지 않고 베껴쓴 죄”라고 하소연했다. 황 박사쪽은 이에 대해 “엄밀히 일반인 시각에서 보면 코요테는 멸종 위기에 처한 것은 아니다. 전달되는 과정에서 오해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또 “자료 작성은 경기도가 했고 북아메리카에 복제 코요테를 방사한다는 계획도 역시 경기도가 오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경기도와 황 박사 팀은 “개과 동물에서 이종간 복제에 성공한 사례는 없다”며 이번 연구가 세계 최초라고 강조했으나, 2007년 이병천 서울대 교수 연구팀이 회색늑대를 이종복제 기술로 복제했다고 발표한 적이 있어 ‘세계 최초’의 의미가 무엇이냐는 것 역시 논란을 낳고 있다.


김민규 충남대 교수는 “코요테 복제는 회색늑대 복제에 이은 또 하나의 이종간복제”라며 “종 사이의 거리는 다르더라도 개, 늑대, 코요테가 같은 개과 동물이라 이종복제 기술은 비슷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박사 쪽은 <사이언스온>과 한 전화통화에서 “개는 늑대와 아주 가까워 사실상 동종 관계라 늑대 복제를 이종간복제로 인정할 수 없다”며 “진짜 멸종위기에 있는 리카온(아프리카 야생개) 복제를 목표로 삼아 중간단계로 코요테를 복제했으며 코요테 종 자체가 일반적 의미에서 멸종할 위험에 처해 있지 않다는 점은 맞다”고 말했다. 이어 ”연구의 과학적 의미를 설명하는 자리가 되었어야 했는데, 연구비를 지원하는 경기도가 주관하는 홍보 행사인 터라 좇아갈 수밖에 없었다"며 "홍보와 언론보도 과정에서 이번 연구의 과학적 의미가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오철우, 수원/홍용덕 기자] (* 이 기사는 <한겨레> 20일치에 실린 오프라인 기사를 보충하여 작성한 것입니다)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오철우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기자, 사이언스온 운영
1990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해 편집부, 사회부, 문화부, 생활과학부 등을 거쳤으며 주로 과학담당 기자로 일했다. <과학의 수사학>, <과학의 언어>, <온도계의 철학> 등을 번역했으며, <갈릴레오의 두 우주체제에 관한 대화>를 썼다.
이메일 : cheolwoo@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행동 차이 설명해주는 유전자 차이를 찾아서 -선충과 개미 연구행동 차이 설명해주는 유전자 차이를 찾아서 -선충과 개미 연구

    뉴스오철우 | 2017. 08. 21

    ‘히치하이킹’ 꼬마선충 춤사위 습성 관련 유전인자 밝혀‘사회성 곤충’ 개미 후각 유전자 변이 때 사회행동 변화  +   일문일답 이준호 서울대 교수 삶이 팍팍해지면 작은 벌레 ‘예쁜꼬마선충’의 알은 성장하다가 독특한 애벌레 단계...

  • ‘박기영 혁신본부장 반대’ 서명 확산‘박기영 혁신본부장 반대’ 서명 확산

    뉴스오철우 | 2017. 08. 10

    과학기술인단체 ESC의 성명서에 동참 1851명으로 늘어 ‘황우석 논문 조작 사태’와 관련해 연구윤리 등 논란을 일으켰던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의 임명에 반대해, 과학기술인단체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가 시작한 온라인 서명에...

  • ‘개미가 개미지옥 못 빠져나오는 이유는?’ -물리실험의 설명‘개미가 개미지옥 못 빠져나오는 이유는?’ -물리실험의 설명

    뉴스오철우 | 2017. 08. 09

    “모래 경사면 변형과 마찰계수의 영향” 물리학술지에 발표너무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무게일때 빠져나오기 힘들어 ‘개미귀신’으로 불리는 명주잠자리의 애벌레는 모래에다 쉽게 쏟아져 내리는 미끄러운 구멍을 파놓고서 곤충 먹잇감을 기다린다. 아...

  • ‘황 사태’ 관련 박기영 혁신본부장에 비판·반대 잇따라‘황 사태’ 관련 박기영 혁신본부장에 비판·반대 잇따라

    뉴스오철우 | 2017. 08. 08

    공공연구노조, 과학기술·시민단체 등 반대 목소리* 과학기술인단체 ‘ESC’의 9일 성명을 기사에 추가했습니다. -2017.8.9. 오전 10시 ‘황우석 논문 조작 사태’와 관련해 연구윤리 논란을 일으켰던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인 박기영...

  • “성평등이 과학 발전 밑돌” 이공계에 페미니즘 바람“성평등이 과학 발전 밑돌” 이공계에 페미니즘 바람

    뉴스오철우 | 2017. 08. 07

    ※ 이 글은 한겨레 8월7치 <한겨레>의 “미래&과학” 지면에 실렸습니다. 취재 중에 이뤄진 이메일 일문일답들 중 일부를 덧붙여서 웹진용 기사로 사이언스온에도 옮겨 싣습니다. 지면 편집 과정에서 달라진 부분이 있습니다. 전문성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