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베리아 영구동토에서 ‘거대 바이러스’ 또 발견

2003년 미미바이러스 이래 4종, 3만년 된 영구동토에서 2번째

연구진 “희귀하지 않으며 다양”… “지구온난화와 관련해 관심을


00giantvirus.jpg » 지금까지 발견돼 보고된 거대 바이러스들. 왼쪽 위는 이번에 보고된 몰리 바이러스, 그리고 시계방향으로 미미바이러스로 대표되는 메가바이러스 류(2003년)와 판도라바이러스(2013년), 피토바이러스(2014년). 출처/ 프랑스 CNRS


3만 년 된 시베리아 영구동토에서 지난해에 이어 다시 대형 바이러스 신종이 발견됐다. 2003년 미미 바이러스(Mimivirus)가 처음 보고된 이래 잇따라 발견된 몸집 큰 바이러스 종들은 ‘거대 바이러스(giant virus)’가 아주 희귀하지 않으며 다양성을 갖추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프랑스 악스-마르세유대학과 국립과학연구센터(CNRS) 소속 장-미셸 클라베리(Jean-Michel Claverie) 교수 연구팀은 최근 <미국 과학아카데미 회보(PNAS)>에 낸 논문에서 시베리아 영구동토 시료에서 공 모양의 대형 바이러스를 새로 발견해 ‘몰리바이러스 시베리쿰(Mollivirus sibericum)’으로 명명한다고 발표했다. 표면에서 30미터 아래 놓인 3만 년 전의 영구동토층의 토양 시료에서는, 지난해 항아리 모양으로 1.5마이크로미터나 되는 피토 바이러스(Pithovirus)가 발견돼 눈길을 끌었다.


00giantvirus2.jpg » 새로 발견된 거대 바이러스 '몰리바이러스'. 출처/ 프랑스 CNRS 거대 바이러스는 그 크기가 보통 수십 나노미터인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비해 훨씬 큰 600-1500 나노미터나 돼, 아주 작은 박테리아 크기에 비견되기도 한다. 유전체(게놈)와 유전자의 규모도 매우 크다. 지금까지 발견된 대형 바이러스들은 유전물질을 디엔에이(DNA)로 간직하는 DNA 바이러스이며 대부분 단세포 생물인 아메바를 숙주로 삼아 사람한테는 해를 끼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진은 이번에 발견된 몰리 바이러스가 대략 지름 0.6 마이크로미터(= 600 나노미터)에다 염기쌍 65만 개(유전자 500개) 규모의 유전체를 지닌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보도자료에서, 지금까지 다양한 크기와 모양의 거대 바이러스가 4종이나 발견한 것과 관련해 “거대 바이러스가 매우 희귀하지 않으며 매우 다양함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들은 3만 년 전 영구동토에서 잇달아 바이러스 종들을 복원할 수 있다는 사실은 아주 오랜 기간에 걸친 바이러스의 생존능력이 특정 바이러스 종에 제한된 게 아님을 보여준다며 영구동토 바이러스는 지구온난화 또는 채굴 활동과 관련해 관심사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조 기사

- 3만년 된 영구동토에서 되살아난 거대 바이러스 (사이언스온, 2014. 03. 05)
   http://scienceon.hani.co.kr/151519
- 대형 바이러스 '판도라' 발견, 최대 크기 기록 (사이언스온, 2013. 07. 25)
   http://scienceon.hani.co.kr/114209


  논문 요약(Significance)

 거대 바이러스(광학현미경으로 볼 수 있는)의 이야기는 2003년 미미 바이러스(Mimivirus)의 발견과 함께 시작했다. 이후에 가시아메바(Acanthamoeba)를 감염하는 거대 바이러스들이 추가로 발견되었다. 2013년의 판도라바이러스(Pandoravirus),2014년의 피토바이러스 시베리쿰(Pithovirus sibericum)이 그것들인데, 뒤엣것은 3만년 된 시베리아 동토에서 복원되었다. 이번에 우리는 동일한 영구동토 시료에서 분리한 네 번째의 거대 바이러스 종으로서 몰리바이러스 시베리쿰(Molliviurs sibericum)을 보고한다. 네 가지 종의 거대 바이러스들은 서로 다른 바이러스 구조, 크기(0.6-1.5 μm), 유전체 길이(0.6-2.8 Mb), 복제 사이클(replication cycle)을 보여준다. 이들의 진화적 기원과 양식에 관해서는 상충하는 가설들이 있다. 두 종의 서로 다른 바이러스들이 선사시대 영구동토에서 쉽게 복원된다는 사실은 지구온난화의 맥락에서 관심사가 되어야 한다.

오철우 기자 cheolwoo@hani.co.kr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      



  [사이언스온의 길목]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scienceon

트위터   https://twitter.com/SciON_hani

한겨레 스페셜   http://special.hani.co.kr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오철우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기자, 사이언스온 운영
1990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해 편집부, 사회부, 문화부, 생활과학부 등을 거쳤으며 주로 과학담당 기자로 일했다. <과학의 수사학>, <과학의 언어>, <온도계의 철학> 등을 번역했으며, <갈릴레오의 두 우주체제에 관한 대화>를 썼다.
이메일 : cheolwoo@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언어사용 패턴은, 몸의 스트레스 보여주는 지표”“언어사용 패턴은, 몸의 스트레스 보여주는 지표”

    뉴스오철우 | 2017. 11. 07

    특정 언어사용패턴과 스트레스 관련 유전자발현 사이에 ‘상관성’“무의식적 언어패턴이 의식적 자가보고보다 측정정확도 더 높아” 일상언어 사용의 패턴이 말하는 이 자신도 잘 모르는 몸의 스트레스 반응을 알려주는 지표로 사용될 수 있다는 연구결...

  • 정교해진 유전자가위…‘염기’ 하나만 바꾼다정교해진 유전자가위…‘염기’ 하나만 바꾼다

    뉴스오철우 | 2017. 11. 07

    ※ 이 글은 한겨레 11월6치 '미래&과학' 섹션 지면에 실렸습니다. 지면 편집 과정에서 분량을 줄이기 이전 원고를 사이언스온에 올립니다. 편집 과정에서 달라진 부분이 있습니다.정교해진 유전자가위염기 하나만 바꿔치기[미래&과학] 주목받는...

  • ‘노화는 불가피하다 -논리적으로, 수학적으로’‘노화는 불가피하다 -논리적으로, 수학적으로’

    뉴스오철우 | 2017. 11. 03

    수학적 모형 분석 논문 ‘눈길’세포간 경쟁과 선택, 노화와 암의 ‘딜레마’ 같은 상호관계 다뤄‘노화는 불가피하다. 논리적으로도, 이론적으로도, 수학적으로도 노화를 멈추는 것은 불가능하다.’노화를 일정 정도 늦출 순 있어도 멈출 순 없다는 ...

  • 염기 하나만 바꾸는 단일염기 수정기법의 '확장'염기 하나만 바꾸는 단일염기 수정기법의 '확장'

    뉴스오철우 | 2017. 10. 26

    시토신-구아닌 쌍을 티민-아데닌 쌍으로 ‘점 수정’ 이어아데닌-티민 쌍을 구아닌-시토닌 쌍으로 수정기법 개발하버드대학 리우 교수와 MIT 펑 장 교수 각각 성과 발표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기법의 기본 원리를 이용하되 디엔에이(DNA) 두 가닥을 ...

  • ‘과학기술이 경제발전 도구일 뿐?’ 헌법 조문 개정 목소리‘과학기술이 경제발전 도구일 뿐?’ 헌법 조문 개정 목소리

    뉴스오철우 | 2017. 10. 26

    브릭(BRIC) 설문에 2280명 응답…“조문 개정 필요” 의견 많아ESC 단체, 국회 개헌특위 자문위에 관련 조문 개정 의견 전달 대한민국 헌법에는 국가 과학기술 정책의 기조를 보여주는 관련 조문이 담겨 있다. ‘경제’를 다루는 제9장의 제127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