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프랑스 루게릭 환자들 ‘스스로 임상연구’ 30여년

사회 속 과학 소통의 현장① 프랑스 근위축증투쟁협회


해마다 ‘텔레통 ’ 모금활동…자체연구소 ‘제네통’ 설립

예산 80% 이상 질병 연구·치료 등 사회적 임무에 사용





[caption id="attachment_20991" align="aligncenter" width="328" caption="희귀병과 유전병 퇴치를 위한 전화모금활동인 ‘텔레통’이 지난해 12월3~5일 프랑스 2티브이를 통해 생중계되고 있다. 이 모금액은 근위축증투쟁협회(AFM)의 희귀병 연구와 치료를 위한 임상시험에 주로 쓰인다. AFM 제공"]
telethon2010-1


[/caption]


프랑스에서는 해마다 연말이면 희귀병과 유전병 퇴치를 위한 전화모금 행사인 ‘텔레통’이 열린다. 지난해에도 12월3~5일 사흘 동안 텔레비전 생중계로 모금활동을 벌여 9045만유로(1392억원)를 모았다. 1968년 시작한 이 모금활동은 10년 전인 1958년 결성된 ‘근위축증투쟁협회’(AFM)를 돕고자 조직됐다.


당시 근위축증은 괴물이나 ‘자연의 실수’로 간주됐다. 이 질병은 근육이 위축돼가는 원인불명의 병으로 루게릭병으로도 알려져 있다. 몇몇 부모들은 무관심과 싸우기 위해 협회를 결성했지만 질병의 성격이나 원인, 치료법에 대한 지식은 거의 없었다. 회원들은 스스로 질병의 진행에 관한 것이나 효과가 있는 치료법·식사·물리요법 등 정보를 축적해나갔다. 지식의 생산자가 된 근위축증투쟁협회는 연구자와 의사들이 협력을 시작한 이후에도 이들에게 연구를 전적으로 맡기지 않고 자체 연구활동을 계속해나갔다.


 협회는 연구에 관여하는 것을 그만두라는 일부 과학자들의 조언에도 불구하고 ‘제네통’이라는 연구소를 설립해 유전자 연구에 나섰다. 텔레통 모금의 70%는 제네통 등을 통해 유전질환의 임상 연구에 쓰인다. 지난달에는 미국 식품의약청(FDA)의 승인을 받아 프랑스·영국·미국 공동연구팀이 유전성 혈액질병인 비스코트-올드리치증후군(WAS)의 유전자 치료 임상시험을 시작했다. 로랑스 티에노에르망 협회 대표는 “텔레통 모금이 없었다면 국제 임상연구는 불가능했다”고 말했다.



근위축증투쟁협회의 특징은 환자들이 연구공동체에 전적으로 관여한다는 점이다. 협회의 최고 의사결정기구는 환자와 환자 가족들로만 구성된다. 협회는 최대의 자원을 사회적 임무 활동에 지출하기 위해 기금모금이나 행정비용을 20% 이하로 유지하려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 협회의 총 수입은 1억2840만유로(1976억원)로 이 가운데 82.6%가 질병 연구·치료 활동과 환자 지원 및 권익 보호 등 사회적 임무에 쓰이고 모금활동과 행정업무에는 각각 10.1%와 7.3%만이 쓰였다.

 kofac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이근영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선임기자
때론 현미경으로 과학, 과학자의 속살을 들여다보고 때론 멀리서 망원경으로 방관하는 문과 출신 과학기자. 과학과 대중의 소통과 과학기자의 역할에 관해 연구 중.
이메일 : kylee@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뇌영상 분석 기법에 심각한 오류 가능성” 논문 파장“뇌영상 분석 기법에 심각한 오류 가능성” 논문 파장

    심층박준석 | 2016. 07. 13

     뉴스 & 해설  “자주 쓰는 fMRI 분석 소프트웨어에 근본 오류 가능성”“기존 연구 오류 심각” vs “그리 많지 않다” 판단 일러관행처럼 쓰는 분석·통계기법에 대해 비판적 접근 필요 최근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NAS)>에...

  • 몸이 발전소...입고다니면 전화 충전되는 '스마트 옷' 연구몸이 발전소...입고다니면 전화 충전되는 '스마트 옷' 연구

    심층이근영 | 2013. 02. 05

    미래과학의 산실, 융합연구 현장을 가다 (4) 2011년부터 고등학생들은 ‘융합과학’ 교과서로 과학을 공부한다. 물리·화학·생물·지구과학으로 엄격하게 구분된 개념 위주로 공부해온 학생들은 낯설고 어렵게 느끼기도 하지만 우주·자연·생명에 대한 현대...

  • ‘탈화석연료 시대’의 에너지, 수소를 잡아라‘탈화석연료 시대’의 에너지, 수소를 잡아라

    심층이근영 | 2013. 01. 22

    미래과학의 산실, 융합연구 현장을 가다 (3) 2011년부터 고등학생들은 ‘융합과학’ 교과서로 과학을 공부한다. 물리·화학·생물·지구과학으로 엄격하게 구분된 개념 위주로 공부해온 학생들은 낯설고 어렵게 느끼기도 하지만 우주·자연·생명에 대한 현대...

  • '과학기술 연구체제 모범' 독일 연구회에 가다 -르포'과학기술 연구체제 모범' 독일 연구회에 가다 -르포

    심층사이언스온 | 2013. 01. 21

      …교과부 과학기자 공동취재단 제공 기사…  ……막스플랑크: 자율 운영, 20~30년 내다본 기초연구 ……프라운호퍼: 응용, 특허와 기업 서비스에 비중……라이프니치: 기초와 응용의 균형과 조정이 미션 20세기 중반 이후 세계 과학의 중심...

  • 생물·의학 넘나드는 물리박사, 알츠하이머 조기진단법 탐색생물·의학 넘나드는 물리박사, 알츠하이머 조기진단법 탐색

    심층이근영 | 2013. 01. 08

    미래과학의 산실, 융합연구 현장을 가다 (2) 2011년부터 고등학생들은 ‘융합과학’ 교과서로 과학을 공부한다. 물리·화학·생물·지구과학으로 엄격하게 구분된 개념 위주로 공부해온 학생들은 낯설고 어렵게 느끼기도 하지만 우주·자연·생명에 대한 현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