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첩] "합성생물 연구 필요, 위험감독 강화" -오바마 위원회

 오바마 대통령이 요청한 '합성생물학의 혜택과 위험' 윤리평가 곧 마무리

 신생 연구분야에 대한 윤리초안 될 듯.."연구와 감독 동시" 중용 결론

"제도권 밖의 생물 자가연구(DIY) 2천명 단체와 위험 관리 협력 필요"

        지난 5월 미국 크레이그벤터연구소 연구팀이 실험실에서 박테리아종의 유전체(게놈) 염기서열 전체를 합성해 다른 박테리아 종에 집어넣는 방식으로 합성 게놈의 박테리아 생명체를 만들어냈다. 이는 대단한 사건으로 받아들여졌다. 상당한 크기의 게놈을 합성으로 설계, 제작할 수 있음이 입증되면서, 의약물질이나 바이오연료를 만들어내는 합성 미생물의 개발 속도가 더 빨라질 것이라는 기대가 나왔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게놈을 인공으로 합성해 박테리아 생명체를 만들어낸 데 대해 생명윤리와 관련한 여러 우려들이 잇따랐다. 게다가 치명적인 물질을 만드는 유전자들로 제작된 합성 미생물이 탄생한다면 생물테러에 악용될 수도 있다는 안보 위험의 문제는 미국에서 매우 큰 잠재적 위협으로 제기됐다. 합성 미생물 제작이 기술의 발전으로 예전에 비해 훨씬 더 간편해지고 쉬워졌다는 것도 안보 위험의 요소가 되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크레이그벤터연구소의 연구성과가 발표된 직후에 게놈을 전체 수준에서 설계하고 제작하는 합성생물학 기술이 가져다줄 잠재적 혜택과 잠재적 위험에 대해 조사해달라며 ‘생명윤리 쟁점 연구를 위한 대통령위원회(The Presidential Commission for the Study of Bioethical Issues)’에 평가를 요청했다. 최근 이 대통령위원회가 다섯 달 간의 청문회 활동을 끝냈다. 앞으로 한 달 안에 정식 보고서를 대통령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 보고서는 유전자를 1~2개 수준에서 변형하는 유전자변형(GM) 기술과는 달리 게놈을 전체 수준에서 설계, 제작하는 새로운 합성생물학 기술에 대한 첫번째 윤리와 안전성 평가가 될 것으로 여겨져 주목되고 있다. 이 보고서의 방향은 우리나라를 비롯해 다른 여러 나라들의 관련 연구개발과 생명윤리 정책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미국 과학잡지 <더 사이언티스트(The Scientist)>가 대통령위원회의 의장인 에이미 거트먼(Amy Gutmann) 펜실베이니아대학 총장을 인터뷰해 보도했다. 거트먼 총장은 인터뷰에서 ‘대중을 위한 혜택을 최대화하고 위험은 최소화하는 방안’으로 논의가 진행됐으며 ‘(과학이 돌진하도록 내버려두는 태도와 모든 위험을 완화할 때까지 과학은 앞으로 나가서는 안 된다는 태도 사이에서) 우리는 중용을 취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과학 연구는 계속되어야 하되, 신중한 경계과 지속적인 위험 평가는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이번 인터뷰에서 거트먼 총장은 연구기관에 속하지 않으면서 개인적으로 생물학을 연구하는 자가연구자(do-it-yourselfer *적절한 번역어인지 모르겠다)들의 조직이 2천명 수준에 이르며, 합성생물학의 안전성과 위험을 평가하고 관리하는 데에는 연구기관의 활동 뿐 아니라 이런 자가연구자들의 활동들에 대한 감독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동안 합성생물학 분야에서는 직업적인 연구자가 아니더라도 온라인에서 쉽게 게놈 정보에 접근할 수 있으며 기술 발전으로 유전자 합성도 어렵지 않게 가능해짐에 따라, 나쁜 목적을 지닌 개인 또는 집단에 의해 유전자 정보와 합성 기술이 악용될 수도 있다는 우려들이 계속 제기돼왔다. 이런 점에서 자가연구 생물학의 규모가 구체적으로 언급된 것은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앞으로 나올 정식 보고서에서 자가연구 생물학에 대한 안전성과 위험 관리 정책이 어떻게 정리될지 궁금하다. 아래는 <더 사이언티스트>에서 한 인터뷰의 주요 내용을 우리말로 옮긴 것이다.     (더 사이언티스트) 합성생물학과 관련한 주요한 윤리적 관심사는 뭔가? [caption id="" align="alignright" width="216" caption="아마 거트먼 미국 생명윤리 대통령위원회 의장이자 펜실베이니아대학 총장. 출처/ bioethics.gov"]00gutmann2[/caption]   (에이미 거트먼) “이게 아주 새로운 분야라, 발전하면서 대중을 위한 혜택은 극대화하고 위험은 최소화할 가능성이 있다. 혜택이 없다면 위험을 논의할 필요도 없다. 그래서 우리는 더 나은 백신 생산, 환경친화적 바이오연료 생산 같은 혜택들에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 위험은 모두 예상되는 것이고 현재에 일어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새로운 유기체들이 환경에 유입되는 것이 가장 큰 위험이며 이를 감시해야 한다.”     합성생물학의 감독과 관련해 위원회의 합의사항은 무엇인가?   “우리는 ‘과학이 돌진하게 내버려두라’는 자극적인 견해와 ‘모든 위험이 완화될 때까지 과학은 앞으로 나가선 안 된다’는 매우 신중한 태도 사이에서 중간을 취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신중한 경계는 이런 두 극단 사이에 있는 아리스토텔레스 식의 중용이다. 여기에는 지속적인 위험 평가가 필요하다.”     다음 달에 제출할 보고서에서 위원회가 초안으로 잡고 있는 권고사항은 무엇인가?   “우리는 크레이그벤터 연구소의 연구성과에 대한 초기 보도와 반응들이 매우 단순한 것이었음을 인식한다. 사람들한테 공포를 자극하는 매우 심각하게 잘못된 표현 구절도 있다. 예컨대 ‘생명 창조(creating life)’ 같은 구절이 반복적으로 사용됐다. 그러나 합성생물학은 생명을 창조한 게 아니다. 아마도 언젠가 그럴 수 있겠지만 지금은 아니다. 우리는 어떤 독립 기관이 ‘팩트체크(factcheck.org)’ 사이트가 정치 분야에서 하는 일을 합성생물학과 생명공학에 대해서도 하기를 권고한다. 그것이 새로운 발견들에 대한 주장이나 비판들에서 진실을 점검할 수 있도록 대중과 언론인한테 온라인 자료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런 새로운 온라인 사이트를 ‘biofactcheck.org’라고 부를 수도 있겠다.   합성생물학의 발전을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새로운 유기체가 만들어질 때에는 그것들 안에 어떤 방식으로 표시가 이뤄져야 한다고 권고하고자 한다. 이렇게 하는 여러 가능한 방법이 있다. 우리는 그런 유기체들의 수명에 제한을 둘 수 있도록 유기체 안에 자살 유전자(suicide genes)나 다른 형태의 자기파괴 방아쇠(self-destruction trigger)를 넣을 수 있는 사례들이 있다고 들었다. 다른 대안도 있다. 실험실 밖에는 존재하지 않는 실험실 안의 영양분(특정 아미노산)에 의지해 살도록 만들 수 있다.”     자가연구자(do-it-yourselfers, DIY)들은 어떤 사람들이며 이 분야에서 그들과 관련해 어떤 위험이 있는 건가?   “자기연구자란 제도권에서 연구하지 않는 개인들을 말한다. 자가연구 생물학(Do-it youself biology)은 대학이나 기업에 속하지 않은 우리 사회의 사람들과 과학이 어떻게 관계를 맺을 수 있는지를 보여주어 왔다. 한편으로 자기연구 생물학이 세계적으로 팽창하면서 안전성과 안보에 관한 일부 우려를 일으키고 있다.   우리 위원회는 백악관 과학기술정책국(Office of Science and Technology Policy, OSTP)이 예컨대 제도권과 비제도권(자가연구 생물학 같은) 모두에서 합성생물학 활동들과 관련한 안전성과 안보 위험을 주기적으로 평가할 수 있어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자가연구 집단(DIY community)의 자문을 받아 이런 일을 할 수 있다. 자기연구 집단은 대략 2000명 수준으로 조직을 이루고 있으며 그들은 이 문제에 관해 협력하는 데 적극적일 것이다. 그러나 현재 시점에서 우려할 만한 안전성과 안보 문제가 있다는 말은 누구한테도 들은 바 없다.”     생명윤리 대통령위원회는 지난 다섯 달 간의 활동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청문회(제3회)를 지난 16~17일 애틀란타에서 열렸다고 한다. 대통령위원회는 이틀간의 청문회 현장을 중계하는 별도의 블로그 뉴스를 운영했다. 청문회의 쟁점이 무엇인지 이곳 자료에서 좀 더 자세히 볼 수 있는데, 대통령위원회가 유전자변형(GM) 식품의 안전성이 입증될 때까지 연구개발을 허용하지 않다는 유럽 식의 접근방법을 채택하지 않고, 잠재적 혜택과 잠재적 위험이 공존하는 불확실성 속에서 연구개발을 진행하며 안전성과 위험 평가를 동시에 진행한다는 방식을 채택하는 쪽으로 결론을 내리고 있음을 이곳에서 읽을 수 있다.   synbac » 크레이그 벤터 연구팀에 의해 만들어진 생명. 위 영상에서 파란 색은 이식된 합성 게놈을 나타내며, 아래 영상은 자기복제를 하고 있는 합성 미생물. 출처/ Science

 

   

[뉴스] 합성게놈 통째로 이식, 박테리아 종을 바꾸다

[연재] "합성 박테리아, 솔직히 너의 정체가 부담스러워" (아줌마들의 과학수다)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오철우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기자, 사이언스온 운영
1990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해 편집부, 사회부, 문화부, 생활과학부 등을 거쳤으며 주로 과학담당 기자로 일했다. <과학의 수사학>, <과학의 언어>, <온도계의 철학> 등을 번역했으며, <갈릴레오의 두 우주체제에 관한 대화>를 썼다.
이메일 : cheolwoo@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창조과학’ 장관후보에, 과학기술계 ‘깊은 실망과 반대’‘창조과학’ 장관후보에, 과학기술계 ‘깊은 실망과 반대’

    취재수첩오철우 | 2017. 09. 05

     취재수첩 | 창조과학자 박성진 장관 후보 지명 논란  문 정부 지지층에서 비판 더 강해, ‘창조과학 비판’ 과학자들 자발적 연재뉴라이트 역사관, “창조공학 필요”, “대기업집중 불가피” 인식도 논란불씨 한 중견 과학자는 “여러 정...

  • 실험실의 지엠오, 시장에 나온 지엠오실험실의 지엠오, 시장에 나온 지엠오

    취재수첩오철우 | 2016. 07. 05

     …취 재 수 첩…  노벨상 수상 110명 “인도주의적 GMO, 반대운동 중단하라”미국과학아카데미 “지엠오와 전통작물 차이 증거 발견 못해”그린피스 “식량과 생태농업 현실적 대안 이미 있는데” 반박“표시제논란과 겹쳐 가열…과학논쟁,...

  • ‘전문연 제도’, 연구인력 정책 틀에서도 논의해야‘전문연 제도’, 연구인력 정책 틀에서도 논의해야

    취재수첩오철우 | 2016. 05. 25

    제도 시행 40여 년 거치며, 병역 정책은 이제 기초 과학기술 연구에도 영향국방 정책 울타리 넘어 연구인력 육성수급이라는 더 큰 관점에서 논의 필요 1973년 이래 시행된 ‘전문연구요원(‘전문연’)의 대체복무 제도’를 폐지할 계획이라고 밝힌 국...

  • 이런 상상: 우리가 인공지능 기자, 판사 만든다면…이런 상상: 우리가 인공지능 기자, 판사 만든다면…

    취재수첩오철우 | 2016. 03. 15

      취 · 재 · 수 · 첩   사람세상 경험의 데이터로 학습하는 인공지능어뷰징, 선정기사로 학습한 인공지능 기자는?불합리 논란 판결로 학습한 인공지능 판사는? 알파고의 학습형 인공지능이 그 어렵다는 바둑 게임에서 최고수를 5전...

  • 궁금한 인공지능과 ‘딥러닝’궁금한 인공지능과 ‘딥러닝’

    취재수첩오철우 | 2016. 03. 11

      취 · 재 · 수 · 첩  컴퓨터 바둑 프로그램이 바둑의 정상에 있는 프로기사를 5번기 제1, 2국에서 잇따라 이겼습니다.바둑을 둘 줄 모르다가 이번 ‘이세돌 대 알파고’ 대국을 계기로 이것저것 살펴보니, 컴퓨터 바둑 프로그램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