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실의 양성 균형 맞추기

* 한겨레 7월24일치에 실린 글을, 관련 자료의 웹주소 정보와 함께 이곳에 싣습니다.


00labmouse.jpg » 실험동물 마우스. 출처/ Wikimedia Commons


학 지식에서도 간혹 남녀 차이에 관한 인간사회의 편향이 발견되곤 한다. 과학은 객관적인 지식을 추구하지만 실험과 연구에 알게 모르게 뿌리깊은 선입견이 반영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과학의 결과물에 스민 그런 편견을 찾아내 다른 연구자들한테 경고음을 울리는 일 또한 과학 활동의 하나이기도 하다.


지난 2009년에는 뇌영상(fMRI) 기법을 사용하는 뇌와 마음에 관한 연구들에서 남녀 차이에 관한 고정관념이 뇌영상 데이터의 처리와 통계분석 설계에 반영될 수 있다는 논문이 발표돼 학계에 논란을 일으킨 적이 있다. 그때에 머나먼 한국의 기자가 요청한 이메일 인터뷰에 선뜻 응해준 논문의 제1저자인 미국 매사추세츠공대 연구원은 편견이 은연중에 작용할 때 “의미 없는 신호가 선별돼 편향된 추론이 만들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무래도 편견과 선입견은 특히나 해석이 중요한 분야에선 경계 대상인데, 이런 지식 내부의 편향이 실험 활동 중에 일어날 수 있다는 반성도 근래 들어 높아져 눈길을 끈다. 그중 하나가 수컷 실험동물을 주로 이용하다 보니 질병에 대한 이해가 남성 중심으로 기울어 신약 개발에도 여성 질환의 특성이 소홀히 다뤄진다는 주장이다.


최근에 관련 소식들이 잇따라 들려온다. 먼저 눈에 띈 것은 지난달 29일 캐나다 신경생리학 연구진이 과학저널 <네이처 뉴로사이언스>에 발표한 논문인데, 실험용 쥐를 암수 구분해 실험했더니 암컷에서 만성통증이 발현되는 신경 경로가 수컷의 경우와 다르게 나타났다는 게 요지였다. 같은 약물이 수컷에선 알려진 대로 통증 경로를 억제했으나, 암컷에선 다른 경로로 우회해 억제 효과가 제대로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 물론 동물실험의 결과를 곧바로 사람 몸에 적용해 해석할 수 없고 후속 연구도 이어져야 하겠지만, 그렇더라도 이런 결과는 남녀의 통증 경로에 민감한 차이가 존재할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었다.


신약 개발에서 ‘양성 균형’은 약물 반응의 민감도가 남녀별로 다르다는 인식이 생겨나고 1993년 미국 국립보건원(NIH)이 임상시험에서 남녀 균형을 맞추도록 한 규정을 만들면서 주목을 받았다. 어떤 약물에선 남녀별 반응의 민감도가 다르고 부작용도 다를 수 있다는 여러 결과도 보고됐다. 특히 신경전달물질이나 호르몬과 관련한 영역에서 민감도 차이는 부각되었다.


이어 신약 개발에 앞선 기초연구인 동물과 세포 실험에서도 반성이 일어났다. 관리하기 편한 수컷 동물을 실험에 많이 사용하다 보니, 이렇게 해서 얻은 실험 결과가 신약 개발 단계에서 남성 중심적인 약물 개발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2010년엔 수컷 동물과 세포를 주로 쓰는 기존의 실험 결과들에 남성 편향이 나타난다는 연구논문이 나오기도 했다.


이런 반성과 우려가 실험 관행도 바꿔 나갈 모양이다. 이미 지난달 미 국립보건원이 실험용 척추동물과 세포를 대상으로 실험할 때 양성 균형을 맞추는 실험 설계와 데이터 수집·해석 계획 등을 밝히도록 권고하는 지침을 발표했다. 이달 초순엔 미국 여성건강연구학회와 내분비학회가 미국 의회에서 왜 양성 균형 실험이 필요한지를 설명하는 행사를 열었다고 한다. 이들은 따로 자료를 내어 “생물의학 연구가 과학적 발견과 혁신적 의학을 이끌고 있지만 대부분 실험에서 여성과 소수자는 실제보다 적게 대표되고 있다”며 “과학자들은 전임상 연구에서 남녀 균형을 맞추고 소수자 집단도 대표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성평등’이라는 사회적 요구와 더불어, 신약 개발의 전초인 동물과 세포 실험에서는 ‘양성 균형’이라는 과학 내부의 요구를 새롭게 맞이하고 있다. (한겨레 7월24일치 31면)


[참조 자료들]


Sex Differences in Pain Pathway (The Scientist, June 29, 2015) 

 http://www.the-scientist.com/?articles.view/articleNo/43407/title/Sex-Differences-in-Pain-Pathway/


Different immune cells mediate mechanical pain hypersensitivity in male and female mice (Nature Neuroscience, 29 June 2015)

 http://www.nature.com/neuro/journal/vaop/ncurrent/full/nn.4053.html


Consideration of Sex as a Biological Variable in NIH-funded Research (NIH, June 9, 2015)

 http://grants.nih.gov/grants/guide/notice-files/NOT-OD-15-102.html


SWHR Applauds NIH’s New Inclusion Of Sex As A Biological Variable (June 12, 2015)

 http://swhr.org/resource/swhr-applauds-nihs-new-inclusion-of-sex-as-a-biological-variable/


Congressional Briefing to Explore Biological Sex Differences‘ Impact on Medical Research (July 1, 2015)

 http://www.endocrine.org/news-room/current-press-releases/congressional-briefing-to-explore-biological-sex-differences-impact-on-medical-research


여성과학자들, 수컷동물 위주 실험관행에 문제제기 (사이언스온, 2010년 3월29일)

 http://scienceon.hani.co.kr/27915


Males still dominate animal studies (Nature, 10 June 2010)

 http://www.nature.com/nature/journal/v465/n7299/full/465690a.html?message-global=remove


‘뇌를 너무 쉽게 봤다’ 연구부실 비판논문 파문 (한겨레, 2009년 1월28일치)

 http://www.hani.co.kr/arti/science/science_general/335443.html

“의미없는 데이터로 추론 안돼”  (한겨레, 2009년 1월28일치)

 http://www.hani.co.kr/arti/science/science_general/335445.html


Policy: NIH to balance sex in cell and animal studies (Nature, May 14, 2014)

 http://www.nature.com/news/policy-nih-to-balance-sex-in-cell-and-animal-studies-1.15195


오철우 기자 cheolwoo@hani.co.kr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  



   [사이언스온의 길목]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scienceon

트위터   https://twitter.com/SciON_hani

한겨레 스페셜   http://special.hani.co.kr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오철우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기자, 사이언스온 운영
1990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해 편집부, 사회부, 문화부, 생활과학부 등을 거쳤으며 주로 과학담당 기자로 일했다. <과학의 수사학>, <과학의 언어>, <온도계의 철학> 등을 번역했으며, <갈릴레오의 두 우주체제에 관한 대화>를 썼다.
이메일 : cheolwoo@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실험실의 지엠오, 시장에 나온 지엠오실험실의 지엠오, 시장에 나온 지엠오

    취재수첩오철우 | 2016. 07. 05

     …취 재 수 첩…  노벨상 수상 110명 “인도주의적 GMO, 반대운동 중단하라”미국과학아카데미 “지엠오와 전통작물 차이 증거 발견 못해”그린피스 “식량과 생태농업 현실적 대안 이미 있는데” 반박“표시제논란과 겹쳐 가열…과학논쟁,...

  • ‘전문연 제도’, 연구인력 정책 틀에서도 논의해야‘전문연 제도’, 연구인력 정책 틀에서도 논의해야

    취재수첩오철우 | 2016. 05. 25

    제도 시행 40여 년 거치며, 병역 정책은 이제 기초 과학기술 연구에도 영향국방 정책 울타리 넘어 연구인력 육성수급이라는 더 큰 관점에서 논의 필요 1973년 이래 시행된 ‘전문연구요원(‘전문연’)의 대체복무 제도’를 폐지할 계획이라고 밝힌 국...

  • 이런 상상: 우리가 인공지능 기자, 판사 만든다면…이런 상상: 우리가 인공지능 기자, 판사 만든다면…

    취재수첩오철우 | 2016. 03. 15

      취 · 재 · 수 · 첩   사람세상 경험의 데이터로 학습하는 인공지능어뷰징, 선정기사로 학습한 인공지능 기자는?불합리 논란 판결로 학습한 인공지능 판사는? 알파고의 학습형 인공지능이 그 어렵다는 바둑 게임에서 최고수를 5전...

  • 궁금한 인공지능과 ‘딥러닝’궁금한 인공지능과 ‘딥러닝’

    취재수첩오철우 | 2016. 03. 11

      취 · 재 · 수 · 첩  컴퓨터 바둑 프로그램이 바둑의 정상에 있는 프로기사를 5번기 제1, 2국에서 잇따라 이겼습니다.바둑을 둘 줄 모르다가 이번 ‘이세돌 대 알파고’ 대국을 계기로 이것저것 살펴보니, 컴퓨터 바둑 프로그램은 ...

  • “정부 과학자들의 연구독립성 보호해야” -미국 조사“정부 과학자들의 연구독립성 보호해야” -미국 조사

    취재수첩오철우 | 2015. 10. 05

    미국 FDA, CDC, NOAA 등 7000명 과학자 조사공공연구기관 과학진실성 보장하는 절차기준 필요정부 산하 연구기관 또는 정부 기구에서 일하는 과학과 기술 전문가들의 연구결과나 의견은 때때로 공중 보건이나 사회 안전 정책을 통해 우리 삶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