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과학-시민 간극 커, 소통과 학제간 협력 중요한 때"

인터뷰/ 토스 개스코인 세계과학커뮤니케이션네트워크 회장

     

PCST

  “시민들의 과학에 대한 참여와 논의를 최대화할 수 있는 방안은 학제간 협력입니다. 과학자들은 그들의 연구를 시민들과 논의해야 하는 전문가로서의 책임이 있습니다.”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주최하는 ‘2010년 미래연구컨퍼런스’에 참여하기 위해 한국에 온 토스 개스코인 세계과학커뮤니케이션네트워크(PCST 네트워크) 회장은 28일 서울 강남구 서울르네상스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사회에서 결정을 내리는 데 과학을 근거로 하는 빈도가 늘어나기 때문에 과학커뮤니케이션(과컴)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개스코인 회장은 호주 ‘인문과학, 예술, 사회과학위원회’(CHASS) 이사장과 과학커뮤니케이션협회 회장을 맡고 있으며, ‘과학과 정치의 만남 회의’를 구성하는 등 과학 대중화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개스코인은 “과학과 시민 사이의 간격이 점점 커지고 뛰어난 과학자들조차 새로운 지식이 생겨나는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며 “호주의 경우 국회의원 277명 가운데 과학을 전공한 의원은 11명밖에 안되는 등 과학과 정치의 간극도 크다”고 말했다. 호주에서는 60여개 과학학회가 연맹을 해 정부에 자문을 하고 2명의 과학자가 조를 이뤄 의원 사무실을 방문해 30분씩 설명하는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개스코인은 소개했다.   그는 또 “2006년 호주 정부가 인류학, 사회과학, 자연과학을 함께 활용하고 있는 사례가 있는지를 연구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한 결과 학제간 연구가 사회적 문제와 이슈를 해결하는 방안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신종플루, 광우병 사태 등에서 필요한 효과적인 위험커뮤니케이션과 관련해 “일반인들은 과학자들이 오랫동안 연구했음에도 답변을 못하는 데 당혹감을 느끼기 쉽다”며 “과학자들은 일상적 언어로 정직하게 알고 있는 것과 모르는 것을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호주 정부가 탄소감소제도 입안이 기득권 세력의 반대에 부닥쳐 실패한 것이 과학커뮤니케이션의 부족 때문이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 개스코인은 “국민들이 충분한 지식을 가지고 있지 않았고 논의가 별로 없었다”며 “40%의 에너지 요금 인상이 왜 필요한지 이해시키지 못한 데다 정쟁 등 이해관계가 얽혔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호주에서 처음에는 과학자들만 과컴 모임을 하다가 과학작가, 과학기자, 과학관 코디네이터, 정책 입안자 등으로 폭을 넓혀갔다”며 “1994년 과컴대회를 계기로 과컴 활동이 크게 확산했듯이 한국도 2006년 서울에서 열린 세계과컴회의가 과컴 활성화의 출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 한국과학창의재단 제공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이근영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선임기자
때론 현미경으로 과학, 과학자의 속살을 들여다보고 때론 멀리서 망원경으로 방관하는 문과 출신 과학기자. 과학과 대중의 소통과 과학기자의 역할에 관해 연구 중.
이메일 : kylee@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알림] 사이언스온이 미래&과학으로 바뀝니다[알림] 사이언스온이 미래&과학으로 바뀝니다

    뉴스사이언스온 | 2017. 12. 11

    미래/과학/기술/환경 뉴스와 비평, 연재물 서비스사이언스온 옛 글들은 지금처럼 접근 가능합니다 독자님들께안녕하세요. 그동안 작은 도전이었던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의 필자들을 격려해주시고 또 웹진을 사랑해주신 모든 독자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

  • “언어사용 패턴은, 몸의 스트레스 보여주는 지표”“언어사용 패턴은, 몸의 스트레스 보여주는 지표”

    뉴스오철우 | 2017. 11. 07

    특정 언어사용패턴과 스트레스 관련 유전자발현 사이에 ‘상관성’“무의식적 언어패턴이 의식적 자가보고보다 측정정확도 더 높아” 일상언어 사용의 패턴이 말하는 이 자신도 잘 모르는 몸의 스트레스 반응을 알려주는 지표로 사용될 수 있다는 연구결...

  • 정교해진 유전자가위…‘염기’ 하나만 바꾼다정교해진 유전자가위…‘염기’ 하나만 바꾼다

    뉴스오철우 | 2017. 11. 07

    ※ 이 글은 한겨레 11월6치 '미래&과학' 섹션 지면에 실렸습니다. 지면 편집 과정에서 분량을 줄이기 이전 원고를 사이언스온에 올립니다. 편집 과정에서 달라진 부분이 있습니다.정교해진 유전자가위염기 하나만 바꿔치기[미래&과학] 주목받는...

  • ‘노화는 불가피하다 -논리적으로, 수학적으로’‘노화는 불가피하다 -논리적으로, 수학적으로’

    뉴스오철우 | 2017. 11. 03

    수학적 모형 분석 논문 ‘눈길’세포간 경쟁과 선택, 노화와 암의 ‘딜레마’ 같은 상호관계 다뤄‘노화는 불가피하다. 논리적으로도, 이론적으로도, 수학적으로도 노화를 멈추는 것은 불가능하다.’노화를 일정 정도 늦출 순 있어도 멈출 순 없다는 ...

  • 염기 하나만 바꾸는 단일염기 수정기법의 '확장'염기 하나만 바꾸는 단일염기 수정기법의 '확장'

    뉴스오철우 | 2017. 10. 26

    시토신-구아닌 쌍을 티민-아데닌 쌍으로 ‘점 수정’ 이어아데닌-티민 쌍을 구아닌-시토닌 쌍으로 수정기법 개발하버드대학 리우 교수와 MIT 펑 장 교수 각각 성과 발표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기법의 기본 원리를 이용하되 디엔에이(DNA) 두 가닥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