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과학-시민 간극 커, 소통과 학제간 협력 중요한 때"

인터뷰/ 토스 개스코인 세계과학커뮤니케이션네트워크 회장

     

PCST

  “시민들의 과학에 대한 참여와 논의를 최대화할 수 있는 방안은 학제간 협력입니다. 과학자들은 그들의 연구를 시민들과 논의해야 하는 전문가로서의 책임이 있습니다.”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주최하는 ‘2010년 미래연구컨퍼런스’에 참여하기 위해 한국에 온 토스 개스코인 세계과학커뮤니케이션네트워크(PCST 네트워크) 회장은 28일 서울 강남구 서울르네상스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사회에서 결정을 내리는 데 과학을 근거로 하는 빈도가 늘어나기 때문에 과학커뮤니케이션(과컴)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개스코인 회장은 호주 ‘인문과학, 예술, 사회과학위원회’(CHASS) 이사장과 과학커뮤니케이션협회 회장을 맡고 있으며, ‘과학과 정치의 만남 회의’를 구성하는 등 과학 대중화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개스코인은 “과학과 시민 사이의 간격이 점점 커지고 뛰어난 과학자들조차 새로운 지식이 생겨나는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며 “호주의 경우 국회의원 277명 가운데 과학을 전공한 의원은 11명밖에 안되는 등 과학과 정치의 간극도 크다”고 말했다. 호주에서는 60여개 과학학회가 연맹을 해 정부에 자문을 하고 2명의 과학자가 조를 이뤄 의원 사무실을 방문해 30분씩 설명하는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개스코인은 소개했다.   그는 또 “2006년 호주 정부가 인류학, 사회과학, 자연과학을 함께 활용하고 있는 사례가 있는지를 연구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한 결과 학제간 연구가 사회적 문제와 이슈를 해결하는 방안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신종플루, 광우병 사태 등에서 필요한 효과적인 위험커뮤니케이션과 관련해 “일반인들은 과학자들이 오랫동안 연구했음에도 답변을 못하는 데 당혹감을 느끼기 쉽다”며 “과학자들은 일상적 언어로 정직하게 알고 있는 것과 모르는 것을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호주 정부가 탄소감소제도 입안이 기득권 세력의 반대에 부닥쳐 실패한 것이 과학커뮤니케이션의 부족 때문이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 개스코인은 “국민들이 충분한 지식을 가지고 있지 않았고 논의가 별로 없었다”며 “40%의 에너지 요금 인상이 왜 필요한지 이해시키지 못한 데다 정쟁 등 이해관계가 얽혔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호주에서 처음에는 과학자들만 과컴 모임을 하다가 과학작가, 과학기자, 과학관 코디네이터, 정책 입안자 등으로 폭을 넓혀갔다”며 “1994년 과컴대회를 계기로 과컴 활동이 크게 확산했듯이 한국도 2006년 서울에서 열린 세계과컴회의가 과컴 활성화의 출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 한국과학창의재단 제공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이근영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선임기자
때론 현미경으로 과학, 과학자의 속살을 들여다보고 때론 멀리서 망원경으로 방관하는 문과 출신 과학기자. 과학과 대중의 소통과 과학기자의 역할에 관해 연구 중.
이메일 : kylee@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미생물이 지닌 유전자가위, 생명현상 보는 또다른 ‘창’미생물이 지닌 유전자가위, 생명현상 보는 또다른 ‘창’

    뉴스오철우 | 2017. 05. 24

    ※ 이 글은 한겨레 5월24일치 ‘사이언스온’ 지면에 실렸습니다. 온라인 사이언스온에도 옮겨 싣습니다. 이 기사는 몇몇 해외매체들에 실린 자료들과 국내 연구자들의 도움말을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미생물이 지닌 유전자가위생명현상 보는 ...

  • “연구현장 소수자 보호하고 사회논란 합리적 의사소통을”“연구현장 소수자 보호하고 사회논란 합리적 의사소통을”

    뉴스오철우 | 2017. 05. 11

    과학기술단체 ESC ‘새정부에 바란다’ 성명“4차 산업혁명 구호의 환상과 과장은 경계” 새 정부에서 과학기술정책의 합리적인 변화가 이뤄지길 바라는 과학기술인들의 기대도 자못 큰 듯하다.과학기술인단체인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

  • “간은 바쁘다, 날마다 커졌다 작아졌다” -쥐에서 관찰“간은 바쁘다, 날마다 커졌다 작아졌다” -쥐에서 관찰

    뉴스오철우 | 2017. 05. 10

    스위스 제네바대학 연구진, 야행성 쥐의 하루주기 변화 관찰활동시간대 음식 먹으니 간 크기 1.5배 커져 왕성한 간 기능“우리 몸 안에서 가장 큰 장기, 바로 간입니다. 무게 약 1.2kg의 간은 커다란 생김새만큼이나 하는 일도 참 많습니다. ‘인...

  • 스스로 빛 내는 버섯의 ‘자체발광 매커니즘’ 밝혀스스로 빛 내는 버섯의 ‘자체발광 매커니즘’ 밝혀

    뉴스오철우 | 2017. 05. 02

    ‘루시퍼라제’ 효소가 생물발광 과정 출발점 역할효소 변형하면 파란색-오렌지색 등 여러 빛 발광  어둠이 깔린 숲속에서도 저홀로 빛을 내기에, 일명 ‘귀신버섯’이라는 무시무시한 대중적인 별명을 얻었을까? 어둠 속에서 연한 녹색 빛을 내는 생...

  • “면역세포는 심장박동의 숨은 도우미”“면역세포는 심장박동의 숨은 도우미”

    뉴스오철우 | 2017. 04. 28

    미국 연구진 ‘심장 수축 일으키는 전기전도에 중요역할’ 밝혀심장박동 불규칙 치료에 쓰는 ‘면역세포 조절’ 약물 등장할까  “면역세포와 심장 박동은 깊은 연관이 있다.”몸에 침입한 세균이나 손상된 세포들을 잡아먹어 몸의 건강을 지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