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칠판, 백묵, 연습종이와 몽당연필, 그리고 기하학

00math2 » 기하학 연구자인 우영호 박사가 고등과학원 세미나실에서 열린 작은 연구모임에서 칠판 위에 빼곡히 수식들을 채우며 기하학 난제를 푸는 해법 하나를 제시하고 있다. 사진/ 오철우

 

 

00series2

 연구현장에 가보니

 

 

 

 

수학자들끼리는 어떻게 얘기를 나눌까? 황준묵 고등과학원 교수가 젊은 박사후연구원인 우영호, 김호성, 김다노 박사와 함께 매주 한번씩 여는 작은 연구모임은 ‘기하학을 하는 일상 풍경’을 보여준다. 지난 12일 오전 11시께 모임이 열린 서울 홍릉 고등과학원의 4층 세미나실에선 무엇보다 3면이 온통 칠판으로 둘러쌓인 공간이 눈에 뛰었다. 칠판과 백묵, 그리고 연습종이와 연필은 수학자들이 즐겨쓰는 연구활동의 도구였다.  


우 박사가 칠판 쪽으로 나가 백묵을 하나 집어든다. 칠판을 마주하곤 연이어 말없이 수식을 써내려간다. 간간이 나지막한 목소리가 설명을 더한다. 지난 모임 때에 풀었던 기하학 난제 하나를 이번 모임에선 다른 방법으로 풀어보이는 시도를 하고 있는 중이었다. 20분 넘게 칠판 전체를 두번이나 지우고서 빼곡히 수식을 채운다. 에어컨 소리가 더 크게 들렸다. 발표라 하지만 말 없이 수식만을 칠판에 채우고 있었지만, 사실 칠판의 수식은 말없는 소통의 언어였다. 점, 면, 곡선, 3차원 같은 말들이 간간히 들리는 것 외에 도형이나 그림이 거의 등장하지 않은 것도 현대기하학의 모습을 보여주는 특징이었다.  


우 박사는 모임이 끝난 뒤에 “기하학 문제 하나를 푸는 데 여러 해법들을 적용해보는 중이고 지난 한 주동안 다른 방식을 하나 생각해내어 오늘 발표했다”며 “수학자는 모여 연구하지 않고 혼자서 계산하고 해법을 생각해내야 하기에 이런 모임들이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학교 수학에선 문제들마다 정해진 해법을 찾아 배운다. 하지만 연구현장의 진짜 수학은 무척이나 다른 모습이었다. “그런 논증 방법엔 이런저런 허점이 있다” “다른 아이디어가 필요하다” 같은 말들에선 수학이 반복하는 계산 풀이가 아니라 수학의 언어로 이뤄지는 창의적인 논증 전개라는 생각을 들게 했다. 이론연구소인 고등과학원에서 수학자와 물리학자들이 자유롭게 만나 차를 마시며 생각을 주고받는 공간인 ‘티룸’이 연구소의 명물로 꼽히는 것도 이론연구에서 자유로운 아이디어의 나눔이 무척 중요하기 때문일 것이다. (글·사진 오철우 기자)

00HJM3 » 황 교수의 평시 책상 위 모습. 무수한 연습종이와 공책, 그리고 몽당연필이 인상적이다. 7월13일 황 교수의 양해를 얻고 책상 위에 올라서서 내려다보며 사진을 찍었다. 사진/ 오철우

         

♦ 황준묵 교수 심층인터뷰 관련 기사들 모음

[인터뷰 최종기사] 함수들이 사는 공간을 보는 '매직아이' 현대기하학 

http://scienceon.hani.co.kr/blog/archives/9912  

00000033289920084610_03.jpg 

인터뷰 동영상 보기 00hanitv   

 

[관련] 플라톤이 말하는 기하학, 화이트헤드가 전하는 기하학

http://scienceon.hani.co.kr/blog/archives/9916   


[관련] 칠판, 백묵, 연습종이와 몽당연필, 그리고 기하학

http://scienceon.hani.co.kr/blog/archives/9914    


[3차 인터뷰] 황 교수가 말하는 ‘문학과 기하학, 아버지와 기하학…’

http://scienceon.hani.co.kr/blog/archives/9850  


[2차 인터뷰] “어느 순간 수학언어에서 그림이 보이기 시작했다”

http://scienceon.hani.co.kr/blog/archives/9788  


[1차 인터뷰 자료] “현대기하학은 차원과 공간의 사고혁명”

http://scienceon.hani.co.kr/blog/archives/8928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오철우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기자, 사이언스온 운영
1990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해 편집부, 사회부, 문화부, 생활과학부 등을 거쳤으며 주로 과학담당 기자로 일했다. <과학의 수사학>, <과학의 언어>, <온도계의 철학> 등을 번역했으며, <갈릴레오의 두 우주체제에 관한 대화>를 썼다.
이메일 : cheolwoo@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뇌영상 분석 기법에 심각한 오류 가능성” 논문 파장“뇌영상 분석 기법에 심각한 오류 가능성” 논문 파장

    심층박준석 | 2016. 07. 13

     뉴스 & 해설  “자주 쓰는 fMRI 분석 소프트웨어에 근본 오류 가능성”“기존 연구 오류 심각” vs “그리 많지 않다” 판단 일러관행처럼 쓰는 분석·통계기법에 대해 비판적 접근 필요 최근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NAS)>에...

  • 몸이 발전소...입고다니면 전화 충전되는 '스마트 옷' 연구몸이 발전소...입고다니면 전화 충전되는 '스마트 옷' 연구

    심층이근영 | 2013. 02. 05

    미래과학의 산실, 융합연구 현장을 가다 (4) 2011년부터 고등학생들은 ‘융합과학’ 교과서로 과학을 공부한다. 물리·화학·생물·지구과학으로 엄격하게 구분된 개념 위주로 공부해온 학생들은 낯설고 어렵게 느끼기도 하지만 우주·자연·생명에 대한 현대...

  • ‘탈화석연료 시대’의 에너지, 수소를 잡아라‘탈화석연료 시대’의 에너지, 수소를 잡아라

    심층이근영 | 2013. 01. 22

    미래과학의 산실, 융합연구 현장을 가다 (3) 2011년부터 고등학생들은 ‘융합과학’ 교과서로 과학을 공부한다. 물리·화학·생물·지구과학으로 엄격하게 구분된 개념 위주로 공부해온 학생들은 낯설고 어렵게 느끼기도 하지만 우주·자연·생명에 대한 현대...

  • '과학기술 연구체제 모범' 독일 연구회에 가다 -르포'과학기술 연구체제 모범' 독일 연구회에 가다 -르포

    심층사이언스온 | 2013. 01. 21

      …교과부 과학기자 공동취재단 제공 기사…  ……막스플랑크: 자율 운영, 20~30년 내다본 기초연구 ……프라운호퍼: 응용, 특허와 기업 서비스에 비중……라이프니치: 기초와 응용의 균형과 조정이 미션 20세기 중반 이후 세계 과학의 중심...

  • 생물·의학 넘나드는 물리박사, 알츠하이머 조기진단법 탐색생물·의학 넘나드는 물리박사, 알츠하이머 조기진단법 탐색

    심층이근영 | 2013. 01. 08

    미래과학의 산실, 융합연구 현장을 가다 (2) 2011년부터 고등학생들은 ‘융합과학’ 교과서로 과학을 공부한다. 물리·화학·생물·지구과학으로 엄격하게 구분된 개념 위주로 공부해온 학생들은 낯설고 어렵게 느끼기도 하지만 우주·자연·생명에 대한 현대...

자유게시판 너른마당

인기글

최근댓글

트위터 팔로우

sub2 untit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