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방암 종류 판별하는 ‘랩온어칩’ 개발

네가지 암종 동시에 검사해 시간 10분의 1, 비용 200분의 1 절감

박제균(카이스트)·이은숙(고려대) 교수팀 “맞춤형 항암치료 기반기술”

      labonachip01 » 유방암 4가지 암종을 동시에 판별하는 랩온어칩.     최근 빠르게 늘고 있는 유방암은 크게 네 종류로 나뉜다. 암종에 따라 항암치료 요법이 다르기 때문에 생물학적 표지자(바이오마커)로 종류를 판별하는 것이 중요하다. 환자한테서 주사기로 떼어낸 암 조직을 슬라이드에 부착한 뒤 바이오마커별로 항체-항원 반응을 시켜 형태 변화나 염색 정도로 종류를 알아낸다. 각각의 과정에 4시간씩 최소한 16시간이 걸린다. 주사기로 미세한 조직을 떼어내는 생검으로는 한번에 2~3개 정도의 마커만 검색이 가능하다. 환자는 때로 여러 차례 생검을 받는 불편을 겪어야 했다. 비용도 70만~80만원 정도 든다.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의 박제균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와 고려대 의대 이은숙 교수 공동 연구팀은 11일 극소량의 유방암 조직으로 네가지 바이오마커를 동시에 검사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eslee » 이은숙 교수 jgpark » 박제균 교수                     연구팀은 미세유체기술을 이용한 면역 조직화학법을 이용해 랩온어칩을 만들었다. 미세유체기술은 유체의 흐름을 정교하게 제어하는 기술이다. 면역 조직화학법은 특정 항원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항체를 이용해 조직 안 단백질(항원)의 존재 유무를 현미경으로 알 수 있는 검사법이다. 랩온어칩은 실리콘이나 플라스틱 등을 사용해 미세채널을 만든 소자로, 여러 물리·화학적 실험이 이뤄지는 ‘칩 위의 실험실’이다.    환자의 암 조직을 붙인 슬라이드 위에 이 칩을 꼭 누르기만 하면 4개 바이오마커별 채널이 형성돼 한꺼번에 암 종류를 검사할 수 있다. 채널별 검사 시간도 단축돼 전체적으로는 기존 방법보다 10분의 1이면 검사가 완료된다. 항체도 훨씬 적은 양이 쓰여 반응시약 비용만 따지면 기존보다 200분의 1밖에 들지 않는다. 실제 환자가 내는 비용도 4만~5만원대로 낮춰질 것이라고 이은숙 교수는 추정했다. 연구팀이 유방암 환자 115명의 실제 암 조직으로 개발한 칩으로 검사한 결과 기존 검사의 판별과 최대 98% 일치했다.    논문은 국제적으로 유명한 미국 공공과학도서관(PLoS)의 '공개접근' 학술지인 <플로스 원> 3일치(현지시각)에 게재됐다.    박제균 교수는 “논문 제출 뒤 최대 10개 바이오마커로 20개 채널까지 칩을 만들어 실험한 결과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었다”며 “각종 암의 바이오마커별 판별이 가능해지면 개인별 맞춤형 항암 치료를 하는 데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논문 제1저자인 카이스트의 김민석 연구원은 이번 연구 성과로 삼성 휴먼테크 논문대상 금상과 젊은 파스퇴르상 대상을 받았다. 연구팀은 특허협력조약(PCT) 특허 1건을 포함해 국내특허 6건을 출원했다.
  • 구글
  • 카카오
  • 싸이월드 공감
  • 인쇄
  • 메일
이근영 한겨레신문사 과학담당 선임기자
때론 현미경으로 과학, 과학자의 속살을 들여다보고 때론 멀리서 망원경으로 방관하는 문과 출신 과학기자. 과학과 대중의 소통과 과학기자의 역할에 관해 연구 중.
이메일 : kylee@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알림] 사이언스온이 미래&과학으로 바뀝니다[알림] 사이언스온이 미래&과학으로 바뀝니다

    뉴스사이언스온 | 2017. 12. 11

    미래/과학/기술/환경 뉴스와 비평, 연재물 서비스사이언스온 옛 글들은 지금처럼 접근 가능합니다 독자님들께안녕하세요. 그동안 작은 도전이었던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의 필자들을 격려해주시고 또 웹진을 사랑해주신 모든 독자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

  • “언어사용 패턴은, 몸의 스트레스 보여주는 지표”“언어사용 패턴은, 몸의 스트레스 보여주는 지표”

    뉴스오철우 | 2017. 11. 07

    특정 언어사용패턴과 스트레스 관련 유전자발현 사이에 ‘상관성’“무의식적 언어패턴이 의식적 자가보고보다 측정정확도 더 높아” 일상언어 사용의 패턴이 말하는 이 자신도 잘 모르는 몸의 스트레스 반응을 알려주는 지표로 사용될 수 있다는 연구결...

  • 정교해진 유전자가위…‘염기’ 하나만 바꾼다정교해진 유전자가위…‘염기’ 하나만 바꾼다

    뉴스오철우 | 2017. 11. 07

    ※ 이 글은 한겨레 11월6치 '미래&과학' 섹션 지면에 실렸습니다. 지면 편집 과정에서 분량을 줄이기 이전 원고를 사이언스온에 올립니다. 편집 과정에서 달라진 부분이 있습니다.정교해진 유전자가위염기 하나만 바꿔치기[미래&과학] 주목받는...

  • ‘노화는 불가피하다 -논리적으로, 수학적으로’‘노화는 불가피하다 -논리적으로, 수학적으로’

    뉴스오철우 | 2017. 11. 03

    수학적 모형 분석 논문 ‘눈길’세포간 경쟁과 선택, 노화와 암의 ‘딜레마’ 같은 상호관계 다뤄‘노화는 불가피하다. 논리적으로도, 이론적으로도, 수학적으로도 노화를 멈추는 것은 불가능하다.’노화를 일정 정도 늦출 순 있어도 멈출 순 없다는 ...

  • 염기 하나만 바꾸는 단일염기 수정기법의 '확장'염기 하나만 바꾸는 단일염기 수정기법의 '확장'

    뉴스오철우 | 2017. 10. 26

    시토신-구아닌 쌍을 티민-아데닌 쌍으로 ‘점 수정’ 이어아데닌-티민 쌍을 구아닌-시토닌 쌍으로 수정기법 개발하버드대학 리우 교수와 MIT 펑 장 교수 각각 성과 발표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기법의 기본 원리를 이용하되 디엔에이(DNA) 두 가닥을 ...